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입] [블루레이] 슈베르트 : 피에라브라스 [한글자막]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Vienna Philharmonic Orchestra) 외 / C Major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그토록 오페라 작곡가로 인정받고 싶어했다고 하는 슈베르트르의 마지막 오페라.

슈베르트를 매우 사랑하기에 몇 안되는 그의 영상물을 구해보았다.

처음 느낀 점은 '이렇게 노래가 아름다운데...? 베르디나 모차르트보다 나은데...?'였는데,
징슈필의 한계인지 아니면 리브레토가 싸구려였는지, 설정이 매우 빈약하다.
2막까지는 그래도 그럭저럭 긴장감이 있는데, 3막이 문제였다.
행복하게 끝나니 희극 오페라라고 해야겠지만, 그렇게 이어지는 과정이 한심하기 그지없다.
그간 봤던 것 중 전개가 가장 별볼일 없었던 벨리니의 '몽유병의 여인'만도 못하다.
바로크 오페라도 이런 수준일지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다음에 볼 게 몬테베르디의 '오르페오')

게다가 번쩍이는 은빛 갑옷의 프랑크왕국 기사들과 검은 빛 의상의 무어인들이라니.
그 당시에는 당연한 것으로 받아들여졌는지 모르겠으나, 지금 사회에서는 영 아니다.
특히 무어인들이 얼굴에 검댕을 칠하고 나오는 건 최근 '관짝소년단' 이슈와 맞물려 오페라에도 변화가 필요한 게 아닌지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한다.

곡은 슈베르트 답게 매우 아름답고, 성악도 일품이었다. 그 중 엠마 역의 소프라노 줄리아 클라이터가 인상적이었다. 

이 타이틀의 표지에서 야심차게내세운 자막은, 어느나라 현직 법무장관의 말을 인용해 표현하면 '반이나 잘라먹었다.'

아니 이게 반복되는 말인지 아닌지도 모르는데, 중간에 뚝 끊어져 한참동안 안나온다.

영어 자막을 봐도 동일한거 보니, 번역자가 영어자막 보고 작업한 듯.

그나마 오타가 적은 점은 높이 봐주겠다.


시에다 곡 붙이는 건 역사상 누구보다도 뛰어났던 작곡가가 슈베르트였다. 그런데, 오페라는... 그냥 대본 써주는 작가들을 잘못 만나 그렇게 된 거라고 생각하자. 음악이 너무 아름답기에 그의 다른 오페라들도 어서 공연물이 발매되기를 기대해본다(특히 알폰소와 에스트렐라. 아리아가 너무 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스네 : 타이스 [한글 자막] -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오페라하우스 명연시리즈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 오페라하우스 명연 시리즈 9
라도 아타넬리 외 / 아울로스 (Aulos Media) / 2010년 8월
평점 :
품절


프랑스 오페라는 '샹드리옹'에 이어 두번째 같다. 같은 마스네의 작품이네.

 

내용을 전혀 모르고, 단지 '명상곡'만 알고 본 건데, 내 타입은 아니다.

회개하지 못한 사람들에게 기독교적 사랑을 전도하는 건데, '나부코'를 매우 지루하게 봤던 것처럼 이것도 그런 류였다. 사랑은 개뿔, 신의 사랑이 중요하다는...

 

무대는 지나치게 화려한게 어수선하고,

타이스 역의 가수는 시종일관 무표정(심지어 커튼 콜 때에도).

다른 발레 하는 무용수들이 그나마 볼거리였지만 그것만으로는 재미있는 오페라가 되지는 못한다.

 

그렇다고 명상곡을 제외하고는 음악도 그다지...

나랑은 안 맞는 거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쇼스타코비치 : 므젠스크의 맥베스 부인 - 한글자막 제공 (2disc) -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오페라하우스 3차 명연시리즈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오페라하우스 명연시리즈 12
로얄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Royal Concertgebouw Orchestra) 외 / OPUS ARTE(오퍼스 아르떼) / 2011년 6월
평점 :
품절


오페라의 외연을 넓히고 싶어서 선택했다.

...만 쇼스타코비치는 역시 아직 나에겐 무린가보다.

현악사중주 들을 때만해도 이질감같은 게 상당했은데 오페라도 역시...


