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장 브리엔 - P315

나는 마리솔에게 나이얼과 얽혀 있는 지금 상황에 대해 모두 털어놓는다. - P315

50장 나이얼 - P319

그런데 이번에는…… 브리엔에게는.… 이 방법이 쉽게 먹히지않으니 두 번째 계획으로 넘어가야겠다. - P320

51장 브리엔 - P322

차창 너머 그 차의 운전자와 눈이 마주친 순간, 나는 마치 거울을 보는 듯한 기분에 휩싸인다. - P323

52장 나이얼 - P324

앞으로 우리 앞에 펼쳐질 멋진 미래에 대한 얘기를 들려줄 때마다 사만다는 늘 행복해했다. 그 미래가 바로 코앞까지 다가왔다는 건 아직 모르고 있지만. - P324

53장 브리엔 - P326

"최대한 교양 있게 이 문제를 처리하고 싶어요." - P327

"미안하지만 난 셰인이라는 사람을 몰라요. 엘리너라는 사람도 모르고요." - P328

그의 처신을 의심할 이유는 없었어요. 지금까지는요. 그런데 어젯밤에 집에 들어가서 그 집 주소로 확인을 해봤는데…..… 집주인 이름이 브리엔 두그레이인 거예요. - P329

"셰인이 병원에서 일하는 건 맞지만 의사는 아니에요.. 병원에서 환자 이송 일을 해요." - P330

할아버지는 엄마의 새 남편을 인정하지 않았고 그게 모든 문제의 시작이었다. - P332

이제야 그의 진짜 이름을 알았다. 셰인 넛센. - P336

사만다 터커 - P336

54장 나이얼 - P337

브리엔에겐 가스라이팅 수법이 잘 먹혔다. 사만다에게도 통할 것이다. - P338

가스라이팅
상황을 조작해 누군가가 자기 자신을 의심하게 만듦으로써 그 사람을 통제하는 것. - P338

"아니야, 셰인, 왜 우리 미래를 저버렸어?" - P339

허리에 꽂아둔 주사기를 꺼내 손에 든다. 축축한 손바닥으로따뜻한 플라스틱 주사기를 감싸 쥐고 꽂을 준비를 한다. - P341

55장 브리엔 - P342

"이름은 데릭 던햄, 올초에 저지른 여러 건의 강도질로 지금 애나모사시 교도소에서 복역 중입니다." - P344

56장 나이얼 - P346

달이 구름에 가려지며 방 안이 칠흑처럼 어두워진다. 나는 곧장 그녀를 내 쪽으로 잡아당긴다. - P347

57장 브리엔 - P348

"넌 참…… 안 좋은 쪽으로 용감해. 굳이 가볼 거면 내 스미스앤드 웨슨 권총이라도 가져가." - P349

그의 맑고 푸른 눈동자와 내 눈이 부딪친 순간 그의 얼굴에 사악한 미소가 번져나간다. - P352

"엄마는 널 가스라이팅한 거야, 셰인, 네가 나를 가스라이팅했듯이." - P355

58장 나이얼 - P358

"네가 나한테 줬던 반지, 오팔이 박힌 반지 있잖아. 안쪽에 이름이 새겨져 있던.… 그 반지…… 브리엔한테 돌려주고 싶었어." - P359

신분증에 적힌 이름이 그가 아는 내 이름과 다르다는 걸 알면그는 다시 와서 이것저것 물을 것이다. 그렇게 되면 그에게 신분증을 돌려받고 즐겁게 우리 길을 갈 수 없게 된다. - P362

59장 브리엔 - P365

"그 여자가 몇 시간 전에 여기 들렀어. 네가 아직 의식이 없을 때라서, 이거 좀 전해달라면서 나한테 맡겨놓고 갔어." - P366

결국 모든 게 괜찮아진다.
괜찮지 않다면 아직 끝난 게 아니다. - P368

60장 나이얼 - P369

어쩌다 보니 차에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다는 이유로(콘솔 박스에 들어 있었을 뿐인데) 나를 위험인물로 취급하고 있다. - P369

