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블랙 리스트 2
새러 패러츠키 지음, 나선숙 옮김 / 영림카디널 / 2005년 9월
평점 :
품절


대실해밋을 읽은지 얼마안된 후라

블랙리스트2 속에 그의 언급이 반가웠다.

읽으면서 그시대 동시대인물들을

자구 검색해 가며 찾아보느라

책장은 한없이 더디 넘겨졌다.

허구와 현실이 잘 배합된..재미를 준 책이다.

1권을 구하지못해 아쉬운...

중고라도 구해야할까나?

다른 온라인서점..가입하기가 귀찮고

또,,대놓고 싫다.

여기저기 흘려야 하는 개인정보.

그들 사이트에 맞춰서 만들어야하는 비밀번호..

번거롭다.

블랙리스트는 미국이 애국법을 만들어

911 이후 테러리스트를 잡기위한 일환이었는지 몰라도..

나에겐 어쩐지 "에어미 엣더 스테이트"같은 상황이

연상될 뿐..

 

염세주의자라..너무 부정적이라고..ㅋㅋ

 

국가보안의 이유로 개인의 사영역을...훔쳐본다.

도둑질이다.

죄진건 없지만..반발심이 드는걸  어찌하누~

 

기다리던 모렐의 소식이 마지막에 한장~겨우  한장으로 생사를 알려옴.

아쉬움을 미인계로 쓴것인지..

아무튼 1권없이 2권만 읽었어도 재미는 있었다고!

나의 상상력은 충분하뉘께~~~(먼  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저주받은 피 블랙 캣(Black Cat) 13
아날두르 인드리다손 지음, 전주현 옮김 / 영림카디널 / 2007년 3월
평점 :
절판


 해외문학을 나누라면

그저..영미권 일본,,그러던 때가 있었는데..

아날드로 인드리다손 ...

도서관에서

처음 발견하곤 목소리,무덤의 침묵 까지..

북유럽의 공기를 그대로 느끼게 해주는 이작가..

저주받은피..

물론..읽은 책인데.

갖고싶어서.^^

목소리도,

무덤의 침묵도,

욕심부릴 걸..그랬다고..후회하는 중..

책은 다시 읽어도..좋다.

책표지도 다시보니..역시..

내것이된거라..그런가..좋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 픽처
더글라스 케네디 지음, 조동섭 옮김 / 밝은세상 / 201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른 삶이 주어진다면..만약..이랬다면~하고

수도없이 상상해봤을 우리들..

 

그러나 그 상상의 본 바탕에 여전히 "나"는 존재하고

아무리 발버둥치고 벗어나려해도 한계는 "나"에서

"나"로부터 자유로울 수가없다.

내가 없다면 상상,생각 ,그 무엇도 의미가 없기 때문이다.

다음이란 삶,자체가 무의미해지니까..

빅픽쳐에서

너무나 뻔하며 그럴 듯하게 있음직하고 이미,

언제쯤, 미드이든, 일드이든,영드에서 본 스토리마냥 익숙한 내용을

전개해가면서도...끝까지 책을 놓지 못하게 한 힘은

혹시, 다른 반전이 ..아니면..이건..꿈이었다라던가..하는..허무맹랑한...

그런 허무적 기대마저 바라게 만들만큼

쿨하게 주인공의 삶을 거친 곳에 놔버려서인지도...모르겠다.

잘 살았답니다~~하고 끝나는 이야기는

옛날이야기에나..있는 걸로~

 

나를 여기에서 저쪽으로 옮겨놔도 나"는 나..일밖에 없다.

내가.나를 죽여서 유령적 삶을 만들어버린다(?!)

그래봐야 삶은 계속되고...

잊혀지지 않는 한 나는 나를 따라오며 내내 그림자를 늘이겠지.

자유로부터 진정한 도피.

그게 가능할 리 없잖아. 주절주절....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