장난같은? 혹은 팀버튼의 영화음악 같은? 그런 분위기의 곡은 재미있으면서도 한편으로는 불편하다. 영상이니까 보는 거지, 음반만을 따로 들을 것 같지 않다는 뜻이다.


그에 반해 연출은 마음에 들었다. 시아버지에 의해 억압받는 카테리나, 그 억압은 시아버지가 죽고 나서 본인이 죽을 때까지 계속되는데, 무대 세트는 시종일관 굴레, 케이지,감옥의 느낌을 풍긴다.


그의 음악을 들으려면 아직 멀었나보다. 베르디, 푸치니, 바그너, 모차르트부터 끝내고 다시 만나게 되길...


(자막은 명불허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블루레이][수입] 바그너 : 니벨룽의 반지 (4 for 3) - 라인의 황금 + 발퀴레 + 지그프리트 + 신들의 황혼
바그너 (Richard Wagner) 외 / C Major / 2010년 11월
평점 :
품절


나의 두번째 '반지'.

 

메트오페라 공연물을 DVD로 2014년 추석 즈음에 봤으니 거의 6년 만이다. 줄거리도 가물가물해져가고 그저 메트의 거대한 스케일에 매료되어 최고의 오페라라고 생각은 하지만 17시간에 이르는 공연시간 때문에 접근하기 쉽지 않다.그러던 중 오페라를 몰아서 볼 시간이 생겼고, 마침 절판이던 이게 '이 광활한 우주점'에 떡하니 등록됐으니 어찌 구입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2008년-2009년에 걸친 공연물 모음집이다. 바그너는 4일동안 공연하라고 만들었는데, 연출이 별볼일 없었을 옛날에는 그게 되었나보지만 스케일이 어마무시하게 커진 지금은 그게 안되나보다. 하긴 우리나라는 그 규모 때문에 아직 제대로 공연을 못 한 것 같으니...

 

결론적부터 말하면, 메트도 대단했지만 이것도 연출이 상당히 좋았다. 백스크린을 이용한 배경이나 회상씬은 몰입하기에 충분했다. 그리고 메트 이후 바그너 작품들 들은 게 누적되어서 그런지 음악이 더 귀에 잘 들어온다. 바그너의 관현악은 정말 대단하다. 내가 소싯적에 좋아하던 존윌리엄스를 비롯한 영화음악들. 그 뿌리가 바그너에 있음을 이번에야 비로소 피부로 느꼈다. '신들의 황혼'을 마치고 나서 그 감동을 되새김하려고 애플뮤직에서 하일라이트 앨범 두개를 찾아 돌렸는데, 이제 비로소 바그너의 진가를 조금이나마 알 것 같다.

 

단점이라면 두개를 꼽겠는데, 영어자막이 조금 어려웠다. 도치 표현이 많은데다 번역에 사용된 단어들이 익숙하지 않아서. 그냥 풍월당에서 나온 대본을 외우는 게 앞으로 접하게 될 수많은 한글 무자막 공연물을 보기 위해서라도 (정신건강에도) 좋으리라. 대신 날림 없이, 감탄사를 제외하고는 모든 대사가 다 번역된 점은 좋았다.

 

다른 하나는, '신들의 황혼'의 뜬금less한 연출이다. '지크프리트'까지는 중세적 판타지의 연출 전통을 따랐으나, 마지막에는 뭔가 다르다고 보여주고 싶었는지 일본식 괴기물로 둔갑해 버렸다. 지크프리트의 대변신이나 하겐의 복수,음모를 부각시키는 데는 괜찮은 장치이긴 하지만 다른 3편과 이질감이 너무 컸다. 제작노트를 읽어도 그 의도를 잘 모르겠다.

 

어쨌거나 큰 산을 또 한 번 넘었다. 앞으로 바렌보임의 바이로이트 공연과 라 스칼라 공연, 불레즈의 공연물 등이 기다리고 있지만 중고가 등록되를 기다리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블루레이] 푸치니 : 라 보엠 [한글자막]
푸치니 (Giacomo Puccini),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Vienna Philha / DG / 2012년 12월
평점 :
품절


솔직히 너무 재미가 없었다. 이 작품 자체가 나에게는 재미가 없다. 왜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