기린이 아닌 모든 것
이장욱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15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장편소설보다는 단편소설집을 좋아한다.

 

유난히도 느리고 더디게 읽는 글읽기 습관 때문일 수도 있고,

짧은 이야기 후 오래 숨을 쉬고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 때문일 수도 있고,

분명치 않은, 대개 많이도 열려 있는 결말이 좋기 때문일 수도 있고,

모두 좋지 않고 하나만이라도 좋아도 되기 때문일 수도 있고,

(장편은 어찌 되었든 숫자상 하나이니 하나는 분명히 좋아야 좋은 것일 테고)

연작 소설이나 하나의 고리로 연결되는 다른 여러 개가 좋아서일 수도 있고

 

혹은 그 모든 것 때문이겠지만

아무튼 장편보다는 단편을 잘 쓰는 작가가 좋다.

 

다락방 님의 글에서 이 작품집을 보게 되었고 이제 쉽게 책을 놓지 않겠다는 다짐 덕분에

끝까지 읽게 되었다.

 

두 번 읽은 작품은 <올드 맨 리버>가 유일하다.

아니, 두 번이나 읽은 작품이 <올드 맨 리버>라고 해야 할까.

어느 문장이든 내 마음을 잘 표현한 것 같지는 않다.

다른 작품은 차치하고서라도 이 작품은 짧은 단문 속에서도 수없이 피어나는,

이야기와 감정이 단편의 맛을 충분히 즐기게끔 했다.

 

 

 

 

 

이름이란, 아무렇게나 흐르지 않도록 사람을 붙들어두는 작은 닻 같은 것이라고 그는 생각했다. (86쪽)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5-07-02 18: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책을 읽었는데도 86쪽에 저렇게 좋은 문장이 있었나, 새롭네요.

아애 2015-07-03 07:13   좋아요 0 | URL
저도 두 번째로 읽었을 때에야 눈에 들었답니다. 여러 모로 마음에 들 작품이었는데 왠지 모르게 한강 다리에서의 전화 장면이 그런 마음을 돌려놨어요.
 
[수입] The Beach Boys - That's Why God Made The Radio [LP]
비치 보이스 (The Beach Boys) 노래 / Capitol / 2013년 12월
평점 :
품절


50주년을 맞아 새 음반을 내다. 이제까지 살아온 공으로 남은 삶을 살지 않고 여전히 상상력으로 사는 것은 얼마나 멋진 일인가. 아니 이것이 인간적인 것인가.
더구나 여전히 그들의 음악은 여름처럼 젊다.

사놓고 뜯지 않은 채 놔둔 나는 또 얼마나 멋지지 않은가.
젊은데 젊지 못한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짜고 매운 음식이 정신을 바짝 차리게 하고 몰입을 쉽게 하게 만들지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북플이라는 이 앱을 쓰면서 달라진 것이 있다면 웬만하면 끝까지 책을 읽으려 한다는 것이다. 예전에는 읽어야 할 수많은 책이 세상에 있는데 그만한 가치가 없어 보이는 책에 시간을 보낼 필요가 없다고 정당화하며 읽다 말기를 생활화했다.
그러나 이곳에서 많은 분들의 좋은 글을 읽으며 책 읽기 그 자체가, 그 하나마다의 책이 고유한 의미가 있으며 너무 뭘 얻으려고 책을 읽지 않아도 큰 즐거움이 있다는 걸 알았다.

책도 사람과 같아서 만남이 하나의 인연이고 그것이 또 하나의 인연을 만들어 가게 하는 듯하다.

서두가 길었지만 본론은 짧다. 재밌었지만 연애소설은 아니었다, 내게. 연애소설이 되려면 그, 그녀에게 몰입하여 그, 그녀가 돼야 한다.
하나 책이 아니라 모든 문제가 내게 있을 수 있다. 연애 감정 삭제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신형철을 좋아한다. 아니 정확하게는 신형철의 글을 좋아한다. 그에 대해 알지도 만나지도 못 했으니 그를 좋아한다고 선뜻 말할 수는 없는 법이다. (슬프게도 글을 좋아하는 만큼 그 사람을 좋아하게 되는 건 아닌 것 같은데 그의 경우는 그렇지 않기를.)
신형철 평론가가 이 책을 추천하면서 배수아의 번역투 문장에 대해 가타부타 하는 이들에게 다음과 같이 일갈했다.

˝그녀의 소설에는 `상투적으로 자연스러운` 문장이 거의 없다. 그래서 그것이 무슨 문제란 말인가. 문학은 어학이 아니다. ˝뛰어난 작가는 모국어를 외국어처럼 사용한다.˝( 프루스트 )

그의 말에 공감을 하지만 `어학`을 공부하는 삶을 사는 사람으로서 오해는 고쳐주고 싶다. 어학은 학문으로서 과학이지 규범이 아니다. 어학도 문학처럼 언어의 아름다움을 순수하게 보는 일을 한다. 그리고 과학의 언어로 그 아름다움을 보이려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