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 수 없는 냄새. - P203

자기 자신을 나락으로 빠뜨리기 위해 최선을 다하는 듯 - P205

곤이의 그런 행동들을 볼 때마다 도라의 머리카락이 내게 닿았을 때처럼 문득 가슴에 돌덩이가 앉곤 했다. 그때보다 더 무겁고 정체를 알 수 없는 돌덩이가. - P206

불을 끄고 책 냄새를 깊게 들이마셨다. - P206

잊어버리기 전에 빨리 말하고 싶었다. 마음에 떠오른 불씨가 꺼지기 전에. - P207

살아가면 갈수록 모를 일이 너무 많았다. - P209

수학여행 행선지는 제주도 - P209

여행의 마지막 날 일이 벌어졌다. - P210

ㅡ 쓰레기..... - P213

걔가 꺼지라는데 존나 당황했잖냐. - P214

부드러운 미소였다. - P217

그 애의 얼굴에서 그런 웃음을 본건 그게 마지막이었다. - P217

그리고 비극이 빠른 속도로 진행됐다. - P217

•4부• - P219

목적은 돈이 아니라 누명을 씌우고 사람들의 반응을 보는 거였다. - P220

ㅡ 난 태어나서 그 누구도 때린 적이 없단다. 폭력으로 누군가를 저지하는 게 가능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지. - P221

더 끔찍한 건 뭔지 아니……. 애초에 낳지 않았다면, 처음부터 그 애가 태어나지 않았다면, 그랬다면 모든 게 지금보다 나았을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는 거야. - P222

다시 시작해 볼 기회를 얻고 싶구나. - P224

시간을 되돌릴 수 있다면 윤 교수는 곤이를 낳지 않는 쪽을 선택했을까? - P224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면 모든 것은 의미를 잃는다. 목적만 남는다. 앙상하게. - P225

미안하다는 말을 해야 했다. - P225

네 엄마 앞에서 아들인 척해서. - P225

내게 다른 친구가 생긴 걸 말하지 않아서. - P225

그리고 마지막으로, 너는 안 그랬을 거라고, 나는 너를 믿는다고 말해 주지 못해서 미안하다고. - P225

곤이를 찾아야 했다. - P225

곤이가 어디로 향했을지 물어볼 만한 사람은 개가 유일했다. - P226

ㅡ 철사 형. - P226

시장 끄트머리에 오래된 구두 가게 - P227

곤이에 대해 알게 되면 할멈과 엄마에게 일어난 일을 이해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했다고. - P228

그렇게 해서라도 세상의 비밀을 한 가지쯤 말고 싶었다고. - P228

그곳의 바닷바람은 짜고 배릿한 내가 났다. - P229

겨울의 어둠은 쉽게 찾아왔다. - P229

시시덕거리는 웃음소리 - P230

작고 초라한 곤이가, 그렇게 혼자, 더 남루해진 모습으로. - P231

기시감. 내가 찾고 있던 단어는 그거였다. - P231

내 눈앞에 있는 건 죽어 버린 슈퍼 아저씨의 아들이 아니라 아직 살아 있는 곤이였으니까. - P231

날 본 사람들은 보통 너같이 반응하지는 않거든. - P235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 - P236

