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삼월은 붉은 구렁을
온다 리쿠 지음, 권영주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익명의 작가가 사본 20부를 제작해 배포했으나 곧바로 절반 가량 회수했다는 신비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둘러싼 미스테리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과

안쪽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액자식 구조로 되어 있다.

보통의 액자소설이 액자처럼 안쪽이 본 내용이고 바깥은 그냥 액자의 틀에 불과한데 반해

이 책은 안과 밖이 모두 독자적인 스토리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둘다 4부(4장)로 구성되어 있다는 공통점과 함께 책에 대한 넘치는(?) 애정을 담고 있다.

 

안쪽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1부 흙과 다의 환상, 2부 겨울 호수, 3부 아이네 클라이네 나흐트무지크, 4부 새피리로 구성되어 있다.

1부는 실제로 동명의 장편으로 간행되었다.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도 모두 4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기다리는 사람들'은 회장과 그 친구들이 회장의 저택에

신입사원을 초대해 이 저택에 숨겨져 있다는 수수께끼의 책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찾기 위한 게임을 벌이는 내용이다.

여기서 처음 등장하는 <삼월은 붉은 구렁을>은 그 탄생과 존재 자체가 베일 속에 감춰져 있어

온갖 소문만 무성한 그야말로 미스테리 그 자체인 책이다.

작가가 그 지인들에게만 배포했으며 대여는 꼭 한 사람에게

하룻밤만 허락된다는 설정은 과연 무슨 내용이길래 하는 호기심과

꼭 읽고 싶다는 강렬한 충동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했다.

 

2장 '이즈모 야상곡'은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작가를 찾아가는

두 여자의 모험담을 그리고 있는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작가의 정체(?)를 공개하고 있다.

 

3장은 '무지개와 구름과 새와'는 이복자매의 미스테리한 죽음을

다루고 있는데 <삼월은 붉은 구렁을>이 써지게 되는 계기를 보여 주고 있다.

 

4장 '회전 목마'는 실제로 <삼월은 붉은 구렁을>을 쓰는 과정을 그리고 있는데

이 부분의 내용은 '보리의 바다에 가라앉는 열매'와 '황혼녘 백합의 뼈'라는 책으로 이어진다.

 

이 책엔 책속의 책인 <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4개 이야기와

바깥의 책「삼월은 붉은 구렁을」의 4개 이야기, 총 8개 이야기가 담겨 있다.

각각의 이야기는 독립되어 있으면서도 서로 보이지 않는(?)

끈으로 연결된 것처럼 묘하고 독특한 느낌을 주었다.

즉 각각 이야기의 기본적인 설정이 유사하면서도 동일하진 않은,

그러면서도 독자성을 가지고 있는 그런 느낌이 들었다.

 

<삼월은 붉은 구렁을>이라는 책은 책 자체가 마치 살아 숨쉬는 생명체와 같이

계속 성장하고 변하는 모습을 보여 준다.

그리고 스스로 자기 복제 및 번식(?) 능력을 갖추고 있어 이야기를 계속 확대 재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뫼비우스의 띠처럼 안과 바깥을 구분할 수 없이

끝없이 이어지고, 안과 밖의 8개의 이야기를 자유자재로 넘나들며

삼차원적인 사고에 그치는 우리에게 사차원의 사고가 어떤 것인지를 잘 보여 주었다.

 

'밤의 피크닉'으로 처음 만났던 온다 리쿠의 이 책은 정말 책이 얼마나 좋은 것인지,

책이 보여줄 수 있는 최대한의 그것을 보여준다.

그녀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이 환상적인 책을 통해

소설이 어떠해야 하는지를 잘 보여주었다.

청소년에서 어른으로의 성장통을 겪는 고교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밤의 피크닉'에서 그 재능을 확인했는데

미스테리한 책에 얽힌 이야기를 선보인 이 책으로 탁월한 이야기꾼임을 증명한 온다 리쿠

 

그녀의 모든 작품의 원천과도 같은 이 책은 책의 매력을 마음껏 만끽할 수 있게 해 준다.