나는 금융사기 죄로 가벼운 처벌을 받고 얼마 안 가 다시 자유의 몸이 될 것이다. - P370

61장 브리엔 - P371

하코트에 위치한 사만다의 아파트 - P371

"월장석 반지예요. 월장석은 새로운 시작을 상징하죠." - P374

62장 브리엔 - P374

옛 친구들, 스타샤와 앰버와 마리솔 - P374

"아니, 그리워지는 건 이 집이 아니라 추억이지. 추억만 가져가면 돼." - P375

내게 일어난 일이 자랑스럽지는 않다. 멍청이 취급을 받은 것, 낯선 사람이 하는 말과 행동만 믿고 호구 노릇을 한 것, 사기꾼의 말을 너무나 쉽게 믿은 것이 자랑스러운 일은 아니니까. - P375

경찰은 그의 소지품 중에서 염화칼륨이 담긴 주사기를 발견했다. 사람의 심장을 마비시킬 수 있는 약이다. - P376

집 안 곳곳을 확인해본 결과 구강청결제, 우유, 커피 크림등이 부동액으로 오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그가 나를 독살하려 했다고, 독살이라는 방법이 먹히지 않을 경우 염화칼륨을 주사해 내 심장을 멈추게 할 작정이었다고 결론 내렸다. - P376

이제 멀리 떠나볼 때가 됐다. 여기보다 덜 완벽하지만 덜 고립된 곳을 찾아서. - P377

모르는 여자가 내 모습으로 내 지인들과 교류하며 나로 살고 있다.
나는 무엇을, 누구를 믿어야 하는 걸까?

When I Was You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폭풍의 시간 스토리콜렉터 94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전은경 옮김 / 북로드 / 2021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폭풍의 시간

스토리 콜렉터 94

넬레 노이하우스 지음

북로드

독일 미스터리의 여왕이라는 칭호를 받는 넬레 노이하우스의 소설을 좋아하기에 출간되는 소설마다 거의 빼놓지 않고 읽어왔다. 미스터리 소설이라기 보다는 로맨스 소설에 가까운 이 책, 셰리든 그랜트 시리즈 즉, 『여름을 삼킨 소녀』, 『끝나지 않는 여름』과 마지막 『폭풍의 시간』까지 마무리를 지었다. 하지만, 각 소설간의 텀이 너무 길어서인지, 전작이 제대로 떠오르지 않고 매번 새로운 이야기를 만나는 것 같은 착각이 일어서 다소 연결이 아쉬웠다.

미국 중서부 네브래스카의 작은 마을의 셰리든 그랜트라는 열다섯 살 소녀의 이야기에서 시작하는 이 시리즈는 열일곱 살 때의 두 번째 이야기와 스물한 살의 세 번째 이야기까지 폭풍과 같은 셰리든의 삶을 만날 수 있다.

시리즈의 완결편인 이 책, 『폭풍의 시간』은 고전적인 해피엔딩을 파괴하면서 시작한다. ‘그리고 행복하게 살았답니다’로 끝날 것 같던 전 이야기는 그 제목 『끝나지 않는 여름』이 암시하는 것처럼, 끝이 아니었다. 2001년, 스물을 막 넘기고 결혼을 앞둔 셰리든은 ‘자기가 지금 어디에 있는지’ 비로소 눈을 뜬다. 셰리든 그랜트가 현실을 바로 보고 자신을 진정으로 이해해가는 성장 과정을 다채롭고 역동적인 일련의 사건들로 보여주는 『폭풍의 시간』은 강력한 몰입도를 보여준다. 어쩌면 모든 것을 다 갖춘 셰리든 그랜트에게 나 또한 질투심이 자꾸 생겨나는지도 모르겠다. 길지 않은 인생에 줄줄이 엮어지는 숱한 인연이 부러운 건지도~

또한 이야기를 이끌어가는 생동감 넘치는 인물들의 캐릭터와 분석적이고 정교한 심리 묘사는 읽는 이로 하여금 자신의 심정이나 과거에 지나온 한 시절을 스스로 반추하게 만든다. 사랑과 성공 앞에서 주체할 수 없이 ‘폭풍’같은 시간을 보내야 했던 어떤 시기, 한 때를 기억하게 만들기에 충분한 듯 싶다.