피부는새하얗고 입술은 장밋빛이었다. 옅은 갈색에 가까운 머리칼과 직선으로 뻗은 정교한 눈썹, 깊고 투명한 눈. - P236

신은 이상한 곳에 천사의 얼굴을 주셨다. - P236

철사는 곤이의 소년원 선배였다. - P236

그가 철사라고 불리게 된 경위도, 범행에 쓰인 도구가 철사였다는 식의 무수한 소문만이 떠돌았다. - P237

그 형은 누구도 두려워하지 않아. 너처럼. 나도 그렇게 되고 싶어. - P237

흔들리는 눈동자가 커다란 구슬처럼 번들거렸다. - P238

좋겠다……. 존나 좋겠다, 아무것도 못 느껴서. 나도 그럴 수 있으면 정말 좋겠다....…울음에 섞여 곤이가 웅얼댔다. - P239

풋내기들 장난은 이제 그만 보고 싶다. - P240

나는 제일 쉬운 일을 한 것뿐이라고 - P241

두려움을 느끼지 못하는 사람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을. - P242

두려움도 아픔도 죄책감도 다 못 느꼈으면 좋겠어…. - P243

내게도 풀리지 않는 의문이 있었다. 처음엔 할멈을 찌른 남자의 마음이 궁금했다. - P24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헤더브레 저택의 유령
루스 웨어 지음, 이미정 옮김 / 하빌리스 / 2020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현대판 ‘애거사 크리스티‘라는 찬사를 받은 영국 작가, 루스 웨어의 데뷔작 『인 어 다크, 다크 우드』와 두 번째 소설 『우먼 인 캐빈 10』의 성공으로 무죄를 주장하는 한 여성의 편지글로 구성된 이야기^^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헤더브레에 들어선 순간 예정된 비극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그 발자국 소리…

굳게 잠긴 문 독초가 무성한 정원 기이한 아이들

아마존 선정
베스트
미스터리,
스릴러 소설

출간
즉시
<뉴욕 타임스>
베스트셀러

The
Turn
of
the
Key
a novel

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사랑을 담아,
이안에게 이 책을 바칩니다. - P5

2017년 9월 3일 - P9

렉스햄 변호사님께 - P9

2017년 9월 3일
HMP 찬워스 교도소 - P10

2017년 9월 4일
HMP 찬워스 교도소 - P11

2017년 9월 5일
렉스햄 변호사님께 - P12

2017년 9월 7일
HMP 찬워스 교도소 - P14

스코틀랜드 여자 교도소 - P15

변호사님께서제 사무 변호사가 돼 저를 변호해 주세요. - P15

영국에서는 사무 변호사가 법정 변호사를 선임한다. - P15

게이츠라는 변호사 - P16

제가 듣기로는 사무 변호사인 게이츠 씨가 재판장에설 법정 변호사를 선임해 줘야 한다던데요. - P16

그러다 보니 점점 더 유죄에 가까워지는 것 - P16

듣긴 듣는데 믿지 않는 것 같아요. - P16

엘린코트 사건에 연루된 아이 돌보미 - P17

2017년 9월 12일
HMP 찬워스 교도소 - P21

잉글랜드 출신 - P23

거울을 응시하고 있었다는 사실 - P24

• 구인 공고
대가족을 돌봐 줄 입주 아이 돌보미 경력자 구함. - P25

• 구인자 정보
스코틀랜드 하이랜드의 아름다운 (하지만 조금 외딴!) 집에서 아이 넷을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맞벌이 부부. 부부가 가족 사업인 건축 업체를 공동으로 운영함. - P25

• 지원 자격 요건
갓난아기에서 10대까지 다양한 연령대의 아이들을 돌본 경험이 있는 아이 돌보미. 아이들을 혼자 힘으로 거뜬히 돌볼 수 있어야 함. 우수 추천서, 범죄 경력 조회 결과서, 응급 처치 자격증, 무사고 무위반 운전면허 필수.

• 직무소개
아이들 부모는 주로 집에서 일하며 이 기간 동안은 오전 8시에서 오후 5시까지 근무함. 일주일에 하루는 밤에 아이를 돌봐야 함. - P25

페컴에 있는 리틀 니퍼스 어린이집 영아반 - P2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18.

남기는 말 - P582

우리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걸까.
바다 위에서 흔들리며 내내 그것만 생각했지. - P582

우타 들은 아름답고 귀한, 영원히 사라지지 않는 비밀이 되어. 영혼의 바다에 안긴 섬의 서사시를 계속 이야기한다. - P585

이제 제대로 살아볼 때가 왔다..... - P58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그곳에서 어떤 생활을 했는지 - P166

