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즈아키 씨는 번화가에서 구걸하던 그녀를 우연히 발견 - P200

6. 히노 사나에란 인물과 생활 - P200

성격은 온화하고 얌전하며 내성적, 지능은 초등학교 저학년   수준이지만, 자신의 일은 대부분 혼자 가능했다. - P200

타살이라는 결정적인 증거가 있는 게 아니잖아. 게다가 그 여자를 죽여서 아무도득 볼 사람이 없다고. - P202

시마즈 경찰서에서는 처음부터 타살설에는 소극적이었던 것같다. 그것은 고지의 노트에 쓰여 있다. - P202

타살설을 추정하는 몇 가지 이유 - P202

• 사나에는 취침 시각과 기상 시각을 엄수했다. 간호사들은 그사이에 침대에서 벗어나는 일은 없었다고 증언했다. 그런데 한밤중에 창문을 열고 밖을 내다본단 말인가. - P202

• 옆방 입원 환자가 들은 구두 소리는 누구의 것인가. 사나에는 실내에서 슬리퍼를 사용했다. - P203

• 사나에는 맨발이었다. 창문을 열고 밖을 내다본다 해도 보통 슬리퍼를 신고 있지 않는가. - P203

• 사나에는 전에 병원 옥상에 데리고 갔을 때 울며 난리쳤다.
고 한다. 고소공포증이 아니었을까. 만약 그렇다면 창밖으로 몸을 던지는 짓을 했을 리 없다. - P203

• 사건 당일 밤, 병원 문 앞에 검은색 큰 차가 서 있는 것을 몇명인가 목격했다. 범인이 준비한 것이 아니었을까. - P203

이 사건은 내 사건이다. 내 청춘이 걸려 있다. - P204

제4장
/
부합 - P205

병원 이름도 우에하라 뇌신경외과에서 우에하라 병원으로 - P207

뇌신경외과 시절의 원장 우에하라 마시나리는 이미 세상을 떠났다. - P208

마사나리의 사위인 2대째 원장 우에하라 노비이치 - P208

아내 하루미 - P209

8년 전에 재건축 - P211

UR전산(우류공업) 진료소에 - P215

야마가미 고조 - P216

아까 우에하라 노비이치의 얘기에 나오는 청년은 우류 아키히코가 틀림없다. - P219

아쉬운 건 한 번도 이기지 못한 채로 그가 떠나 버릴 가능성이 높다는 것 - P220

반면에 후련한 마음도 있었다.
간신히 눈 위의 혹을 떼어 낸 기분이다. - P220

"나 이외의 사람이 내 인생을 정하는 건 딱 질색이야. 나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하고 싶은 대로 할 뿐이야." - P221

왜 아키히코는 유학을 포기했을까? - P222

무단결석은 대체 무엇이었을까? - P222

"어쨌든 사람의 운명은 참 잘 만들어졌어." - P22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애거서 크리스티 전집 7

정식 한국어 판 출간에 부쳐 - P5

매튜 프리처드
애거서 크리스티의 손자
ACL 이사장 - P6

나를 집으로 초대해 ‘달콤한 죽음‘ 의 첫 맛을 선사한 랠프 뉴먼, 앤 뉴먼에게 - P7

A Murder Is Announced.

「살인을 예고합니다」 - P11

I
조니 버트는 일요일을 제외한 매일 아침 7시 30분에서 8시30분 사이 자전거를 타고 떠들썩하게 휘파람을 불며 치핑 클레그혼 마을을 돌았다. - P11