아무래도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수사반장 보덴슈타인과 뛰어난 직관력의 형사 피아 콤비가 등장하는 '타우누스 시리즈'가 그리운 모양이다. 굳이 선택을 하라면 셰리든 그랜트 시리즈 보다는 타우누스 시리즈에 손을 들어주고 싶다.

2021.9.6.(월) 두뽀사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로포즈 대작전」 - P87

미즈키 나오야 - P89

히다 에이스케는 미안하다는 듯 얼굴 앞에서 손을 칼처럼 툭 자르며 사과하더니 미즈키가 앉은 테이블로 다가왔다. - P89

요식부 소속으로, 현재 근무지는 호텔 내 고급 일본요리점이다. - P90

상대는 같은 근무지의 하시모토? - P90

미즈키에게는 기모토 아키나라는 연인이 있다. - P91

"쇠뿔도 단김에 빼라는 속담이 있잖아." - P91

"그보다 너와 상의할 일이라는 게 바로 그거야, 프러포즈에 대해서." - P92

"그렇다면 우선 프러포즈할 장소부터 정하자. 두 사람의 추억이 깃든 곳이 좋아. 정통적인 방식이지만 여자는 그런 것에 기뻐하니까." - P95

실은 미즈키의 연인 아키나도 히다를 거절한 적이 있었다. "왠지 연인으로 생각하기는 힘든 존재"라고 했다. - P96

"하시모토 씨가 똑똑하고 침착해서 폭주 버릇이 있는 히다에게는 딱 좋은 사람인 것 같아" 라는 얘기였다. - P97

〈월광가면〉 - P97

1950년대에 방영된 일본 TV드라마 시리즈. 월광가면이라는 히어로의 활약상을 그린 내용으로,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으며 애니메이션으로도 여러 번 리메이크되었다. - P97

스노슈 - P98

snowshoe. 길이 50센티미터, 폭 20센티미터 전후의 판에 부츠를 장착한 스포츠 용구로, 바닥에 톱날이 있어 겨울 전문산행이나 동계올림픽의 스노슈잉 경기 등에 사용된다. - P98

"다른 사람도 아니고 히다가 프러포즈를 한다잖아. 이건 가만 있을 수 없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면 뭐든 다 해줄게." - P100

사정을 듣고 쓰키무라 부부도 의욕적으로 협조를 약속해주었다. - P101

사토자와 온천스키장 겔렌데는 그야말로 광대하다. - P101

"그 정도면 됐어. 하시모토도 서른이라고 했잖아. 그 나이라면 이런저런 사연이 있게 마련이야. 과거 같은 거, 시시콜콜 파헤칠거 없어." - P103

갈림길 하나만 잘못 들어섰다가는 전혀 다른 장소가 나오기도 한다. 그리고 이 스키장은 그런 갈림길이 곳곳에 매복하고 있었다. - P105

베리에이션이 풍부하고 다이내믹해서 초보자에서부터 프로급 스키어와 스노보더까지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사토자와 온천스키장의 가장 큰 약점이 바로 이곳이다. - P108

‘느려터진 악마의 임도‘ - P108

작전은 이렇다. 아키나가 쓰키무라 부부와 공모해 하시모토를 데리고 이 임도로 향한다. 그리고 중간에 한 사람 두 사람 코스옆으로 자취를 감춰버린다. - P109

그녀는 깜짝 놀랄 것이다. 낯선 남자라고만 생각했던 사람이사실은 지금 사귀는 연인 히다 에이스케였다니. - P110

"아냐, 지금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서…….
하시모토가 사라졌어." - P111

엑스퍼트 A? - P113

경치가 좋아서 잠깐 바라본 것뿐이라고 했었는데, 어쩌면 뭔가 다른 이유가 있었는지도 모르겠다. - P116

히다가 힘껏 끌어당기자 하시모토는 가까스로 눈밭에서 몸을 일으켰다. 보드가 미끄러지기 시작하자 그대로 천천히 경사면을 타고 내려갔다. - P118

