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미미와 리리의 철학 모험
혼다 아리아케 지음, 박선영 옮김 / 은행나무 / 2008년 9월
평점 :
절판


성과 이름의 앞 글자를 딴 애칭이 미미와 리리, 그리고 모모인 

세 명의 여고생이 자신들의 삶을 통해 철학의 재미에 눈 뜨는 과정을 그려낸 책.

우리는 흔히 철학하면 어렵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학창시절 도덕이나 국민윤리 등의 과목을 통해 여러 철학자들의 사상을 배우기는 했지만

거의 암기하는 수준에 지나지 않아 제대로 된 철학적 사고방법을 배우지 못했다.

그 결과 우리는 철학이 부재한 삶을 사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럼 점에서 이 책은 기본적인 철학적 문제와 사고 방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책이다.

 

여느 여고생들과 마찬가지인 미미와 리리, 그리고 모모는 

안 그래도 질풍노도의 시기에 개인적인 어려움을 겪는다.

미미는 아버지가 교통사고로 식물인간이 되어 병원에 입원 중이고

엄마는 사이비 종교에 빠졌으며 동생은 학교를 자퇴한다.

리리는 부모가 이혼했고 좋아하던 오빠마저 자살을 한다.

모모는 호기심에 원조교제에 나섰다가 끔찍한 일을 당한다.

보통 고등학생들보다도 훨씬 험난한 이들의 삶의 균형을 잡아주는 사람은 그들의 윤리선생 데즈카였다.

데즈카는 학생들이 따분하게 생각할 철학이 결코 현실과 동떨어진 학문이 아닌

우리가 살아가면서 마주치는 일들을 슬기롭게 해결할 생각의 방법을 가르쳐주는 것임을 잘 알려주었다.

 

리리 오빠의 자살로 불거진 자살의 정당성 내지 자기결정권 문제,

그리고 사형이 과연 정당한지에 대한 학생들의 찬반 토론,

원조교제의 윤리적 문제까지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만들어 주는 게 바로 철학의 역할이다.

이 책에서도 언급하고 있는 소크라테스를 비롯한 수많은 철학자들이 한 일이 바로

이런 문제에 대한 해답을 찾기 위한 노력이었고 우리가 그들의 노력의 결실을 배우고 있는데

문제는 그들이 해답을 찾기 위해 고민했던 과정은 모두 생략한 채

그 결과만 몇 개의 단어로 암기하기 때문에 철학자들의 이름과 그들의 사상을 알긴 해도

이를 응용해 자신의 삶에 있어서의 문제에 대해 진지한 사고를 하지 못한다는 점이다.

그게 바로 우리 철학 교육의 문제이고, 학생들이 논리적인 사고와 진지한 성찰을 하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했다. 우리에게 토론문화가 발달하지 못한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지 않을까 싶다.

 

여고생들을 주인공으로 그들 주변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소재로 한 철학적 모험(?)을 시도한 이 책은

삶, 죽음, 사랑 등 인간의 삶에서 본질적인 부분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을 던지면서

이런 고민들을 했던 철학자들까지 소개하고 있어 철학에 대한 입문서로서의 기능을

나름대로 성실히 수행하고 있다. 다른 책들과 다른 점이 있다면 특정 철학자나 사상에 대한 논의보다는

현실적인 문제를 놓고 이를 어떻게 철학적으로 요리(?)하느냐 하는 사고의 방법을 가르쳐 주는 점에서

개인적으로 오히려 제대로 된 철학 입문서가 아닐까 싶다.

철학이 결코 책 속에만 담겨져 있는 학문이 아닌 우리의 실생활의 문제를 해결해 주는

도구라는 점을 잘 알려준 소설이 아니었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강의 - 나의 동양고전 독법
신영복 지음 / 돌베개 / 2004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동양 고전은 우리가 학창 시절 한문 시간에 몇 구절씩 접해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그리고 최소한 책 이름과 저자에 대해선 국민윤리 시간에

수도 없이 배우고 암기했을 내용들이다.

하지만 피상적으로 이해하고 암기했을 뿐

제대로 원전을 가지고 공부한 사람은 거의 없을 것이다.

나 또한 학창시절엔 남들과 똑같은 수준으로 공부했고

다만 대입 본고사 과목으로 한문을 선택한 탓에

다른 학생들보다 조금 더 많이 원전을 읽어보긴 했다.

물론 순전히 시험용 한문을 공부한 것으로

그 속에 담긴 깊은 의미까지 파악할 여력은 없었다.

그 후 대학에 와서도 교양으로 몇 과목 수강을 하다 보니

그나마 조금 고전의 맛을 보긴 했지만

그것도 잠시 다시 수험생활(?)에 빠져들다 보니 까맣게 다 잊어버리고 살았다.

 

그 후 거의 10년만에 신영복 교수가 지은 이 책을 접하게 되었다.

어쩌면 케케묵은 동양고전을 봐서 무슨 소득이 있을까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 일이지만

사회혼란기인 춘추전국시대와 정신적인 혼란기인 현대사회는 여러 면에서 공통점도 있어 

현대사회의 폐단에 대한 해결책을 찾을 수 있을 것 같았다.

 

신영복 교수는 관계론의 관점에서 동양의 고전을 해석하고 있다.

서양의 구성원리가 개개인의 독립성을 중시하는 존재론임에 비해

동양의 구성원리는 사람들과의 관계성을 중시하는 관계론이기에

동양 고전을 체계적이고 통일성있게 해석하기 위해선

관계론의 관점에서 해석해야 한다는 것이다.

 

시경, 서경, 주역, 논어, 맹자, 노자, 장자, 묵자, 순자, 한비자 등의

좋은 구절들을 소개하며 그 속에 담긴 뜻을 관계론의 관점에서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내용들은 구구절절 공감이 갔다.

공감이 가는 좋은 구절에 밑줄을 그어 보니 온 책이 밑줄로 도배가 되고 말았다.

 

인터넷 등 과학기술이 발달하여 세계가 하나가 되었음에도

점점 사람들간의 관계망은 끊어지고 고립되고 있는 현실 속에서

신영복 교수의 동양 고전을 통한 현대사회의 진단과 처방은 유효적절한 것 같았다.

지금도 신영복 교수가 이 강의를 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학교 다닐 때 이런 강의가 있었으면 나도 꼭 수강했을 것 같다.

현대인들에게 있어 꼭 수강해야 하는 교양필수과목이 아닌가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