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그리고 명탐정이 태어났다 블랙펜 클럽 13
우타노 쇼고 지음, 현정수 옮김 / 문학동네 / 2010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추리소설에서 즐겨 사용되는 설정이 바로 클로즈드 서클이다.

고립된 공간에서 벌어지는 살인사건은 용의자가 한정되기에 더욱 스릴이 넘치고  

연쇄살인으로 이어지면 독자로 하여금 범인을 맞추는

본격추리소설의 재미를 극대화시킬 수 있는 설정이라 할 수 있다.

이 책은 눈 오는 산장, 육지와 멀리 떨어진 무인도, 외딴 곳에 세워진

독특한 저택까지 클로즈도 서클을 사용한 세 편의 단편으로 구성되어 있다.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 하네'로 선입견을 신랄하게 비판하는 놀랄만한 반전을 선보였던  

우타노 쇼고가 이번에는 클로즈드 서클의 진수가 뭔지를 제대로 보여주는 단편들로 우리를 찾아왔다.

 

먼저 눈오는 산장을 배경으로 하는 이 책과 동명의 단편에선 아야츠지 유키토의 '키리고에 저택  

살인사건' 연상되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명탐정이 갖춰야 할 진정한 조건이 뭔지를 잘 보여준 것 같다.  

그런 점에서 보면 왠지 히가시노 게이고의 '명탐정의 규칙'에서 추리소설과 거기에 쓰이는  

여러 설정들에 대한 신랄한 풍자를 떠올리기에 충분했다.  

역시 명탐정도 투철한 사명감이 없이는 할 수 없는 직업임이 분명한 것 같다.ㅋ

 

다음으로 외딴 섬에서 벌어지는 살인사건을 다룬 '생존자, 1명'은 추리소설의 고전이라 할 수 있는  

애거서 크리스티의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필두로 한 무인도를 배경으로 한  

설정의 재미를 잘 보여준 작품이라 할 수 있었다.  

지하철 폭파 테러로 무수한 인명을 살상하고 사건이 잠잠해질 동안 무인도로 숨어들어갈 계획이었던  

5명의 신도들은 교단에 의해 버림받으면서 아무도 찾지 않고 빠져나갈 방법도 없는  

무인도에 갖히게 되는데 거기서부터 남은 자들의 생존본능에 따른 연쇄살인이 벌어진다.  

한 명씩 차례로 사라져가는 가운데 드러나는 사건의 결말은

역시 모성(?)의 위대함을 잘 보여준다고 할 수 있었다.ㅋ

 

마지막 단편은 배경이 서양식 관인지라 아야츠지 유키토의 관 시리즈를 떠올리게 하는데  

추리소설 마니아가 직접 연출한 멋진 공연(?)이 펼쳐진다.  

대학 추리소설 동아리 회원들이었던 사람들이 회원 중 한 사람의 초대를 받고 산세이관에 모여 벌이는  

흥미진진한 추리극인데 언제 실제 사건이 일어나지 않을까 조마조마하게 만든 작품이었는데

예상치 못한 트릭과 뜻밖의 결말을 보니 추리소설 마니아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기에 충분했다.

 

클로즈드 서클의 종결자라 할 수 있는 세 편의 단편을 담은 이 책은

단순히 클로즈드 서클을 사용한 것을 넘어서는 반전과 추리소설이란 장르에 대한  

작가의 애정을 고스란히 담아내고 있다고 할 수 있었다.

특히 마지막 단편은 천대받는(?) 추리소설에 대한 마니아들의 가슴 찡한 애정이 잘 담겨 있어  

진한 여운을 남겨주었다. 많은 추리소설 마니아들이 자신도 멋진 작품을 쓰고 싶다는 생각을  

한 번쯤은 해봤을 것 같은데 그런 꿈을 현실에서 재현한다는 설정 자체가 충분히 공감이 갔다.  

비록 현실에서 이를 실현하는 건 결코 쉬운 일이 아니기에

(얼마 전에 현직 판사가 쓴 추리소설이 나와 좀 충격적이었지만...ㅋ)

아직 읽지 못한 뛰어난 작품들을 하나씩 읽어나가는 즐거움으로 대신해야 할 것 같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추리소설에 즐겨 등장하는 클로즈드 서클의 묘미가 뭔지를  

잘 보여준 단편집이라 할 수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벚꽃지는 계절에 그대를 그리워하네
우타노 쇼고 지음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05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자유분방한 성격의 프리터 나루세는 지하철에서

자살을 시도하던 한 여자를 우연히 구하게 된다.

평범한 인상 때문에 그녀를 까맣게 잊고 지내던 그는 어느 날 한 통의 전화를 받는다.

그것이 그녀와의 질긴 인연의 시작인 줄은 꿈에도 모른 체,

한편 고등학교 후배의 부탁으로

뺑소니 사건의 진범을 찾는 일을 얼떨결에 맡게 된 나루세는

얼치기 탐정 흉내를 내며 사기 조직의 뒤를 캐다가 위기에 빠지고 마는데...

----------------------------------------------------------------------------------------

추리소설같지 않은 제목이 끌렸던 소설

제목만 봐선 러브스토리일 것 같지만 엄연히 추리소설이다.

추리소설 제목으로선 넘 로맨틱(?)하지만

고령화사회의 문제를 정말 날카롭게 지적하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만 있는 줄 알았던 노인상대로 한 사기가

일본에서도 사회 문제가 되고 있을 줄은 몰랐다.

게다가 이런 문제를 소재로 하여

우리가 그동안 가지고 있던 편견을 여지없이 깨뜨린

작가의 탁월한 글솜씨에 놀라울 따름이다.

추리소설의 재미는 역시 뜻밖의 범인의 등장으로 인한

반전에 그 묘미가 있는데 이 소설에서도

우리의 선입견을 통렬하게 비웃듯이(?)

정말 예상치 못한 반전(?)이 기다리고 있다.

 

봄날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을 우리는 만끽하지만

벚꽃이 진 자리는 처량하기 그지없다.

그리고 만개한 벚꽃은 모두들 좋아하지만

그 이후의 모습엔 아무도 관심이 없다.

우리의 인생도 그렇다.

벚꽃이 만발한 20대에는 넘치는 젊음과 생명력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받지만

벚꽃이 진 이후엔 관심의 대상에서 멀어진다.

하지만 벚꽃이 진 후에도 벚나무는 살아 있고

빨간색과 노란색으로 물들기까지 한다.

인생은 2,30대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다.

그 이후의 삶에도 본인이 어떻게 사느냐에 따라

얼마든지 아기자기한 재미가 숨어 있음을 이 책은 알려 주고 있다.

 

추리소설의 멋진 반전도 매력적이지만

그보다는 '베로니카 죽기로 결심하다'를 읽었을 때와 같은

삶에 대한 강렬한 의지를 다시금 샘솟게 하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