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교생이 곤이와 나의 대결을 알고 있었다. - P112

ㅡ 그만둬. 네가 원하는 걸 나는 해 줄 수가 없어. - P115

저주, 욕, 그것만으론 표현할 수 없는 광기. - P115

자신이 가졌던 여러 이름 중에서 그 애는 곤이라는 이름을 가장 좋아했다. - P116

곤이라는 이름은 희망원이라는 시설에서 스스로 지은 이름이었다.
- P117

나도 곤이라는 이름이 쩌양이니 동구니 이수 같은 이름보다 훨씬 ‘곤이답다‘고 생각했다. - P117

심 박사의 말에 따르면 윤 교수는 투박한 사람이다. - P118

남에게 피해를 끼쳐서는 안 된다는 신조를 평생 지켜 온 윤 교수는, 갑작스레 돌아온 자신의 피붙이가 그런 신조에 철저히 위배되는 짓을 일삼는 걸 견딜 수가 없었다. - P118

윤 교수의 뒷모습이 떨리는 것을. - P125

‘구할 수 없는 인간이란 없다. 구하려는 노력을 그만두는 사람들이 있을 뿐이다.‘ - P127

사형수 출신의 미국 작가 P. J. 놀란이 한 말 - P127

도와 달라는 손짓이었을까, 아니면 깊은 원망이었을까. - P128

나는 세상을 조금 더 이해하고 싶었다. - P128

작게 타고난 편도체, 각성 수준이 낮은 대뇌 피질, 엄마에게 받은 교육에 대해서. - P129

심 박사는 원래 대학 병원의 심장외과 의사였다. - P130

미쳐 날뛰던 아내의 심장이 갑자기 멎었다. - P131

다시는 누군가의 살을 갈라내 그 안에서 뛰는 심장을 볼 자신이 없었다. - P131

나와 자신의 인생을 누군가에게 고백하는 엄마는 내가 모르는 엄마였다. - P132

책방은 수천수만 명의 작가가 산사람, 죽은 사람 구분 없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인구 밀도 높은 곳 - P132

그러나 책들은 조용하다. - P132

내 상태에 대한 설명은 언제나 어려웠다. - P134

옅은 여름 향이 묻어 있는 바람이었다. - P138

말투와 행동은 비슷했지만 전보다 힘이 약해져 있었다. - P140

고전은 은밀한 곳에 놓는 법 - P142

『펜트하우스』 - P143

『허슬러』 - P143

『플레이보이』 - P143

『선데이 서울』 - P143

나와 관계된 일들이 아니면 엄마는 오로지 낭만과 기분을 좋아 대부분의 일을 결정하는 사람이었고, 헌책방을 차린 것부터가 그 증거였다. - P143

책과 향긋한 커피 향. - P144

돌아오는 지하철 안에서 사람들은 우리 셋과 우리 앞에 놓인 잡지 뭉치에 자주 눈길을 줬다. - P145

할멈의 ‘고전 컬렉션‘ - P145

ㅡ 운명과 시간. - P149

ㅡ 그러니까 너랑 나도 언젠가는, 우리가 전혀 상상하지 못한 모습이 될 수도 있겠지. - P151

ㅡ 그럴 거야. 어떤 방향이든. 그게 인생이니까. - P151

『사랑의 기술』 - P151

나와 누워 있는 엄마만이 영원한 1월처럼 딱딱하고 잿빛이었다. - P152

낙하하는 핏방울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 P153

바닥에 붉은 핏방울이 도장처럼 톡톡 찍힌다. - P153

ㅡ 공감 교육. - P155

이런 식으로 미적거리면서 고문하는 거 아주 질색이야. - P157

너한테서 그런 질문이 나왔다는 것 자체가 이미 굉장한 변화라고. - P160

편도체가 작게 태어났지만 노력을 통해 가짜 감정이라도 자꾸자꾸 만들다 보면 뇌가 그걸 진짜 감정으로 인식할지도 모른다는 게 심 박사의 말이었다. - P160