나, 미유키를 보려고 무작정 달려왔어. 이렇게라도 하지 않으면 만나주지 않을 것 같아서. - P119

"그런 말은 믿을 수 없어. 내가 얼마나 상처받았는지 알아? 자기하고 같은 업계에 있다가는 언젠가 한 번은 마주칠 것 같아서 나는 전직까지 했단 말이야." - P121

히다가 프러포즈를 해야 하는데 갑작스럽게 뛰어든 딴 남자가 선수를 쳐버렸다. 게다가 그녀는 그 청혼을 받아들였다. - P123

미즈키는 새삼 히다를 보았다. 눈앞에서 연인을 빼앗긴 친우는 멀거니 서있었다. 그 눈이 무엇을 바라보는지, 그 가슴속에 어떤 생각이 번져가는지, 미즈키는 상상도 되지 않았다. 하지만ㅡ. - P124

역시나 허를 찔렸는지 하시모토는 말문이 턱 막힌 기색이었다. - P12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37장 브리엔 - P260

아마 슈나이더는 나이얼이 거짓으로 들이민 서류로 나를 병원에 계속 붙잡아둘 경우 법적 파장과 책임이 너무 크다고 판단한 듯하다. - P260

내가 앓고 있다는 다중인격장애에 관한 자료를 읽어보니, 각 인격들은 자기가 진짜라는 것을 증명하려고 별짓을 다 한다고 한다. - P260

나이얼은 아직 모르고 있지만, 앞으로 세 시간도 채 안 돼서 나는 집에 도착할 것이다. - P261

"나이얼 씨 여동생이 아직 이 동네에 있으면 그분도 같이 오라고 해요." - P263

월간 보고서를 작성하다가 브리엔 씨가 은퇴 자금을 전액 인출 요청하신 것을 알게 됐습니다. 어디 다른 곳에 넣어두실 생각이라면 그전에 한번 만나 뵈었으면 합니다. 어떤 계획인지는 몰라도 이 계좌에서 전액을 인출할 경우 세금에 큰 영향을 주게 됩니다. 자산정리를 하실 계획이라면 더 나은 선택지가 있습니다. 가급적 빨리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버나드 밴 아우튼
파이낸셜 스타 은퇴 자문 LLC사 - P267

비밀번호 변경, 수표 요청 확인, 계좌 폐쇄 통시 관련 이메일들이다. - P267

38장 나이얼 - P268

브리엔이 무엇 때문에 전화받으러 못 오는지, 왜 내가 간호사와 먼저 통화해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어쩐지 마음에 들지 않는 일이 일어난 것 같은 느낌이다. - P269

39장 브리엔 - P270

그의 신분증만 바라본다. 심장외과 나이얼 엠벌린 박사. - P273

지난 6개월 동안 나와 한 집에서 살았던 남자는 나이얼 엠벌린 박사가 아니었다. - P273

나는 크레스트뷰 정신병원에 갇혀 있고 싶지 않았다.
하지만 적어도 그 병원에 있는 동안은 그를 피해...… 안전했다. - P274

40장 나이얼 - P275

"어, 그런 거지. 따뜻한 곳으로 가자. 야자나무랑 바다가 있는곳. 네 머리카락을 곱슬곱슬하게 만드는 여름처럼 날씨가 화창한 곳으로" - P276

머틀비치 - P276

41장 브리엔 - P278

병원을 나와서 곧장 마리솔이 일하는 로펌으로 향한다. 나는마리솔이 내 친구이고, 내 기억이 전부 가짜가 아님을 알았다. - P278

"발데스 씨, 3시에 약속하신 분이 오셨습니다." - P279

"내가 무슨 짓을 했는지 알고 싶어." - P281

브리엔, 하비에르와 난 너 때문에 지금도 별거 중이야. 나도 그 캡처본을 봤어. 네 나체 사진과 구역질 나는 문자는 전부 네 휴대폰에서 온 거였어. - P282

