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르디 : 돈 카를로 - 한글자막 제공 (2disc) -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오페라하우스 3차 명연시리즈 박종호와 함께하는 유럽오페라하우스 명연시리즈 13
로얄 콘서트헤보우 오케스트라 (Royal Concertgebouw Orchestra) 외 / OPUS ARTE(오퍼스 아르떼)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의 두번쨰 돈 카를로.

다만, 처음 본 건 5막의 풀버전인데 반해, 이건 볼로냐 판 4막 버전. 돈 카를로와 엘리자베타의 첫 만남 없이, 처음부터 '아버지한테 약혼녀를 빼앗겼네...' 이러는 거 듣고 좀 당황.

 

남자들이 레깅스 입고 출연하는 정통 스페인 사극 연출이다. 두번째 보면서 새삼 느낀 걸 정리해보면,

 

1) 돈 카를로와 로드리고의 브로맨스가 생각보다 진하다는 점. 아킬레우스와 파트로클로스의 전우애를 동성애로 해석하기도 하는데, (이 공연물이 연출 상 둘을 너무 가깝게 묘사했는지 모르지만) 비슷한 생각이 들었다.

 

2) 다양한 2중창을 선보이는데, 테너-소프라노나 테너-바리톤은 기본이고, 보기 드문 베이스-베이스 이중창은 이 작품만의 매력이자 베르디의 실험정신이 돋보인다.

 

롤란드 비야존은 참으로 매력적인 테너이다. 매 공연마다 혼신의 힘을 다해 몰입하는 것 같다. 요새 활동을 하는지 모르겠는데, 좋은 공연으로 다시 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무대는 2005년 잘츠부르크 '라 트라비아타'를 연출한 빌리 데커의 연출로 꾸며졌으며 역시 절제미가 돋보인다. 한글자막은 다 제공되지는 않고, 90% 정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블루레이] 모차르트 : 마술피리 - M22
모차르트 (Wolfgang Amadeus Mozart) 외 / Decca / 2014년 12월
평점 :
품절


마술피리는 숄티 경의 음반으로 꽤 들었는데, 희한하에 공연물은 이제사 처음 접한다.

 

판타지물이므로, 이 공연도 무대장치를 그쪽으로 극대화했다. 시대도, 장소도 알 수 없는 희한한 공간. 어떻게 설명이 안된다. '마술피리'의 대사에 딱 맞는 무대공간이라는 표현 밖에는.  

 

'밤의 여왕의 아리아'는 굉장히 안정적으로 불렀길래, '어떤 실력있는 소프라노지?' 했는데 무려 디아나 담라우. 그녀를 처음으로 영접하기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블루레이] 푸치니 : 투란도트 [한글자막] [블루레이] 브렌겐츠 페스티벌 실황 4
푸치니 (Giacomo Puccini) 외 / C Major / 2015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브레겐츠 페스티벌은 차별화된 무대 때문인지 중박 이상은 하는 것 같다. 중국냄새 물씬 풍기게 하려고 만리장성에, 진시황릉 병마용에, 마오쩌둥 식 인민복장에 중국 서커스에 볼거리 하나는 풍성하다. 성악 부분이 다소 아쉬움(메타-파바로티 음반만 들어봐서 그런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블루레이] 로시니 : 윌리엄 텔 (한글자막)
로시니 (Gioacchino Rossini) 외 / Decca / 2015년 5월
평점 :
품절


무진장 기네... 체감상으로는 바그너보다도 긴 것 같다. 스케일도 드넓은 스테이지에 수많은 사람들이 올라올 정도로 거대해서, 이런 류의 작품 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가 아닐까 한다. 적어도 내가 본 오페라 중에서는 가장 규모가 컸다. 나중에 시간 나면 다시 한 번 보고싶기는 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입] 모차르트 돈 죠반니 [dts] (2disc) - M 22
모짜르트 (Wolfgang Amadeus Mozart), Daniel Harding 지휘 / Unitel / 2006년 12월
평점 :
품절


나의 두번째 '돈 조반니'

 

'돈 조반니'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절판되었어도 꼭 찾아봐야 하는 공연물이라고 생각한다. 무대는 고정되어 다소 좁은 앞부분과, 회전식으로 되어 있는 뒷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회전식 무대 쪽의 내용들이 의미심장하여 관객들의 상상력을 자극한다. 에컨대, 레포렐로가 돈나 엘비라에게 돈 조반니가 만난 여자 숫자를 정산보고하는 장면에서 회전무대가 돌면서 다양한 장면들이 지나간다. 팬티 한장 걸치고 발을 만지는 여자, 미식축구 선수들, 줄넘기하는 여자아이 등. 무슨 뜻일까? 뜬금없이 튀어나오는 란제리 쇼들도 무슨 의미일까 궁금증을 자아낸다.

 

자막은 최소한만으로 제공되지만 노래가 워낙 좋고 성악진들도 출중하여 재미있게 감상할 수 있다. 다르칸젤로가 머리를 자르면 알베르토와 닮게 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싶다면 반드시 찾아 볼 것!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