보급소장 토트먼 - P11

이스터부룩 대령 부부네 집
《타임스》《데일리 그래픽》 - P11

스웨트넘 부인의 집
《타임스》《데일리 워커》 - P11

힌클리프 양과 머거트로이드 양
《데일리 텔레그라프》《뉴스 크로니클》 - P11

블랙록 양의 집
《텔레그라프》《타임스》《데일리 메일》 - P11

치핑 클레그혼의 모든 집에 《노스 벤햄 뉴스 앤드 치핑 클레그혼 가제트》, 줄여서《가제트》라고 부르는 신문을 배달 - P11

10월 29일 금요일 - P12

II
스웨트넘 부인
아들 에드먼드 - P12

핀치 부인 - P13

장소는 리틀 패덕스. - P15

친구들은 이번 한 번뿐인 통지를 숙지하기 바랍니다. - P15

파티 아닐까요? 살인 게임, 뭐 그런 거. - P16

늘 사리 분별이 정확한 레티셔 블랙록답지 않아. - P16

쪽지나 뭐 그런 것을 참석한 사람 모자에 넣고 제비뽑기를 하는 식으로 희생자와 형사를 정하고 불을 꺼요. 그리고 누군가가 자기 어깨를 건드리면 비명을 지르면서 죽은 척 쓰러지는 거예요. - P17

III
‘살인을 예고합니다. 시각은 10월 29일 금요일 (오늘이에요.) 6:30 P.M. 장소는 리틀 패덕스, 친구들은 이번 한 번뿐인 통지를 숙지하기 바랍니다. - P17

제대로만 하면 상당히 재미있는 게임이지. - P18

요령을 잘 아는 사람이 계획을 세워야 하는데 - P18

제비뽑기를 해서 살인범을 정하는데 누구인지는 아무도 몰라. - P18

불을 끄면 살인범은 희생자를 정하고 희생자는 스물까지 센 다음 비명을 질러야 해. - P18

탐정으로 뽑힌 사람이 심문을 시작하지. - P18

어디 있었는지, 무엇을 하고 있었는지, 이것저것 물으면서 범인을 추측하는 거야. - P16

재미있는 게임이 될 수도 있어. - P18

탐정으로 뽑힌 사람이 경찰 일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알고 있다면 - P18

아치
이스터브룩 대령 - P17

이스터브룩 부인 - P17

블랙록 양 - P18

IV
힌클리프 양과 머거트로이드 양이 사는 볼더스 - P20

에이미 머거트로이드 - P20

V
하먼 부인 - P22

줄리언 하먼 목사 - P22

블랙록 양 집에서 살인이 벌서질 예정이래요. - P22

생김새며 얼굴이 워낙 둥글둥글해서 어렸을 때부터 다이애나라는 이름 대신 번치(송이 또는 혹이라는 뜻ㅡ옮긴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던 하먼 부인 - P22

사이언스 남매 - P22

에드워드하고 수잔 - P23

스크림거 - P25

오늘은 근사한 살인의 날,
날씨는 5월처럼 화창하고
마을의 사냥개들은 자취를 감추었네. - P27

우리 모두 살인을 떠나자! - P27

「리틀 패덕스의 아침」 - P28

리틀 패덕스에서도 아침 식사가 진행 중이었다. - P28

예순 살 가량의 블랙록 양 - P28

줄리아 사이먼스 - P28

패트릭 사이먼스 - P28

도나 버너 - P28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의 거친, 삶에 마모됐으나 고집스러운 얼굴을 본다. - P145