타인과 소통하고 싶어 하는 의지 - P161

자신이 하루에도 수십 번 차이고 밟히고 굴러다니고 깨진다는 걸 알게 되면, 돌멩이의 ‘기분은 어떨까. - P162

곤이가 네 앞에서 그런 짓을 한 이유? - P163

그때 곤이가 느꼈을 감정? - P163

ㅡ 곤이는 너랑 친구가 되고 싶어 하는 것 같구나. - P163

그 앤 너한테 관심이 많다. 널 알고 싶어 하고, 또 너와 같은 느낌을 느끼고 싶어 해. - P163

그동안 내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한 번도 물어본 적이 없어. - P16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왜 구스쿠에게 그런 말을 했을까. - P482

우타에게는 위태로운 구석이 있었으니까. - P483

도움읨손길을 내밀어 준 것은 기요 - P484

기노자 - P485

바다의 투명한 파란색과 자연의 초록색이 공존하고 - P487

류큐 경찰에서 해고된 사실이 드러나 사치코가 이혼장을 들이밀었다. - P491

어둠의 심부름꾼에 불과했던 헨토나 - P492

한번 인연을 맺으면 끝까지 형제 - P496

유카리 님의 우타키 - P503

구스쿠와 일한던 일본인, 우타하고도 친분이 있다는 고마쓰라는 남자 - P504

주체 못 할 증오를, 이별의 슬픔을, 부글부글 끓어 오르는 복수심을 어빈 마셜을 통해 전체 아메리카에 들이대려는 우타가 눈앞에 - P508

16.

진실을 속삭이는 우듬지
ㅡ 한밤이 방문객
ㅡㅡ 그리고 영웅이 되살아나다 - P509

오프 리미츠 - P509

군사령부가 발령한 외출 금지령 - P509

시정권이 반환되어도 미군기지는 남는다. - P511

먼 과거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광란의 거리에서 운다. - P514

군사령관의 사죄 - P515

군사재판 공개 - P515

유족에 대한 완전한 배상 - P515

몇 주 뒤 배상만은 인정했지만, 캠프 주케란 법정은 어이없게도 증거 불충분으로 가해 병사에게 무죄 판결을 내리고 말았다. - P515

군항의 일자리를 빼앗긴 한 가장이 전군노 활동가에게 방아쇠를 당겼다. - P517

첩보 세계에사는 자를 구스쿠가 너무 얕잡아본 듯했다. - P523

"자네는 독가스 누출을 알고 있을 수밖에 없어. 자네는 캘러웨이 암살 저지로 씻어낸 오명을 그 건으로 다시 스스로 뒤집어쓴거야. 자네는 그 형제와 연결되어 있어. 암살 미수 뒤에도 물밑으로 들어가 세력을 키워온 ‘사회의 위협‘ 말이야." - P524

푸른 달빛에 물든 풍경을 폭풍 같은 날카로운 소리가 관통했다. - P527

두 명의 다니 기시. - P529

선한 이웃을 가장한 이자도, 악취미를 가진 새디스트 사내도 모두 다니 기시. - P529

아메리카의 이익과 자신의 존재 의의를 동화시키고, 이 섬을 본토에서 멀리떼어 놓는 일에, 강 건너 불구경하는 관계로 유지하는 데 혈안이 된 일본인이 전부 다니 기시 였던 것 - P529

도리이에는 특수부대 훈련장도 - P530

주케란 - P530

기지에서 잇따라 일어나는 인재에 공정한 재판이 이뤄지지않아 주민들은 벌써부터 인내에 한계를 맞았다. - P535

우타가 평소 드나들던 곳은 센카아기야 조직이었던 것 - P537

우리 우친추는 세계의 종말에 다다랐다. - P538

이것이 너희들 지배의 결과다. 마지막 한 놈까지 아메리카를 쳐 죽여. - P539

보고를 받은 류큐 경찰은 제3호 소집을 발령 - P540

철의 폭풍 - P541

온짱으로 착각하다니, 저 레이를! - P543

센카아기야가 아니라 진정한 위험분자로 돌아온 남자가 고글 너머로 벌겋게 칼날 같은 눈빛을 던졌다. - P546

17.

