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이 선물한 목소리 마리아 칼라스
코스타스 풀로스 지음, 이가르 가르드지요나크 그림, 이혜선 옮김 / 한길사 / 2006년 6월
평점 :
품절


하늘이 선물한 목소리 마리아 칼라스

코스타스 풀로스 글 / 이가르 가르드지요나크 그림

한길사

 

마리아 칼라스는 1923년에 미국 뉴욕에서 태어났습니다.  그런데 1929년에 대공황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래서 마리아의 어머니와 마리아는 그리스로 떠났습니다.  그리고 마리아는 음악학교에 들어가서 열심히 성악공부를 시작했습니다.  마리아는 열다섯살에 처음으로 국립음악학교 무대에 서게 되었고, 그 다음엔 아테네 국립극단에서 공연하게 되었습니다.  1939년 유럽에서 제2차 세계대전이 시작되자 사람들이 많이 죽었습니다.  1942년, 스무살의 마리아는 푸치니의 [토스카], 칼로미리스의 [마스터 빌더], 마스카니 [카발리나 루스티카나], 베토벤의 [피델리오]의 주역을 맡았습니다.  전쟁이 끝났으나, 그리스 정치가 불안정해 마리아는 미국으로 갔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마리아는 조반니라는 사람과 결혼했습니다.  그러나, 1957년에 아리스토텔레스 오나시스라는 사람을 보고 그와 결혼했습니다.  그리고 마리아의 명성은 최고조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그녀는 쓰러졌습니다.  마리아가 공연하는 동안, 아리스토텔레스는 배를 타고 존 F 케네디대통령의 미망인 재클린 케네디와 결혼하였습니다.  그리고 마리아는 1977년 9월 19일에 숨을 거두었습니다.

저는 아리스토텔레스가 참 나쁘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마리아는 열심히 공연했지만, 그는 딴 여자와 결혼했기때문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한테 그러시면 안 돼요! 돌개바람 4
아녜스 드자르트 지음, 마르졸렌 카롱 그림, 최윤정 옮김 / 바람의아이들 / 2005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한테 그러시면돼요!
돌개바람 4
아녜스 드자르트 글 / 마르 졸렌 카롱 그림
바람의아이들

저학년 아이들을 대상으로 한 ‘우화가 달라졌다’ 시리즈의 다섯번째 편. 너무나 힘세고, 무섭고, 무자비하기로 유명한 페르디낭 1세. 그는 심심하고 지겨울 때마다 신하 수십 명의 목을 치는데, 어느 날 사형집행인 하이에나가 우히히 원숭이 오마르를 데려온다. 살려주면 재미있는 얘기를 많이 많이 해 주겠다는 오마르. 이때부터 낮에는 웃기는 이야기, 밤에는 무서운 이야기가 하나 둘 펼쳐진다.
으시시대왕 페르디낭 1세
페르디낭 1세는 사바나 초원과 그 근방을 다스리는 왕이었습니다.  페르디낭 1세는 너무 무서워서 으시시대왕이라는 별명을 가졌습니다.  왜냐하면 심심하면 신하들을 죽이기 때문입니다.  이번에는 우히히 원숭이 오마르 차례가 되었습니다.  겁에 질린 오마르는 재밌고 무서운 이야기로 목숨을 건집니다.  이야기를 들으며 오마르와 페르디낭1세는 친구가 됩니다.  그러나, 페르디낭1세가 오마르를 안 죽이면 신하들이 페르디낭1세를 안 믿을것입니다.  그러다가 오마르는 배를 긁었습니다.  그러자 페르디낭1세가
"왜 배를 긁느냐?" 
"이가 있어서요." 
"뭐, 뭐가 있다고?" 
"이요."
그러더니 페르디낭1세는 겁에 질렸습니다.  그리고 챙피해진 페르디낭1세는 오마르와 함께 떠나기로 했답니다.  그리고 왕은 동물의 왕 사자가 되었답니다.

저는 오마르가 참 재미있습니다.  어떻게 웃긴 재주로 자신의 목숨을 살릴 수 있을까요?  참 재미있고 신기합니다.

2009.1.19. 초등학생 이지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루비의 소원 비룡소의 그림동화 116
소피 블랙올 그림, 시린 임 브리지스 글, 이미영 옮김 / 비룡소 / 200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루비의 소원

S.Y. 브리지스 글 / S. 블랙올 그림

비룡소

 

옛날에 황금산 (캘리포니아의 황금광)에 갔다 온 사람이 있었어요.  그 사람은 아주 부자가 되었어요.  그리고 옛날 중국 부자들이 하던대로 많은 여자들과 결혼을 했고, 그 부인들은 아들들을 많이 낳았고 그 아들들 역시 많은 아내를 얻었어요.  그래서 그 집은 매우 시끄러웠답니다.  그 중 "루비"라는 소녀가 있었어요.  이름이 그런 이유는 빨간색을 좋아했기 때문이에요.  루비는 빨간색 옷을 맨날 입었어요.  손자손녀들이 엄청 많았기 때문에 할아버지는 가정교사를 집에 오게해서 모두 수업을 했어요.  루비의 할아버지 방 창문은 정원 쪽으로 열려있었어요.  할아버지는 종종 창문 너머로 공부하는 모습을 보았죠.  그 중, 할아버지는 제일 잘 쓴 글씨를 봤어요.  바로 루비의 글씨였죠.  어느날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시를 써보라고 했어요.  루비는 "아, 슬프다! 여자로 태어난 이 몸, 그 보다 더 한 불행은 남자만을 위한 집에서 태어난 것이다."  물론 할아버지는 감탄했지만 시의 내용에 대해서는 걱정이 되었지요.  루비는 왜 자기가 남자만을 잘해준다고 했냐고 쓴 이유를 말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루비는 소원을 이루었어요.  대학에 갔답니다. 

저는 루비가 똑똑하다고 생각합니다.  결혼보다 대학 갈 생각을 하다니, 저도 그러는게 좋을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진짜 별이 아닌 별이 나오는 진짜 이야기
오카다 준 글, 윤정주 그림, 이경옥 옮김 / 보림 / 2008년 8월
평점 :
구판절판


등장인물 소개 

마코 : 요시코와 잇페이 사이에서 중개자를 하는 온건파.   남의 물건을 가져가는 것을 옳지 못하다고 생각하는 온건파 

잇페이 : 정의롭고 씩씩하고 남자애답다.  요시코가 신이에 대해 꿍시렁대고 놀리면 가만두지 못하는 과격파. 

신이 : 무조건 해맑게 웃고 시험성적은 엉망이지만 착하고 순진한 남자아이.  잇페이와 마코 덕분에 신비한 경험을 하게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 어린이를 위한 클래식 음악 3
베아트리스 퐁타넬 지음, 이상헌 옮김, 빅토리아 포미나 그림 / 큰북작은북 / 2008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차르트는 뛰어난 연주실력을 가지고 있었답니다.  빈 궁정에 온 두 음악가들은 아주 놀라운 음악을 선보였죠.  그런데 그 때 모차르트는 성홍열을 앓고 있었답니다.  모차르트는 절대음감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아주 뛰어났죠!  모차르트는 아주 뛰어나고 돈을 많이 벌었지만, 나중에는 돈을 다 쓰고 건강도 안좋았습니다.  그래서 35살에 죽고 말았답니다.  나는 모차르트 곡은 아름답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베토벤 음악은 강하지만 모차르트 곡은 연하죠.  작은 느낌이기 때문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