습한 추위다. 온도는 따스해도 피부밑으로 침범하는 서늘한 습기는 피할 길이 없다. - P146

미치와 루카가 묻혀 있는 나무들 - P146

그리고 나무들은 잘 지낸다. 살아 있을 때의 미치와 루카처럼. - P147

강아지 루카를 분양받고 얼마 후 길에서 비에 맞아 오들거리고 있는 아기 고양이 미치를 데려온 날 - P147

행복했던 순간들은 왜 과거가 되면 슬퍼지고 마는 걸까. - P148

사랑도 영원도 거짓된 명제임이 드러났을 뿐 - P148

현조 씨와 재인은 합의된 딩크 부부였다. - P148

아이를 낳는다면 사랑해줄 자신은 있었다. - P148

다만 그 사랑의 형태가 어떤 모습일지 그려보면 현기증이 났다. - P148

엄마와 아버지 같은 부모가 되지 않으리라고 자신할 수 없었고 이유는 그것으로 충분했다. - P148

생각이란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이유로 - P149

자연스러운 보통의 가정‘을 원한다며 재인을 설득하기 시작
- P149

어느새 자기 뜻대로만 하는 이기적인 사람으로 - P149

어떤 식으로든 이 쳇바퀴 같은 대화에는 끝이 필요했다. - P149

이런 얘기를 털어놓아도 이해할 사람이 있을까. - P149

자신이 재인에게 얼마나 상처를 줬는지 전혀 알지 못하는 얼굴이다. - P151

지금 자신이 짓고 있는 표정을 그가 또 얼마만큼이나 제멋내로 오해해버릴지 궁금해하면서. - P151

작은 구멍이 난 풍선처럼 엄마의 기력이 폴폴 빠져나가고 있는 게 느껴진다. - P151

어떻게 되든 혼자 살지는 마. - P152

"너무 착하게 키웠거든. 그러면 세상 살기 어려워지는 걸 몰랐지." - P153

근데 조금 더 못돼져도 좋아. 그리고 혼자 늙지는 마라. 늙더라도 누군가랑 같이 늙어. - P153

엉망진창인 하루를 겪은 재인의 마음은 황폐하기 짝이 없다. - P154

마음에 깃든 숱한 어둠의 조각들을 내보여도 자신을 향한 도원의 눈빛은 지속될 수 있을까. - P154

두터운 비밀엔 그늘이 스민다. - P154

호계의 마음속에는 감옥이 하나 있다. - P157

감옥 안에는 그의 부모님이 갇혀 있다. - P157

용서할 수 없기 때문에 - P157

혹은 생각하고 싶지 않아서 - P157

호계는 부모에 대한 감정을 그 안에 가두었다. - P157

할머니 - P157

누구에게도 해본 적 없었지만 입을 열자 꾹 닫힌 가슴 안에 묻어놓은 이야기가 가감 없이 터져나왔다. - P157

여덟 살이 되었을 때 호계는 할머니를 만났다. - P158

조용하고 섬세했으며 모든 것을 ㅡ 심지어 어머니와 아버지의 성정마저도 ㅡ 보듬을 줄 알았다. - P158

할머니는 호계의 마음속에 존재하는 유일한 등불이었다. - P158

호계의 작고 그늘진 내면을 비춰주던 등불. - P158

가슴속의 등불이 점차 빛을 잃어가는 동안 호계는 성인이 되었고 이미 타인을 믿지 않는 심성이 굳어지고 있었다. - P159

그럼에도 대학에 합격하고 입학을 앞두었던, 말하자면 소년이었던 마지막 겨울, 호계는 어렵게 수소문해할머니를 찾아갔다. - P159

할머니는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나 다름없었다. - P159

돈을 갚아야 한다고 해서가 아니었다. 뱉어낸 말의 온도 때문 - P160

가족도 없어 홀로 치러진 할머니의 장례를 지켜보며 호계는 그 결심을 굳혔고 결국 아버지와 연을 끊었다. - P160

아버지는 지금 병상에 누운 지 오래다. - P160

아버지는 호계가 한 번쯤 들러주기를 바라고 있다. - P160

더 늦기 전에 아들의 얼굴을 보고 싶다는 이유로. - P160

이 질문이 너를 괴롭히고 있다는 것 자체에 주목해봐. - P161

같은 고민을 계속 안고 있다는 건, 이미 네가 결론을 알고 있다는 뜻일지도 모르니까. - P161

어쩌면 예진의 눈빛에 응원이 담겨 있다고 느껴서였는지도 모른다. - P161

아버지가 누워 있는 병원으로 향하던 그의 발걸음은 망설임과 더불어 마지막 순간까지 몇 차례나 멈춰졌다. - P161

오늘의 방문은 화해와도 용서와도 관계가 없는, 어쩌다 들른 외출 같은 것이다. - P162

이것이 마지막 방문이 아닐 거라는 예감이 당황스럽게 느껴졌기 때문에. - P16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베이커리로 찾아온 남자와 재인이 보인 기류는 몹시 독특해서 아주 둔하지 않은 이상 눈치채지 않을 수 없었다. - P121

