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6. What is the purpose of the e-mail?
(A) To confirm an appointment time
(B) To indicate a change in plans for a businesstrip
(C) To describe a business strategy
(D) To announce a new partnership

187. Why does Mr. Cline ask Ms. Wright to check atime?
(A) He wants her to avoid a late checkout fee atthe hotel.
(B) He wants her to take over his meeting.
(C) He needs to schedule a conference call withher.
(D) He needs to make travel arrangements forher.

188. What does the meeting schedule indicate aboutthe team from Morrissey Supplies?
(A) They will arrange their own transportation.
(B) They will join Rothko representatives for dinneron May 21.
(C) They will check in to the hotel after theirmeetings.
(D) They will eat lunch at the hotel on May 20.

189. What event had to be rescheduled?
(A) The visit to a factory
(B) The discussion of ideas for expandingbusiness
(C) The meeting with the board of directors
(D) The meeting with Mr. Berens

190. What is the earliest train that the team can takefor the return trip?
(A) Train 36
(B) Train 90
(C) Train 188
(D) Train 23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22. 코페르니쿠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온라인 쇼핑몰

324. 《주간 플래티나 》경제잡지사
다나카 노리오 민완 기자
이케다 나오후미 편집장

344. 도쿄스파이럴, 폭스 매수에 숨겨진 중요 전략, 《주간 플래티나》 특종.

8장 그들이 미처 보지 못한 것

391. 자회사 전뇌전기설비

399. ˝아무리 작은 회사에 있더라도, 또는 자영업을 하더라도,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일에 긍지를 가지고 있느냐 없느냐가 아닐까? 어떤 일을 하더라도, 긍지를 가지고 자신이 좋아하는 일을 하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이라고 생각해.˝

9장 잃어버린 세대의 역습

420. 한자와가 나눠준 자료의 마지막 페이지에는 제너럴산업과 제너럴전기설비, 전뇌전기설비와 전뇌잡기집단을 둘러싼 자금의 움직임을 자세하게 설명한 그림이 첨부되어 있었다. 전뇌잡기집단의 지원을 지지한 임원들은 허탈한 표정을 짓거나 말없이 팔짱을 낀 채 깊은 생각에 잠겼다.

436. 어떤 변명도 통하지 않는 실책

451. 그런 식으로 누군가가 싸우고 있는 한, 그래도 세상은 살아갈 만하니까.

460. ˝어떤 곳에 있어도, 또한 대형 은행이라는 간판이 없어도 스스로 빛나는 인재야말로 진정한 인재일세. 정말로 우수한 인재는그런 사람이 아니겠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81. In the first e-mail, the word ˝portrait˝ inparagraph 1, line 2, is closest in meaning to:
(A) description
(B) orientation
(C) photograph
(D) frame

182. What problem for Papaikou is mentioned in thefirst e-mail?
(A) Sales are too low in its Honolulu location.
(B) Nisula handbags are arriving damaged.
(C) An important delivery was late.
(D) The inventory of Nisula products is runninglow.

183. What is suggested about Nisula in the seconde-mail?
(A) It recently opened a new boutique.
(B) It began using a different shipping company.
(C) It has increased production.
(D) Its staff speaks many languages.

185. What item was most needed by Papaikou in Hilo?
(A) Item A4455
(B) Item 02309
(C) Item BP3771
(D) Item T123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개봉동 명탐정 바다로 간 달팽이 21
정명섭 지음 / 북멘토(도서출판)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개봉동 명탐정

- 바다로 간 달팽이 21

정명섭 지음

북멘토


 주말내내 작은 딸의 입시문제가 최종적으로 크게 소용돌이를 치면서 큰 소동을 치뤄냈다. 정시에서 합격한 대학을 포기하고 재수를 하겠다는 아이를 겨우겨우 설득하고 추합의 추합을 거듭하며 추추추합으로 1순위로 여기던 대학의 합격통보를 받고 부리나케 등록과 등록취소, 환불신청을 거쳐 20학번 새내기가 되는 여정의 마침표를 찍었다. 그 와중에 마음을 달래며 리뷰를 작성한 책은 역사와 추리를 기반으로 다양한 장르를 넘나들며 새로운 시대의 이야기꾼으로 자리 잡은 정명섭 작가의 탐정 소설이다. 한 편으로는 내가 읽기에는 너무 어린 세대의 이야기가 아닐까? 하는 마음이 일지만 그래도 탐정의 이야기가 등장하니 나름 위로를 해본다. 괴짜 같지만 진짜 실력파 개봉동 탐정 민준혁과 돈만 밝히는 것 같지만 영리하고 개봉동에 사는 중학생 조수 안상태가 힘을 합쳐 우리 주변에서 흔히 일어나는 일상의 범죄를 엉뚱하지만 시원하게 해결한다. 부모가 자녀들을 제대로 책임지지 못하는 것은 기성세대의 잘못이지 부모를 잘못 만난 어린 아이들의 과오는 아닐 것이다.
이 책, 『개봉동 명탐정』에는 실화를 소재로 한 「지켜 주는 자의 목소리」와 다니는 중학교 교실에 불을 지르고 연락 두절이 됐다고 의심을 받는 안상태를 구해내기 위해서 민준혁 탐정이 직접 추리를 해나가는 「불타는 교실」그리고 오명진, 이외인, 조성섭, 김도나, 김상열, 한준오, 김영환, 이아린, 민준혁, 안상태까지 10명의 인물이 동참하여 TV 리얼리티 쇼에 출연해 컨테이너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아내는 「리얼리티 쇼」까지 세 편의 이야기가 담겼다. 이름 탓에 별명이 혼수상태인 안상태와 상태를 조수로 기용하고 이를 도와주는 백수 탐정 민준혁이 그래도 재치와 추리를 통하여 탐정다운 활동을 전개해 나간다.
흔한 추리 소설이 아닌 여기 실린 세 편의 이야기마다 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다. 아이들이 왜 쉽게 가족이 아닌 외부의 누군가에게 마음을 내주는지, 그리고 그들이 어떻게 범죄 세계에 발을 들여 놓게 되는지, 또 지금의 학교가 학교 역할을 제대로 못하게 된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를 생각해보게 한다.

2020.2.18.(화)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74. 미카사 부행장
도쿄센트럴증권의 오카 사장

279. 미카사가 배 위에 깍지 낀 두 손을 얹은 채 한자와를 정면으로 노려보았다. 대답하지 못하는 것은 증권 본부가 도쿄센트럴증권으로부터 자문사 자리를 가로챘다고 은행장에게 보고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283. 투자 실패에 따른 거액의 손실로, 자금 사정이 벽에 부딪혔네. 자력 회생은 거의 불가능해서, 회사를 사줄 곳을 찾는 수밖에 없었지. 그때 전뇌의 히라야마 사장이 우리 회사를 사겠다고 하지 않았다면 그대로 무너졌을 거네. 그런 사람의 부탁이라 도저히 거절할 수 없어서……….˝

290. 지금 은행 안에서는 한자와 포위망이 조금씩 좁혀지고 있어.

302. 인사부 차장인 무로오카 가즈토에게

307. 알몸 하나밖에 없던 옛날로 돌아간 것뿐이잖아?

312. 솔직히 말씀드려서 지금 내게 남은 선택지는 한 가지밖에 없습니다. 도쿄중앙은행의 지원도 기대할 수 없고, 전뇌를 대신해 구제해줄 회사도 없습니다.

315. NDA (Non-Disclosure Agreement) 비밀유지계약

316. 전뇌와 도쿄중앙은행의 M&A 전략을 때려 부술 수 있도록

317. 고다 유키나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