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김선욱 - 프랑크 : 프렐류드와 코랄과 푸가 FWV21 & 브람스 : 피아노 소나타 3번
브람스 (Johannes Brahms) 외 작곡, 김선욱 (Sunwook Kim) 연주 / Accentus Music / 201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음악은 아름다움을 표현하는 하나이며 음악을 듣는다는 것은 아름다움의 하나를 내 안으로 갖는 일의 하나이다.
브람스 피아노 소나타 3번은 긴 호흡의 아름다운 하나이며 김선욱의 연주는 그 하나와 같은 하나이다.

좋은 연주자를 만. 났. 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바흐 : 파르티타 BWV 825~830 [2CD]
바흐 (Johann Sebastian Bach) 작곡, 레빗 (Igor Levit) 연주 / SONY CLASSICAL / 2014년 8월
평점 :
품절


파르티타 4번을 들으며 마루를 훔치다. 무릎 걸음으로 걸레를 힘껏 문지르며 문득 이젠 더 나은 삶이 아닌 지금을 지켜내기에도 버겨운, 제자리걸음으로 버둥이는 삶이란 생각이 들었다. 울컷 눈물을 삼키었다. 바흐의 파르티타의 탓이다. 고 돌려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학기가 시작되었음에도 몽골로 출장을 가게 되었고
출장길 책으로 세 권을 챙겼다.
매번 가방을 싸주는 고마운 아내도 욕심이 과하다고
불만이 많다. 세 권을 챙겼고 이 책부터 읽고 있으니
이 책은 충분히 한 번은 다 읽을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연작의 마지막이고 이 책을 읽는 물리적인 행위 그 자체만으로도 작가의 고통을 함께 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그만큼 긴 분량이고 읽기 어려운 문장으로 가득하다.
단 이전 두 권을 통해 배경 지식은 그만큼 쌓였으니
그만큼은 수월하게 읽히리라.

여행은 아니고 출장이지만 무언가를 가지고 돌아오기보다는
두고 올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런 생각에 이 책도 힘이 되기를!

* 비행기 이륙 전 쓰다. 북플을 하니 이런 글쓰기도
하게 된다. 여유와 새로움이면 좋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언제나 옳다
길리언 플린 지음, 김희숙 옮김 / 푸른숲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단순히 열려 있는 것이 단편의 미덕인 줄 아는 단편(과 작가)이 있다.

그러나, 열린 결말은 결말 후에 열려 있어야 하는 것이지,

결말도 없이 열려 있기만 한 것이 아니다.

 

결말이 있으면서 열려 있는 멋진 단편 한 편을 맛보았다.

이 단편 하나로 책을 낼 수 있는 용기도 대단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은 수입이 되는 듯하지만 이 음반이 처음 나올 당시는 수입이 아니 되는 듯해 해외 주문을 통해 음반을 구했다.
수많은 바흐 피아노 편곡 음반이 있고 명반이 있지만 이 음반을 종종 꺼내 듣는다.
무엇보다 17번째 마지막 트랙 Grainger 편곡의 Blithe Bells을 듣기 위해서라도 부러 꺼내 듣는다.
CD를 꺼내 듣는 일이 옛날 방식이 되어간다는 낯섦에 맞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