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21 | 322 | 323 | 32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운한 세트 - 전2권
소하 지음 / 예원북스 / 2015년 1월
평점 :
품절


저는 창궁보다 좋네요. 캐릭 하나 하나가 모두 생생하게 살아있는 느낌.
내용과 상관없이 아쉬움은,
80페이지 분량의 외전부록에 훅가서 주문했건만, 58 페이지부터 본문이랑 겹치는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5년 1월

한 해의 첫 단추를 판타지 소설 읽기로 시작하고 그 만족스러움에 이책 저책 욕심 부리다보니  어느새 시간이 훌쩍 지나갔네요.  

 

 [운율에 취하다] 류재현

 

고전삘나는 글도 좋아하고, 전작이였던 [호위무사의 남자]를 흥미롭게 읽었기에 제게는 관심 생기는 글이네요.   욕심부려서 쌓아놓은 책들 때문에 읽을 시기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이 작품도

읽어봐야겠어요.  





 

 

요셉[그리하여 우리는 누군가의 별이 되고, 그리하여 우리는 누군가의 꽃이 된다]

전작인 [문이 열리는 순간]을 읽고 짧은 중편이였지만 느낌이 괜찮았어요.

작품 소개글과 전작에 대한 약간의 믿음을 갖고 주문했어요.   기나긴 제목이 김춘수[꽃]을 떠올리게 하네요.   좋은 선택이였길 바라며 책 기다려봅니다~

 

어도담[들었다놨다]

[레디메이드퀸]의 작가의 현대소설.

전작을 읽고 좋았던 분들이라면 후일담도 나름 상상해 보셨겠죠.   시간의 벽을 넘어서 그들이 지금 이 공간에 있다면 생길수 있는 이야기.    시리즈가 아닌 별개의 소설이라지만 저는 역시나 궁금해집니다.

 

 





 [에이번리의 앤] 루시 M 몽고메리 지음 / 정지현  옮김/ 김지혁 그림

                 

 

너무도 유명한 [빨간머리 앤] 시리즈로 성장 이후 글.

글 내용이야 소설. 만화. 애니.등등 으로 많이 봐서 빤하지만 예쁜 삽화가 있고 앙증맞은 사이즈라 책상위 모니터 옆에 북엔드로 고정시켜놓고  생각날때마도 들여다 보는데 참 좋더라구요.  나름 좋은 글 . 예쁜 삽화 있는 글 나란히 놓고 홀로 뿌듯해 하고있어요.

[빨간머리 앤]이 시리즈도 나온걸보니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도  [거울 나라의 앨리스]를 기대하게 되네요.   어려서 충분히 동화책 읽고 소장도 했었는데 부족감이 남았었나봐요.   오래된 동화에  다시금 흠뻑 빠져든걸보면...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별이랑 2015-02-07 12:0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그리하여 우리는 누군가의 별이 되고, 그리하여 우리는 누군가의 꽃이 된다]
랩핑이 아닌 측면이 뜯긴 비닐봉투이라 어랏 새책 구매인데 중고책 포장은 왠지 찜찜. 휘리릭 검사 깔끔.
작가님 사인본이라 그냥 소장.

상처가 많은 이들이지만 어두운 글은 아니고 서로를 향해 한발짝씩 내딪는게 천천히 느리게 가는 소설이네요. 매화에게 별이 되어준 도연, 도연에게 힐링이 되는 꽃이 되어준 매화 이야기.
 
푸른빛을 깨치다
원성혜 지음 / 파란(파란미디어)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많은 스승을 통해서 여러가지 것들을 배웠다면서 도주 중에 이용해 먹는 것 하나없고 포기도 잘하고...쫓기는 자들이 너무 조심성 없어서 글에 긴박감이 떨어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세트] 비밀의 정원 + 파버카스텔 수채 색연필 48색 - 안티 - 스트레스 컬러링북 조해너 배스포드 컬러링북
조해너 배스포드 지음 / 클 / 2014년 8월
평점 :
절판


선물용으로 구매했는데 좋아하실지 짜증내실지 모르겠네요. 그림이 작고 복잡하긴 하지만, 다행이 눈은 괜찮으신 편이라 어느 정도나 채색하시질 궁금해져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경계를 넘다
우지혜 지음 / 청어람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진하게 남아있는 흉터가 아직도 아파서 가까이서 지켜보는 역할에 머물렀던 정이가 안타깝게 느껴지면서도 하진이의 기다림 또한 이해되는 글이였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21 | 322 | 323 | 32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