섣불리 건드리면 위험해
ㅡ 복귀의 조건
ㅡㅡ 센카아기야의 무덤 - P546

비장의 카드 - P550

보이지? 캔 커피보다 큰 300그램짜리 원통형 용기가 스무 개.
충격으로 뚜껑이 열려서 호박색 액체가 쏟아져 나오면 큰일 나. - P551

독ㅇ가스를 들고 오다니. - P553

기지를 남기겠다면 이게 복귀의 최소 조건 - P559

"그날 밤, 네 형이 그랬어. 너를 잘 부탁한다고." - P562

"쏠 테면 쏘라고 해. 내용물을 확 쏟아버릴 테니까. 한꺼번에 쏴서 캔에 구멍이라도 나면 너희는 누출 가스에 다 죽는다. 뭐 해, 얼른 말해주지 않고!" - P564

두근가 외쳤다.
우리는 센카아기야다ㅡ - P567

추라우미 - P568

사실 형을 사칭한 건 나였어. - P573

어느 우쿠이의 밤ㅡ - P575

기지 아이 - P579

지금 눈앞에 있는 것은 영웅의 유골과, 동굴 바닥에 뉜 소년의 시신이었다.
야마코는 온기가 사라진 소년과 재회한 애인의 뼈를 꼭 껴안았다. - P58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가데나 탄약고 지구에서 사고가 - P446

레드햇 에리어 - P446

탄갱의 카나리아 - P447

탄약고의 토끼 - P447

머스터드가스나 고엽제 같은 화학무기가 섬에 저장되어 있다는 의혹은 종종 제기되어 왔다. - P447

탄약고 지구에서 가스가 누출되었다. - P448

군과 정부는 그 사실을 은폐하려 한다. - P448

목구멍이 타는 듯이 쑤셨다. 온 섬에 ‘전과‘를 배포하는 누군가는 이 가스 누출을 예견하고 있었다는 말인가? - P449

반입되어 있다면 VX가스일 가능성이 높겠죠 - P449

죽음의 영토 - P449

빈자의 핵폭탄 - P450

친밀함이나 신사다운 행동도 내던지고 미 민정부의 이익만 우선할 때의 얼굴이다. - P451

범죄가 관련되었을 가능성 - P452

 사태가 판명될 때까지 공표를 미루고 있을 뿐 - P452

구니요시는 변함없이 - P455

고향 온나손에 칩거하며, 반전 지주가 되어 - P455

지역에 배포되는 ‘전과‘ - P456

거기에 섞여 있던 방독면 - P456

탄약고 지구에서 있었다는 ‘범죄‘
- P456

이 섬의 어둠 속에서 활동하는 자들이 모두 말하는 한 남자의섬 내 생존설‘ - P456

미군, 오키나와에도 독가스 부대 배치
군인 등 24명 입원, 본토 정부도 사태를 중시
반환 협정에도 영향 미치나 - P45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부 - P67

엄마는 가만히 누워서 숨만 쉬고 있었다. - P68

나는 매일같이 가서 엄마 옆에 앉아 햇살을 쬐다 왔다. - P68

이대로 병원비를 계속 내며 살 것인지, 조금이라도 저렴한 교외의 요양 병원으로 옮길 것인지를 묻는 것 - P69

쉼터나 보호소 같은 곳. - P69

폰과 대화하기 - P70

남들과 비슷한 것. - P71

침묵은 금. - P74

『현진건 단편선』 - P74

그중 「B 사감과 러브레터」 - P74

지켜본 세 명의 여학생은 저마다 반응이 다르다. 하나는 B사감이 우습다며 비웃고 다른 하나는 B 사감이 무섭다며 몸을 떨고, 세 번째 여학생은 B 사감이 불쌍하다며 눈물을 흘린다. - P74