보지 않아도 보이고 모른 척해도 알게 되는 그런 것. - P121

깜빠뉴 - P122

바게트 - P122

딸기가 얹어진 초콜릿무스케이크 - P122

예전에 알던 사람 - P122

분명한 건. 어떤 감정이 오가긴 했다는 것? - P123

나만 빼고 다 사랑인가. - P124

스스로가 사랑과는 어울리지 않는 사람이라고 여기며 살아왔다. - P124

그래야 자신이 이런 방식으로 살아가는 것이 정당해질 수 있었기 때문에. - P125

그런데 예진을 떠올리면 뭐랄까, 마음이 부산스러워진다. - P125

티 없는 밝음 - P125

표현에 있어 거리낌이 없다는 점 - P125

무턱대고 바깥을 지향하는 무모함이 낯설기만 했다. - P125

그 평범한 요소들이 그녀 안에서 뭉쳐져 설명할 길 없는 특별함을 만들어내니까. - P125

사랑스러움 - P125

재미있는 친구 - P125

누구에게도 털어놓지 못할 비밀 - P126

그 망치를 꺼내 누군가의 머리를 내리치고 싶다는기분이 들었다. - P127

면죄부 - P128

나는 위험한 사람인 게 아닐까. - P128

위험하고 자격 없는 사람 - P128

사랑이라는 단어와 어울릴 수 없는 사람. - P128

오래 들여다봐야 존재를 눈치챌 수 있는 그림 속 작은 등장인물처럼. - P129

"누군가를 좋아할 기회가 온다면, 피하지 말아봐. 내가 하기엔 우스운 말이겠지만, 가치 있는 일이야." - P129

속 깊은 마음은 분명히 느껴진다. - P130

예진은 그저 무언가를 생각하게 만든 사람일 뿐이다. - P130

겨울

습한 추위 - P131

재인이 도원의 집에 세 번째로 놀러오는 날 - P133

연보나색 꽃이 불쑥 - P133

한 송이의 커다란 백합 - P133

"나는 그런 데에 끌리나봐. 말하자면 홀수 같은 것에." - P134

재인과의 만남은 무언가가 회복되는 느낌을 줬다. - P135

오랫동안 잊고 있던, 치유 불가능하다고 여겼던 것이 되살아나고 아물어가는 느낌. - P135

좋은 사람이 된 것 같은 기분. - P135

회상 속의 어머니는 언제나 인자하고 여유로운 미소를 띠고 있었고 지금도 마찬가지로 인생의 사려 깊은 선배다. - P135

어머니의 안정적인 태도에는 변함이 없다. - P136

둘의 관계에 처음부터 피로감이 깔려 있었다. - P138

한데 수민은 시간을 끌었고 사소한 이유로 자꾸 재테이크를 요구했다. - P139

수민과 헤어진 이유는 그녀가 너무 막무가내였기 때문이다. - P139

발랄함을 넘어선 치기. - P139

아무때고 침범하고 자신의 감정을 쏟았다 담았다 하는 변덕. - P139

질리는 대화법 - P140

바로 이런 행동 앞에서 돌아선 마음은 더욱 단단히 잠겨버린다는 걸 모르는 걸까. - P140

이렇듯 바닥을 내주며 갈기갈기 찢어진 모습을 보여야만 관둬지는 게 사랑인가. - P141

누구에게서도 비난받은 적 없지만 스스로를 용서할 수 없는 어두운 그늘을. - P142

같이 늙고 싶어, 재아 씨랑. - P142

지금은 지금일 뿐이야. - P143

1월의 풍경은 스산하다. - P145

헐벗고 황량하다. - P14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유사쿠는 아키히코와의 만남과 그 후 두 사람의 관계를 얘기했다. - P163

