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45 (완전판) - 푸아로 사건집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45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윤정 옮김 / 황금가지 / 200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편집 『빅토리 무도회 사건』와 더불어, 푸아로 초기 사건집으로, 두번째 푸아로 장편인 『골프장 살인사건』(1923)이 출간된 해, 연재된 작품의 모음집이다. ‘빅토리...‘보다는 재미있었다. 푸아로의 캐릭터를 확실히 파악하려면 꼭 놓칠 수 없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이네이스 1 아이네이스 1
베르길리우스 지음, 김남우 옮김 / 열린책들 / 2013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대 서사시는 참 오랜만이다. 


『아이네이스』는 천병희 역으로 감명깊게 읽었더랬다. 운명에 이끄는 삶, 디도와의 애틋하고 저주스러운 사랑, 끝없고 신비한 모험, 웅혼한 기상과 로마 건국까지, 천년제국의 건국 서사시로 부족함이 없었다.


부족한 건 없지만 아쉬움은 있다. 바로 호메로스의 모방작이라는 점. 이탈리아에 도달하기까지의 전반부는 『오뒷세이아』를, 현지인들과의 전쟁을 그린 후반부는 『일리아스』를 각각 닮았다. 그리고 이 책의 주석들을 읽어보면 선대 작품들의 표현들까지 닮으려 얼마나 애를 썼는지!


내용이 그렇다면, 시의 운율이라든가 이런 데에 훌륭한 점이 있어야 할 것이고, 단테가 그토록 존경해 마지 않는 이유도 거기서 찾을 수 있겠지만 문제는 난 라티움어를 모른다... 아마 대부분의 한국 사람들이 그럴 것이다.


그런데 김남우의 이 번역본은 조금 비스무레하게라도 다가가게 해 준다. 주제 넘지만, 나는 서사시에서 행수와 어순을 중요시 여긴다. 이는 강대진의 저서를 읽은 영향인데, 어쨌든, 김남우 본은 행수와 어순을 최대한 맞추려 애썼다는 점을 역자 후기에 밝히고 있다. 


이 번역본의 또 다른 매력은 역자가 <18자역>이라 부르는, 각 행을 18자 이내로 맞추려 했다는 점이다. 좀 더 함축적이 되므로, 어쨌든 시 같이 보인다.


한 가지 더, 역자라 번역어로 우리말 고어를 사용하려고 노력했다는 게 느껴진다. '싸울아비' 같은 단어들이 그 옛스런 맛이 나게 한다. 『반지의 제왕』의 역자들이 최근 번역본에서 톨킨의 번역지침에 따라 우리 옛말들을 발견해 사용한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는데, 그와 비슷한 경우일 것이다.


이 세 가지를 염두에 두고 읽어보면, 조금 어려워도 두고두고 곱씹어보게 된다. 어색한 부분이 종종 발견되기도 하지만 전반적으로 '이런게 고대 서사시의 느낌이구나' 하는 생각(착각?)이 들게 한다.


게다가 주석은 또 어찌나 꼼꼼한지. 두어명의 연구자들의 주석을 소개하는데, 뒤로 갈수록 작가의 의도를 세심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다른 고전들의 번역은 천병희와 강대진에 빚지고 있다. 『사물의 본성에 대하여』, 『아르고 호 이야기』 등


1권을 덮고나서 천병희 번역본을 펼쳐보았는데, 그냥 쉽게 풀어 쓴 산문 같다. 사람의 간사함이란 그런 것이다. 그러나 천병희 본이 없었더라면 나는 결코 이 작품을 읽을 생각을 하지 못했을 것이다. 두 번역본을 모두 읽을 것을 권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누명 - 애거서 크리스티 재단 공식 완역본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9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권도희 옮김 / 황금가지 / 2004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독특한 형식이긴 해도, 크리스티에게는 독특한 것이 아니다. 기해결된 사건을 뒤집는 건 작가에게 가끔 있는 일. ‘정의‘를 논한 「욥기」에서 영감을 얻은 이 작품은, 그 ‘정의‘의 문제를 집요하게 탐구한다. 추리소설로서의 힘을 뺸 대신 철학적인 주제로 가득한, 읽어봄직한 작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빅토리 무도회 사건 -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78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78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김유미 옮김 / 황금가지 / 2015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간은 1976년으로 크리스티 사망 직전이지만, 대부분 푸아로의 초기 이야기 모음집이다. 작은 재치로 가득하고, 특히 푸아로의 평생 짝사랑이었던 베라 로샤코프 백작부인과의 첫 만남을 다룬 에피소드가 있기 때문에 놓칠 수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9 (완전판) - 골프장 살인 사건 황금가지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39
애거서 크리스티 지음, 이은선 옮김 / 황금가지 / 2007년 9월
평점 :
품절


없어 보이는 제목, 너무 딱 맞아떨어져 부자연스럽게 느껴지는 트릭, 추리 싸움이라는 유치한 설정이 다소 아쉽지만 초기작이라 인정. 심리학 전문가로서의 푸아로의 캐릭터가 확립된 작품인데다 아이디어가 놀랍다. 푸아로를 알려고 한다면 피해갈 수 없을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