"마리솔… 난 이…… 이런 짓을……… 하지 않았어. 이건 전부…… 그 남자 짓이야." - P285

시계를 보니 두 시간 안에 그가 집으로 돌아올 것 같다.
다행이다.
준비할 시간이 있어서. - P287

42장 나이얼 - P288

‘그 여자가 왔구나!‘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그 여자가 어떻게 크레스트뷰 정신병원에서 나왔느냐다. - P289

브리엔의 노트북. - P292

비밀번호 재설정과 관련된 무수한 이메일들을 지워야 했는데 아직 시간이 있다고 생각해 미뤄뒀었다. - P292

초보자들이나 하는 실수를 저지르고 말았다. - P292

"아, 이니드 씨한테 들었는데 여동생이 이 동네에 왔다며? 왜 말안 했어? 나도 보고 싶은데." - P294

복잡하고 창의적인 방법을 쓸 필요도 없이 브리엔이 쓰는 구강 청결제나 우유에 부동액만 섞어두면 된다. - P295

43장 브리엔 - P296

‘파이낸셜 스타‘의 버나드 씨에게 사기꾼이 수표 요청서들을 보낸 것이었다고 알렸다. - P296

내 모든 계좌를 동결하고 동네의 다른 구역에 위치한 작은 신용 조합에 비밀리에 새 계좌를 만들었다. - P297

이 싸움에서 이기려면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온전히 힘을 회복해야만 한다.
나는 이기고야 말 것이다. - P299

44장 나이얼 - P300

병원으로 가는 길에 차를 세우고 치과 의원 뒤의 쓰레기통에 노트북을 던져 넣었다. - P301

수표가 현금화가 안 돼요. - P301

주차장을 한 바퀴 다 돌아봤지만 내 차는 어디에도 보이지 않는다. - P302

없어진 거다.
영원히.
그 차처럼,
내가 되고 싶었던 모습처럼……. - P303

45장 브리엔 - P304

피해망상인지 몰라도 나는 이 집에서 그 남자가 손댔을 만한음식은 절대 먹지 않기로 결심했다. - P304

그래야 그가 상황을 알아채기 전에, 도망칠 기회를 잡기 전에 경찰들이 한밤중에 들이닥쳐 그를 체포할 수 있을테니까. - P305

46장 나이얼 - P306

문득 그녀의 차를 빌려간다는 건 열쇠고리에 매달린 조잡한 호신용품도 함께 가져간다는 뜻임을 깨닫는다. - P307

47장 브리엔 - P309

지금까지 그의 진짜 정체를 알 만한 단서는 단 하나도 알아내지 못했다. - P309

아우디 운전석에 앉아 있던 사람은 나이얼이 아니었다.
또 다른 나였던 것 같다. - P311

48장 나이얼 - P312

카드 결제 시스템에 문제가 생겼거나 오류가 난 것 같다. - P312

"잘 자, 사만다."
"잘 자, 셰인." - P31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7장 - P185

브리엔의 사무실로 다시 들어가 삐걱거리는 나무 의자에 앉아 첫 번째 서류를 꺼내 본다. - P185

세금 관련 서류 - P185

사업자등록증 - P185

허가증 - P185

보험판매 보증서. - P185

조부모에게 물려받은 재산
1335만 8000달러. - P186

특정 계좌에서 조기에 현금을 인출할 경우 세금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경고창이 뜨고, 그래도 계속하겠느냐고 묻는다. - P187

인생을 바닥부터 시작한 사람은 바닥에 계속 머무르려는 경향이 있다. - P190

한편 나는 사만다를 통해 브리엔에게 어떤 믿음을 심어주어야했다. 누군가가 자기를 모방해 살고 있다는 얼토당토않은 믿음을. - P192

"브리엔이라는 여자로 사는 거 재밌더라." - P193

어떤 소식을 전할 때 약간 과장된 행동을 하면 남의 개인적인 비극에 대해 참견할 권리가 있는 양 구는 사람들에게 큰 효과를 발휘한다. - P195

28장 - P198

케이트 엠벌린의 일기장을 만드느라 꽤나 공을 들였다. - P199

"다음에 올 때 내 결혼반지 갖다 줄 수 있어요? 당신은.…… 낄 필요 없겠지만, 그래도 우리가 아직은 부부니까…… 내 기억을 되살리는 데 도움이 될 것 같기도 해서요. 난 우리 결혼반지가 어떻게 생겼는지도 몰라요." - P203

