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제는 스쳐지났고.  땅만 보이더니.           

어제는 꽃이 보이고, 나무가 보였다.     조금씩 천천히 새벽을 걷다보니 흐릿했던 자연이 조금씩 눈에 담긴다.    

오늘은 곁에서 부는 바람이 반갑고,  기다랗게 올라온 풀꽃에도 친한척 하고 싶어진다.      



 



페터 볼레벤 [자연의 비밀 네트워크]   




 

언젠가 구입해서 몇몇장을 바로 읽은후 장식 담당으로 자리하던 글을 다시금 꺼내봤다.    

 


 


느리게 가는 길에 부채는 들지 않았으나, 갈짓자 걸음으로 여기저기 간섭하고 쳐다보며 지난다.   그러다보니, 새삼 갈변으로 앓고 있는 나무가 눈에 띈다.    이쯤되니 전 읽은 그거?    




대개는 날씨가 더 춥거나 예전에 더 추웠던 곳이다.   이런 지역에 서식하는 종의 소나무들은 소나무좀을 잘 모르기 때문에 소나무좀에 대한 방어 능력도 제대로 갖추고 있지 않다.   이 지역에 원래 서식하고 있던 로지폴 소나무는 이러한 상황을 쉽게 극복하지 못하기 때문에 희생양이 된다.   소나무좀이 구멍을 뚫기 시작하면 로지폴 소나무는 처음에는 상처 부위에 송진을 분비한다.   공격자인 소나무좀은 송진에 질식하거나 송진을 헹궈낸다.   물론 질긴 녀석은 끈적거리는 송진 덩어리에서 발버둥치고 나와 동료들에게 나무를 계속 공격하라고 화학 신호를 보낸다.    

  나무좀이 첫 번째 관문을 통과하면 살아 있는 나무 세포들을 만나게 된다.   나무 세포는 바로 죽음을 택하고 강한 독성 물질을 내보낸다.   혼자 있는 나무좀은 바로 죽임을 당한다.   화학 물질로 동료들에게 구조 요청을 하고 나무를 공격하여 무너뜨리라고 외친다.     


-본문 p  119 ~ 120  중에서.



그냥 자연의 이치.    

저자는  이러한 것이  인간이 자연의 룰을 마음대로 어기거나 바꿨을 때만 일어나는 일이라고 한다.     

  

음....  


개미가 내게는 징그럽고 싫은 놈이고.   소나무 재선충병이 나쁜놈인데...   

자연 네트워크에서는 각자 자기 역할에 충실할 뿐이라니.       어찌되었든 그 속에서 개미도 균도.   곤충들이 또 숲에서 뭔가를 해내고 있는 중이겠지?      

 



그리고. 

물욕이 퐁퐁~  마구 증식하는데 나는 나름대로 애쓰는 척  자제중이다.      나는 왜 또   이 책들을 갖고  싶어지는 걸까 !   



 

에마 미첼 [야생의 위로]  , 박선영[올댓허브]




 


아무튼 좋아.          

나는 다시 풀을 보고 꽃을 보며 7월의 자연도 예쁘다를 외친다.     



 

농수로 옆 길. 

논두렁. 벼에 붙어있는 그 뭔가도 보이고.

+

작고 예뻐서 눈길이 머물던 노오란 꽃 아이.

스마트렌즈  ◎→    좁쌀풀


 

+


활짝핀 모습은 복슬복슬 털뭉치 같아서 또 예뻣던 부농부농 앙증맞은 아이.

스마트렌즈 ◎→   꼬리조팝나무  



 

+

아래로 작고 얕은 개천이 있는 농로 뚝방.

자세히 하나씩 보면 더 예쁜 흰꽃 꼬부랑 아이.

까치수염.

 

 



 

***********  덧 붙이기  ***********

 

똑 닮은 꽃들이 많아서 N스마트렌즈 도 헷갈리고  나도 헷갈리고. 

월정사 에서 상원사 방향으로 

선재길 걷다보면 

그까이 더위쯤~ 

시원한 물소리.

               :                     

7월 중순(7/16).

KF94 마스크는 산책 필수품 ! 

.

천천히 게으른 발길 옮기다가,  계곡 물 소리가 좋아서 몇시간 오르락 내리락.    

오대산  아랫 자락에서 담아온 아이들.

노루오줌. 

 

나무 줄기랑 이파리 생김새가 다르지만, 

세월아~ 네월아~  느리게 걷다가 만났던 꽃을 떠올린다.

동네 가까운 농수로 근처에서 봤던 <꼬리조팝나무꽃>과  오대산 선재길 <노루오줌꽃>

참 많이 닮았다.


그리고.

옅은 색상의 아이.

쉬땅나무

.

선재길에서 만나는 또 다른 꽃.


계곡 근처를 향하다 보면. 

 

참좁쌀풀.

 

강원도 오대산 계곡 근처에서 자라난 아이.

경기도 야트막한 산아래 농수로 근처에서 자라난 아이.

:

가운데 붉으스름한 점이

있고(참좁쌀풀).   없고(좁쌀풀)

무엇이~

무엇이~

똑같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엘살바도르 엘 보르보욘 - 200g, 홀빈
알라딘 커피 팩토리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엘살바도르 커피는 자주 마시던 커피가 아닌데, 그래도 7월의 맛을 봐야할 듯 싶어서 또 구매. 단맛, 신맛,짠맛.. 좋아하는 취향이 제각각. ...아쉬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소한 기원 사소한 우주 시리즈
앤 레키 지음, 신해경 옮김 / 아작 / 202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출간 소식에 <사소한~ > 데려오기. 신간인데..음. 랩핑도 안돼 있고 긁힘에 때탐있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녹나무의 파수꾼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소미미디어 / 2020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라마 비중이 더 높다는 평 ... 그래도 읽어보고 싶어서 구매함.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악녀는 두 번 산다 8 (완결) 악녀는 두 번 산다 8
한민트 / 고렘팩토리 / 2020년 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결 구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