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나 [송혼의 소녀와 장례여행] 

 

판타지. 정령. 장례여행. 모험. 성장.   

 

 

 

 겉 표지를 벗기면 역시나 본문에 등장한 정령 설명.  

3권. 신비로운 야간 비행 .

 

지난 2권에서 갈등을 빚던 <경천동지의 전답>.  

그 마무리를 하며 소녀는,   혼자서 무대뽀로 싸우던 아이에서 이미 일어난 일은 최선으로  처리하며 송혼사로 함께 하는 법을 배우게 된다.    하나같이 안타까운 최후를 맞이하는 정령들의 삶이 아프네... 

부모님의 자취를 따라가며 듣는 <창연한 암굴> , 신비한 '파도치기'와 빛나는 야간비행을 보여주며 신비로움을 더해준 <급단의 해조음>.   그리고, 도서관 도시에서 뭔 사건이 터질듯한 암시를 보이며 <유거의 수집> 에피소드로 이뤄진 3권 이였다.  

 

본문 p100 중에서

'살아남는 것'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것을요.

 

 본문 p 101중에서  

너는 너에게 소중한 게 무엇인가 잊지 말고

그것을 위해 최선의 방법을 선택하는 거야.

 

할 수 있는 한계를 넘어 부서져 버리기 보단, 타협하는 법을 배우고 무의미한 고집 보다는  스스로 납득할 수 있는 선에서 양보 하는 알피.    여전히 부산스럽고 미숙 하며 송혼사라는 사명감에 이성보다 감성이 앞서 무작정 돌진하던 알피가 누군가에게 그 의미를 인정받고 한 뺨 더 성장한 세번째 묶음 이였다.       

맛있는 음식앞에 침흘리고, 좋아하는 것을 보면 휘둥그레~  통통튀는 알피가 좋아서 나는 다음권을 또 기대한다.  

 

선을 그으라는 글귀를 최근 여기저기서 읽었는데... 소설.에세이. 만화.  

세상 나기가 여러모로 힘든 거겠지.     

 

그러니까 기억해 두렴.

세상에는 사람들의 숫자만큼... 수많은 사고방식이 있다는 걸.

그것이 자신의 사고방식과 맞물리지 않을 때, 서로 이해할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 때는....- P9.

‘여기서부터는 건드리지 마세요‘라는 ‘선을 그을 곳‘을 찾으면 돼.

"그럼 계속 사이가 안 좋을 텐데도?"

그럴지도 모르지. 하지만 언제가는 너도 서로의 양보할 수 없는 부분을 중요하게 여기는 날이 올 거야. 자신을 희생하면서까지 상대를 이해하려 하지는 않아도 된단다.- P10

양보할 수 없는 것을 찾다 보면, 누군가와 부딪히는 일도 생길 테고 서로 상처를 입혀서 후회하게 될지도 몰라.
그래도 무서워할 필요는 없어.
일단 선을 긋고 나면 자신에게 가능한 일이 무엇인지 생각할 수 있게 되거든. - P1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메이드 인 어비스 9
츠쿠시 아키히토 지음 / 미우(대원씨아이)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9권이나 진행되었으니 호불호 중에 ‘호‘인 분들은 다시금 반할 듯 하다. 무겁지만 살짝 찡~ 한 어비스 속 사연들이 좋다. ˝너희가 좋다˝ ˝나와는 다른 너희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약속의 네버랜드 19 [고화질] 약속의 네버랜드 19
시라이 카이우 지음, 데미즈 포스카 그림 / 학산문화사/DCW / 2020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비록 피 튀기게 싸웠어도 뒤늦게나마 깨닫을 이들은 알게되는 이치. 마지막 20권을 앞두고 여전히 긴장과 감동을 주는 [약속의 네버랜드 19] 였다. 과연 그 약속의 땅에 무사히 도착할지? 궁금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아르테 13 [고화질] 아르테 13
오쿠보 케이 지음 / 대원씨아이(만화) / 2020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음이‘ 없을지라도 맡은 일을 해내며 뿌듯해 하는 아르테의 소소한 기쁨에 재 뿌리는 상황들로 이번 13권은 어수선하다. 어느 시대 어느 곳이던 거의 모든 이를 이용하려는 ..... 난잡하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천재 유교수의 생활 애장판 17
야마시타 카즈미 지음 / 학산문화사(만화) / 2016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예나 지금이나 여전하다... 유택은 그렇다. 산타 ‘있다 없다‘로 공감이 가는 거짓말과 ‘늘공부 아저씨‘라는 명칭을 달고 살던 시절의 육아 에피소드에서 특히 더 많이 웃으며 봤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