어떤 애들과 어울렸는지 - P166

어떤 꿈을 꾸고 어떤 일로 절망했는지..... - P166

난 아들이 아냐. 잘못 찾아온 잡동사니지. 그래서 그 여자 죽기 전에 얼굴도 못 본 거고……….. - P167

엄마. 어쩌다가 그 단어가 나올 때면 곤이는 갑작스러운 침묵에 빠졌다. - P167

엄마라는 단어가 나오면 곤이는 음 소거 버튼을 누른 것처럼 하던 말을 멈췄다. - P167

따뜻하고 보드라웠던 엄마의 손. - P167

인생이란, 손을 잡아 주던 엄마가 갑자기 사라지는 것과같다고. - P168

잡으려 해도 결국 자기는 버림받을 거라고. - P168

하나는, 적어도 너는 다른 사람들처럼 날 쉽게 판단하지 않더라고, 네 별난 머리 덕에. - P168

ㅡ 어땠어? 그 여자. - P169

눈, 얼굴 윤곽. 웃을 때 표정, 눈꼬리가 길어지면서 입가에 작은 보조개가 파이는 거. - P169

솟아올라 굳어 있던 곤이의 어깨가 천천히 내려가기 시작했다. - P170

버려지고 헤집어지고 때로는 지저분하다고 말하기에 충분한 인생을. - P171

곤이는 내가 만난 사람 중에 가장 단순하고 투명했다. - P171

사람들은 곤이가 대체 어떤 앤지 모르겠다고 했지만, 나는 그 말에 동의하지 않았다. 단지 아무도 곤이를 들여다보려고 하지 않았을 뿐이다. - P171

내 머리는 형편없었지만 내 영혼마저 타락하지 않은 건 양쪽에서 내 손을 맞잡은 두 손의 온기 덕이었다. - P172

귓가를 떠돌던 엄마의 목소리는 시간이 갈수록 점점 희미해져 가고 있었다. - P172

•3부• - P173

도라는 곤이의 정반대 지점에 서 있는 아이였다. - P174

곤이가 고통, 죄책감, 아픔이 뭔지 알려 주려 했다면 도라는 내게 꽃과 향기, 바람과 꿈을 가르쳐 주었다. - P174

도라는 누구나 알고 있는 노래를 전혀 다른 방식으로 바꿔 부를 줄 아는 아이였다. - P174

그러니까 내가 이해하는 한 사랑이라는 건, 어떤 극한의 개념 - P176

규정할 수 없는 무언가를 간신히 단어 안에 가둬 놓은 것. - P176

그런 물렁한 거 말고 강한 게 좋다. - P178

예쁨의 발견. - P179

이도라. - P180

걘 그냥 남들과 좀 달랐다. - P181

우리에 갇힌 표범처럼. - P182

그저 자기 스스로 존재하는 아이 같았디. - P183

누워 지낸 지 아홉 달 만에. - P183

엄마는 어지러운 벽지 무늬 속에서도 별자리를 찾아내는 사람 - P183

무엇보다 두 여자가 없는 책방은 무덤 같았다. - P184

책의 무덤. - P184

잊혀진 글자들의 무덤. - P184

그냥! 사는 거처럼, 그냥! - P187

수백 개의 작은 얼음 조각이 바닥에 흩어지는 것 같은 웃음 - P189

지금은 꿈이 증발한 상태. - P191

바람에 저항하기 위해 조금전보다 속도를 내 걷기 시작했다. - P194

새벽녘이 되고 하늘이 푸르스름해진 뒤에야 겨우 잠들었다. - P195

눈을 가늘게 뜨고 시작점을 돌이켰다. - P197

ㅡ 그렇다고 하더라도 우린 마음이라고 얘기한단다. - P198

나도 모르게 내 생각을 앞질러 버린몸이 여름에 입은 봄 외투처럼 불필요하고 성가시게 느껴졌다. 할 수만 있다면 벗어 버리고 싶을 만큼. - P199

지진을 미리 느끼는 동물처럼, 폭풍우가 치기 전 땅 밖으로 기어 나오는 벌레처럼. - P199

콘트라베이스만 한 공룡 콤프소그나투스. - P200

욕조만 한 힙실로포돈 - P201

강아지만 한 미크로케라톱스 - P201

50센티쯤 되는 미크로파키케팔로사우루스 - P201

작은 곰돌이 인형만 한 무스사우루스. - P201

막상 엄마한테 말을 해 보니 그렇게까지 의미 없는 일은 아닌 것 같았다. - P20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