29장 - P204

축구팀을 만들어도 될 만큼 여러 개인 가짜 명함들, 가짜 신분증들, 훔친 신용카드들, 선불 비자카드로 가득 찬 탓이다. - P206

"여긴 누구 방이야? 설마 엘리너 씨가 이런 옷을 입는다고 말하진 않겠지." - P208

"평생 네가 나를 돌봐줬단 얘길 하려는 거야, 사만다. 넌 늘 나를 우선시했어. 늘 누구보다 나한테 잘해줬어. 과분할 정도로, 이제는 내가 널 돌봐줄 차례야." - P212

마침내 이 집을 떠나게 되면 사만다가 평생 천국 같은 삶을 살게 해주겠다고 나는 신에게 맹세한다. - P214

30장 - P215

브라이언은 자신이 뭘 원하고 어떻게 해야 그걸 얻을 수 있는지도 알지만, 내가 남의 신용카드로 저 차를 샀다는 건 모른다. - P216

레드 제플린의 〈이민자의 노래〉 - P216

크레스트뷰의 수간호사 - P217

하지만 이런 동네에 사는 사람들이 어떤지 너도 알잖아. 일 만드는걸 좋아하지. 소문을 퍼뜨리고. - P221

브리엔은 하루 빨리 집으로 돌아오려고 일기장을 연구해서 ‘케이트‘로 돌아온 척하는 게 아닐까……… 그런데 왜? - P224

나는 브리엔이 낫고 싶어 한다고 생각했다. - P224

제3부
브리엔 / 나이얼 - P225

31장 브리엔 - P227

집으로 가고 싶다.
집에 가야 한다.
뭔가 잘못됐다는 느낌이다. - P227

"2주일쯤 더 치료받으면 퇴원할 수 있을 정도가 될 겁니다." - P228

"정말 잘 지내고 있는 거 맞는지 물어봐도 돼?" - P231

임기응변으로 겨우 넘어갔지만 계속 실수하면 그가 알아챌 것이다. 내가 케이트인 척 연기하고 있다는 걸. - P232

"당신이 집으로 돌아오고 싶어 하는 거 알아. 여기 있기 싫겠지. 하지만 서두른다고 회복되진 않아. 당신은 지금 스스로를 속이고있어. 이러는 건 나한테도 좋지가 않아, 케이트." - P234

32장 나이얼 - P235

오늘의 책임 간호사인 캐롤라인 - P235

정체성장애를 앓는 환자인 경우 한 자아가 또 다른 자아인 척하는 것이 일반직이지 않다는 건 나도 잘 아는 사실이다. - P236

33장 브리엔 - P239

그런데 이 반지는 겨우 3년 된 것이다.
지나치게 완벽하다.
가짜 다이아몬드다.
- P242

34장 브리엔 - P243

"얘기를 시작하기 전에 말씀드리고 싶은 게 있는데, 나이얼과 관련해서 걱정되는 부분이 몇 가지 있어요." - P244

"그가 제 남편이라면 왜 낯선 사람인 척하며 저를 찾아온 거죠?" - P244

환자분 증상과 관련해 교과서 이론과 정확히 맞아떨어지지않는 부분이 두어 가지 있기는 합니다. - P246

최근의 몇 가지 제한된 증거와 남편분의 투명하지 않은 일처리를 감안할 때 환자분의 증상을 새로 판단해야 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입니다. - P247

35장 나이얼 - P249

브리엔의 계좌에서지난번에 25만 달러를 인출했고, 이번에 또다시 25만 달러를 옆동네 은행에 전신 송금으로 보내뒀다. - P250

36장 나이얼 - P252

루카스 같은 사람은 의료계에서 그야 말로 유니콘처럼 보기 드문 존재다. 나도 저런 사람이 되고 싶다. - P254

"어쩌다가 여기까지 온 거야?"
"여자 때문에." - P257

다행히도 나는 그게 뭔지 알아낼 때까지 여기 오래 있지는 않을 것 같다. - P25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