요즘 각종 매체의 발달로 독서의 즐거움을 잊고 사는 현대인에게

책이 주는 즐거움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준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꼭 읽기를 추천하고 싶은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밤의 피크닉
온다 리쿠 지음, 권남희 옮김 / 북폴리오 / 200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루 종일 80km나 걷는 학교 최대의 행사 보행제

마지막 보행제에 참가하게 된 고3 같은 반 도오루와 다카코

이복남매인 그들은 그 사실을 숨기며 서로를 외면해 왔는데

과연 마지막 보행제 기간에 그들은 서로 가까워질 수 있을까...

 

대부분의 학교에서 하는 수학여행 대신 보행제를 실시하는 학교

무려 80km를 온 종일 걷는 이 행사를 보니 바로 떠오르는 건 행군이었다.

20kg 정도 되는 완전군장을 하고 56(?)km를 행군하는 동안은

군대 있는 동안 육체적으론 가장 힘든 시간이 아니었나 싶다.

유격 등도 힘들긴 했지만 20kg 정도의 짐을 지고 산을 오르고

끝없이 걸어가는게 역시 보통 인내심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다.

순간순간 더 이상은 못 가겠다는 생각이 불쑥 불쑥 들었지만

여기서 포기하면 앞으로 어떤 일도 못한다는 절박한 심정으로 견뎌냈기에 무사히(?) 완주할 수 있었다.

행군을 마치고 부대로 돌아올 때 우리를 마중나온 군악대와

사람들의 격려의 박수소리는 아직도 귓가에 생생하며

괜스레 눈시울이 붉어 지고 가슴이 뭉클했던 기억이 난다.

첫 날에 발뒤꿈치 껍질이 까져서 정말 걷지도 못 할 정도로 고통스러웠지만 그래도 이를 악 물고 참았다.

지나고 나서 지금 생각해 보면 좀 미련스럽기도 했지만

이젠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게 된 것 같다.

(역시 군대 얘기를 하니 좀 길어졌다. 다시 행군하라면 절대로 못 할 것 같지만...ㅋ)

 

이 소설 속 보행제를 결코 행군에 비할 수는 없을 것이다.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륙색 정도만 메고 걷는 보행제를

빡센 분위기 속에서 완전군장하고 걷는 행군에 비하겠는가

하지만 학창시절에 보행제 같은 게 있었다면 짜증났을 것 같다.

행군이야 군인이어서 어쩔 수 없이 한다지만

수학여행 대신 보행제를 한다면 왜 우리학교는 이러냐며 투덜댔을 게 분명하다.

하지만 보행제동안 주인공들이 겪는 일들과 심정변화를 보면 보행제의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된다.

그야말로 이만한 추억거리가 과연 있을까 싶다.

힘든 일을 함께 경험하고 서로 그동안 맘 속에만 담아왔던 솔직한 심정들을 나눌 수 있어

서로 더 가까워질 수 있는 기회를 일상 속에서 만들기란 쉽지 않기 때문이다.

이복남매란 사실 때문에 서로를 외면했던 도오루와 다카코도

결국 보행제란 특별한 이벤트가 있었기에 서로의 맘 속에 쌓인 오해를 풀고 화해할 수 있었을 것이다.

수학여행도 분명 학창시절의 중요한 추억거리지만 육체적, 정신적으로 힘들었던 순간

그리고 좋아하는 사람들과의 진솔한 대화의 시간이야말로

앞으로 살아가는데 밑거름이 되는 일이 아닐까 싶다.

 

하루 동안의 보행제를 소재로 이렇게 재밌게 이야기를 풀어 낸

온다 리쿠의 솜씨에 박수를 보내지 않을 수 없다.

정말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하며 고딩들의 맘을 꿰뚫어 보는 듯한

섬세한 감정 표현은 청소년(?) 권장도서로서 정말 손색이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