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고화질] 약속의 네버랜드 15 [고화질] 약속의 네버랜드 15
시라이 카이우 원작, 데미즈 포스카 그림 / 학산문화사/DCW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이들은 소망한다. 그 하나 ˝나는 신이라도 악마라도 기꺼이 되겠어.˝ 그리고, 또다른 하나. 두려워도 이미 겪어본 나날들 이기에 함께하고 싶어하는 이들 ˝나는 가능하면 죽이고 싶지 않고, 다른사람이 죽이게 하고 싶지도 않아˝ 조금씩 나아가지만 15권 속 세상은 여전히 어둡고 침침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시안] 꽃을 따라가면 너의 손끝 - 시안 코믹스
니카와 유키 지음, 박소현 옮김 / 시안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꽃을 따라가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고화질] 은빛 숟가락 17 (완결) [고화질] 은빛 숟가락 17
오자와 마리 지음, 노미영 옮김 / 삼양코믹스 / 2020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드디어 완결. 작가의 색채가 그러하듯 무난하게~ 오자와 마리 작품을 아주 많이 읽은 것은 아니지만 [세상에서 가장~]을 비롯해 몇편 읽어보니, 그녀가 그리는 가족은 따뜻하고 아이들은 예쁘게 성장하는 사랑이 넘치는 글이 대부분이라 두번 세번 보고싶어진다는 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게으른 몸이 놀랬나 ?    

어제 책 몇번 나르고 가구도.....  

일단 허리에 ....  

찜질 한번.                             

음,  괜찮고만.    아직 쓸만한 몸띵~                

:                                                                    

광합성 하는 애들 옆 난간에 걸터앉아서 나는 만화방 OPEN .

:                                                                 

                                                             

 

최근에 구매한 글도 미처 못다 읽고 던져 놨으면서, 이미 읽고 꽂아놨던 글을 기어코 다시 뽑아서 읽고있는 1인 여기있소~      

                                   

사노 미오코 [귀수의 정원]                            

'                                      

                                                                                     

지나가는 과정 자연스런 순서라면 죽음도 정성껏 예를 갖춰 보내주는 곳, 신비로운 세상이 있다면 망자도 아름답고 우아하게 지나갈 수 있는 정원이 있다.   정령들의 속삭임이 들리고, 다정한 주인이 있으며 그림도 살아 움직이는 세상.    

쉿, 거기 머물면 안돼는 곳 이야.    

그렇지만, 오래도록 있고 싶은 그곳은 [귀수의 정원]                                  



별이 흘러가는 것인지.

우리가 앞으로 나아가는 것인지.

위인지 아래인지.......


- 1권 본문 p29 중에서.

어딘지 알 수 없고, 밤 같은 신비로움이 머무는 곳.



"천계의 분들은 어찌 사랑을 성취 할까" 와,  

"한 번이라도 좋으니 공주님을 있는 힘껏 껴안고 싶다"라는 생각을 하루 온종일 하고 있는 불순한 저를 용서해주십시오.  

-   2권 본문 p 69 중에서.

부드럽고 달달한 사연이 핑크 빛으로 샤라락 ~ 물드는 정원.



전 더 이상 「허락」도 「사과」도 원치 않습니다.  공주님. 

그저 하루라도 빨리 당신을 만나고 싶을 뿐... !


매일 이리 멀리 떨어져 있으면 살아 있는 의미가 없습니다.


- 3권 본문 p87 중에서.

그리움에 가슴이 녹아드는 곳.   거기 [귀수의 정원] 중에서.



에너지 절약형으로 변하면, 그들이 안고있는 고뇌가 더이상 아프게 느껴지지 않는다.   귀엽고 동글동글한 외모 이외에도 성격까지 변하는 듯한 이들의 유쾌한 담소와 사건들로 어둡고 무거운 슬픔들을 다 쓸어가버리는 듯 느낌의 만화라서 두 번을 봐도 역시나 나는 좋기만 하다~





:

.         

최근에  봄볕을 따라가며 얼마 없는 화분 옮기느라 몸이 분주해졌지만 '베란다 꽃놀이'는 생각보다 꽤 괜찮은 기분을 안겨준다.                                                                                                                          

중세 유럽에서는 .          

한때 선풍적 인기로 그 가치가 화폐를 웃도는 기현상을 불러오기도 했다던 바로 그 튤립.   

이번에 우리집 베란다 꽃놀이에 동참한 아이는 노란 튜울립~  

:                                                                                                                   

너무 퍼져서 결국  물질적 가치 하락을 가져왔다지만, 여기에서는 부디 마구마구 늘어나서 마음에 풍요를 가득 안겨주길~   

:                                                                                                           

겨우 세 해 함께하고 잘못 월동해서 결국 지난해 안녕을 고한 알뿌리를 뒤로하고,  얘들은 함께 오래도록 잘 살아보자꾸나~











드디어 활짝~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스바루와 스우 씨 1 - S코믹스 S코믹스
타카하시 나츠코 지음, 김현주 옮김 / ㈜소미미디어 / 2018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는 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