심재영 제과점 - P76

디오게네스 - P78

알렉산드로스 대왕이 뭐든 부탁을 들어주겠다고 하자 대왕의 그림자가 태양을 가리니 비켜 달라고 했지. - P78

내 슬픔을 남이 같이슬퍼한다면 기쁜 일이라고 - P79

마이너스 마이너스 이퀄 플러스의 원리라고 - P79

심 박사의 제안을 수락했다. - P81

책상 구석에 세워 둔 작은 액자 속의 우리 셋은 변함이 없었다. 웃고 있는 모녀와 표정 없는 나. - P81

ㅡ 신경 꺼 주시는 게 돕는 거예요.
라고 말했어야 맞디ㅡ. - P85

크리스마스이브 살인. - P85

그래서 나는 한번 도전해 보기로 했다. 평범해지는 것에. - P90

나를 괴물과 만나게 한 사람. 내 삶에 그 아이를 끌어들인 남자. - P92

남자가 나를 쳐다보는 눈빛이 나에게 그런 ‘예감‘을 주었다. - P93

책의 제목은 ‘데미안‘ - P94

윤권호 - P94

대학에서 경영학을 가르치고 - P94

하나는, 내 아내를 만나러 나랑 같이 가 줬으면 좋겠다는 거다. - P95

두 번째...... 아내 앞에서 우리 아들인 것처럼 행동해 줄 수 있겠니? 어려울 건 없을 거야. 내가 해 달라는 말을 몇 마디 해 주면된다. - P95

‘딱히 해가 되지 않는다면 도와주는 편이 좋다.‘ 할멈의 조언이 떠올랐다. - P97

하지만 곤이를 먼저 알았더라면 그런 선택을 하진 않았을 거다. 그 선택으로 인해 나는 내 의도와 상관없이 곤이에게서 뭔가를 영원히 빼앗아 버린 거였으니까. - P98

가까이서 본 아줌마의 얼굴은 영화에서 본 시한부 환자의 얼굴과 비슷 - P98

아줌마는 스스로를 끝없이 책망했고 그녀가 좇던 성공이 한낱 허울 좋은 신기루였음을 깨달았다. - P101

아들일지도 모른다는 사실을 듣고 그곳을 방문한 그는 십삼 년 만에 자신의 아들을 다시 만났다. 하지만 아들은 당장 엄마를 만날 수 없는 처지였다. - P101

왜냐하면 그 애가 바로, 곤이였기 때문이다. - P101

이수야 - P99

나같이 뭔가가 고장 난 사람이나 죽기 전에 이미 그 사람을 마음에서 떠나 보낸 사람들만이 - P102

갑자기 공기가 서늘해졌다. - P103

엄청난 힘을 가진 침묵의 습격을 받은 것처럼, 사람들이 일제히 입을 닫았다. 혹은 벌린 상태로 말을 멈췄다.  - P103

그들의 시선은 약속이나 한 듯 한곳으로 향했다. 그곳에 그 애가 있었다. - P103

침을 뱉는 게 그 애의 공식적인 인사법인 것 같았다. - P104

ㅡ 그 새끼 완전 깡패야. 살인 빼곤 다 해 봤을 걸. - P106

곤이가 그 애라는 걸. 나를 아들로 착각하고 죽어 버린 아줌마의 진짜 아들이라는 걸. - P107

ㅡ 이제 골치 아플 줄 알아라. 뭐, 재미있을지도 모르고. - P109

어쨌든 곤이는 나를 괴롭히는 걸 새로운 취미로 삼은 듯 했다. - P109

괴롭힘당하는 아이의 일그러진 얼굴을 보고 싶어 하는 아이들. - P110

곤이가 원하는 게 내게서 어떤 자그마한 표정의 변화라도 보는 것이라면 그 애는 영원히 나를 이길 수 없으리라는 것을. 그럴수록 힘이 부치는 사람은 곤이 자신이라는 것도. - P110

공식적인 결판을 ‘선언‘ - P111

곤이가 성가신 짓으로 스스로를 괴롭히고 있다는 생각이 들 뿐 - P112

곤이가 짓고 있는 표정은 조금 복잡했다. - P113

화가 났다고 보기엔 입술을 꽉 물고 있었고, 슬프다고 하기엔 눈꼬리가 너무 위로 뻗어 있었다. - P1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몬드 (반양장) - 제10회 창비 청소년문학상 수상작 창비청소년문학 78
손원평 지음 / 창비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핫한 소설이라 대출이 쉽지 않아서 좀 기다려야만 했다~ 손원평 작가~ 뜻밖에도 여성 작가였다.
‘알렉시티미아‘라는 감정 표현 불능증을 가진, 선윤재라는 인물을 다룬 이야기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