그가 말한 대로 정말 기묘한 인연이었다. - P163

신의 존재는 인정하지만, 이렇게 기가막힌 재회를 하다니 누군가한테 하소연이라도 하고 싶은 기분이 들지 않겠니. - P166

"직감이야. 녀석에 관해서는 내 안테나가 특별히 움직여." - P168

아키히코는 정말로 장어를 싫어했다. - P169

이건 나에게 주어진 마지막 기회라고 생각해. - P169

놈을 이길 수있는 일생 단 한 번의 기회야. - P169

네가 아무리 녀석을 감싼다고 해도 꼭 진상을 파헤칠 거야. - P169

"내 인생은…… 보이지 않는 실이 조종하고 있어." - P170

신센지 절에 - P171

석궁이 발견된 모양 - P171

과막문명에 대한 경고 - P171

인간은 언제나 같은 문제를 안고 살아간다는 걸 새삼 인식 - P171

아픈 어금니를 일부러 눌러 보는 행위와 같았다. - P172

마치 한계까지 당긴 팽팽한 고무줄이 되돌아오듯이 - P172

석궁은 신센지 절에서 남쪽으로 300미터 지점에 대나무 숲 안에 버려져 있었어. - P173

범인이 훔쳐낸 두 개의 화살은 한쪽이 독화살이고 다른 한쪽은 멀쩡하다는 거군요. 그리고 적중시킨 화살이 우연히 독화살이었던 거고. - P175

미사코의 아버지 소스케 - P177

현재 상황에 대한 불만 - P178

남편에 대한 의혹 - P178

지금까지의 인생에 대한 의문 - P179

열어서는 안 될 판도라의 상자를 연 것 같은 기분 - P179

녀석이 하는 일 하나하나가 묘하게 거슬렸어.
- P184

녀석을 잘 알기 전부터 나는 그 녀석을 의식했던 것 같은 기억이 나. - P184

파장이 맞지 않는다고 할까, 본능적으로 배척하려고 했어. - P184

마치 자석의 S와 S, N과 N이 서로 반발하는 것처럼 - P184

파일..... 오래된 종이. - P186

사라진 자료가 두 권인가. - P189

한 권은 두꺼운 파일, 다른 한 권은 검은 표지의 노트. - P189

그게 왜 이 방에서 사라졌을까. - P190

‘어째서 밤중에 톱질을....…..‘ - P193

뇌외과 괴사(怪死) 사건 수사기록 와쿠라 고지 - P195

20여 년 전의 것이다. - P195

유사쿠의 아버지 고지가 벽돌공원에서 사나에가 죽은 사건에 관해 조사한 기록이 이곳에 쓰여 있다. - P195

어째서 스가이 마사키요가 벽돌병원 사진을 갖고 있었을까. - P196

.그 사진과 같은 서랍에 들어 있던 ‘검은 노트‘는 대체 어디로 사라진 걸까. - P196

마사키요는 무엇을 조사하고 있었을까. - P196

우류 나오아키와 벽돌병원의 관계라면 - P196

사나에 사건 - P196

그것이 《뇌외과 괴사 사건 수사기록》이었다. - P197

1. 사체 발견 상황 - P197

2. 사체의 상황 - P198

히노 사나에 - P198

3. 현장 상황 - P198

4. 목격자 및 증인 - P199

히노 사나에 옆방에 입원 중인 사카모토 이치로(56세)의 증언에 따르면 한밤중에 히노 사나에의 방에서 구두 소리가 났다는 것. - P199

또 여성의 비명 비슷한 소리도 들렸다고 한다. - P199

5. 히노 사나에의 신원 - P199

우류공업 주식회사의 당시 대표이사인 우류 가즈아키 - P199

유에하라 마사나리 원장에게 - P19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