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그너 : 니벨룽겐의 반지 박스세트 (8disc 한글자막) - 라인골트 + 발퀴레 + 지그프리트 + 신들의 황혼 + 메이킹/ 한글해설지 수록
터펠 (Bryn Terfel) 외, 바그너 (Wilhelm Richard Wagner) 외 / 유니버설뮤직 / 2012년 11월
평점 :
품절


2014년도 사서 그당시 운좋게 프로젝터로 큰 화면으로 조용히 봤던... 전통적이고 웅장한 무대연출과 의상들, 화려한 출연진이 압도적이었고, 너무 길다보니 지루한 부분도 없지 않지만 전체적으로 매우 큰 감동이었다. 최근 블루레이로 재구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의 첫 메가박스 오페라 관람물.

오페라에 관심이 생기고, 아이패드3로 유투브를 통해 영문 자막의 오페라들을 찾아보던 시절, 이거 보려고 춘천에서 서울까지 올라갔었을 것이다.

 

웅장한 아레나 디 베로나에서 백그라운드가 거대한 천으로 된 유화였던...

2막의 대콘체르탄테 '언젠가 그이가 나의 진심을 알아주리라'가 주는 그 감동이란.

 

나의 다소 젊은 날의 아련하고도 소중한 추억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수입] [블루레이] R.슈트라우스: 장미의 기사 [한글자막]
R. 슈트라우스 (Richard Strauss) 외 / C Major / 2015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번째 ‘장미의 기사‘이고, 2014년 메가박스에서 보았다. 음악은 아름답지만 너무 길다보니 다소 지루했던 기억이... 나중에 다시 보면 어떤 느낌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두번째 '일 트로바토레', 2014년, 메가박스에서.

 

정말 재미있었다. 과거와 현재를 넘나드는 연출, 화려하고도 절제된 와인톤의 의상, 무엇보다 안나 네트렙코와 도밍고의 조합. 이 공연으로 인해 나를 비롯한 많은 사람들에게 이 작품이 '테너-소프라노'가 아닌 '바리톤-소프라노'의 오페라로 각인되었을 것이다(그리고 2016년 메트로폴리탄 공연에서 쐐기를 박았을 것이다). 그리고 나에게는 '일 트로바토레'가 가장 좋아하는 오페라로, '잘츠부르크 페스티벌'이 가장 좋아하는 오페라 축제가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블루레로는 출시되지 않은 것 같은데, 다행히 올레tv에서 볼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베르디 : 일 트로바토레
BBC / 2006년 6월
평점 :
품절


나의 첫번째 일 트로바토레. 2014년 오페라 막 입문할 때 본 거라서 그런지 재미가 없었고 음악도 그다지 귀에 들어오지 않았다. 다시는 이 작품을 안 찾을 뻔했지만, 이후 안나 네트렙코의 공연으로만 3개를 연이어 봤는데, 지금은 찾아보는 공연물이 되었다. 그러나 이걸 다시 보고 싶지는 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