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초쉬운 문법으로 급터지는 영어회화
백선엽 지음 / 잉크(위즈덤하우스) / 2008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학창시절에 영어를 주로 문법 위주로 배웠다.

그래서 문법과 어휘력, 이를 바탕으로 한 독해는 어느 정도 수준에 이를 수 있다.

하지만 영어라는 말 자체는 제대로 배우지 못한 것 같다.

말은 상대방과 의사소통의 수단인데 상대에게 내 의사를 표현하지 못하고

상대의 의사도 알아듣지 못하는 한심한 상태가 우리나라 영어교육의 현실이었다.

요즘은 어떤지 잘 모르겠는데 내가 학교 다닐 때만 해도 언어 사용의 네 분야 중

말하기는 전혀 필요가 없었고, 쓰기도 별로 사용되지 않았다.

오로지 읽기와 조금의(?) 듣기만으로 영어 실력을 평가했다.

그 결과 까막눈(?)은 간신히 면했지만 입이 있어도 말 못하는 벙어리에 난청까지

여러 언어장애(?)를 가진 사람이 대부분이 되고 말았다.

 

이 책은 우리가 그나마 잘 아는(?) 영어 문법을 바탕으로 회화와 작문을 이끌어 내는 책이다.

이 책에 나오는 문법은 중학생 정도면 다 알만한 쉬운 것들이다.

문제는 이런 문법이 회화와 작문으로 잘 연결이 안 된다는 점이다.

이 책에서 나오는 예문들은 읽으면 분명 평이한 문장들로 되어 있다.

하지만 한국말을 영어로 옮겨 말하거나 써보라고 하면 그렇게 쉽지 않다.

이런 점을 잘 알고 책은 친절하게도 책 날개를 이용해 영어로 된 문장을 가려서 연습할 수 있게 해 준다.

눈으로 보면 너무 쉽고 간단한 표현임에도 입으로 쉽게 나오지 않는 까닭은

역시 실생활에서 직접 사용하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영어를 일상생활에서 늘 사용하는 환경에 있지 않는 한 스스로 계속 반복해서 연습하는 수밖에 없다.

이 책에 나오는 쉬운 표현들만 언제든지 구사할 정도로 익히면

기본적인 의사소통은 충분히 가능할 것 같다.

부록으로 있는 MP3 파일을 활용해 듣기까지 반복하면 영어를 포기했던 사람들도

충분히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훈민정음 잉글리시 - 우리말만 알아도 English가 술술~
최광호 지음 / 잉크(위즈덤하우스) / 2007년 8월
평점 :
품절


그동안 우리가 영어를 배우는 방법은 그야말로 영어를 사용하는 사람이 되는 것이었다.

원어민들의 발음을 흉내내고 최대한 그들과 똑같게 모방하는 것이 바로 영어를 잘하는 길이었다.

그래서 어학연수 등을 떠나고 드라마나 영화로 열심히 영어를 공부하였다.

하지만 이 책은 우리가 원어민이 되는 것이 아니라

영어를 우리말로 바꾸는 방식의 공부방법을 제시한다.

즉 우리말을 영어 어순으로 바꿔서 이를 익히는 방식의 공부방법을 제시한다.

한편으로 생각하면 분명 신성한 발상으로 생각할 수 있다.

영어식 사고에서 벗어나 우리식 사고로 영어를 배운다는 발상은 나름 신선하다.

하지만 결국 영어를 우리말로, 우리말을 영어로 치환하는 과정을 익히는 방법으로

영어를 공부하자는 것인데 중간과정만 좀 다를 뿐

영어식 어순과 사고를 익히는 것과 그리 다르지 않다고 생각되었다.

물론 저자가 제시하는 방법을 따라가면서 영어 공부에 대한 새로운 면을 발견하고

그동안 중고등학교에서 배운 문법을 다시 점검하는 계기가 된 점은 사실이다.

소위 말하는 영어 전문가가 아닌 평범한 사람이고 한국에서만 공부한 저자가 제시한

'훈민정음 잉글리시'라는 한글과 영어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방법은

분명 영어공부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볼 기회를 제공해 주었고

영어공부를 새롭게 시작할 사람들에게는 하나의 유용한 방법이 될 수 있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굿모닝 독학일본어 첫걸음
강석기.박동균 지음 / 동양북스(동양문고) / 1999년 10월
평점 :
절판


50음도 그림카드, 펜맨십, 테이프 등 일본어 걸음마를 시작하는 사람들을 위한 부교재가 잘 갖춰진 책

일본어를 시작하면서 첫 난관인 히라가나와 가타카나를 50음도 그림카드를 이용하니

나름 기억하는데 도움이 되었다.

그리고 핵심문법,  문형연습, 실전회화 등으로 짜여진 각 장을 차근차근 공부하면

어느새 조금씩 일본어가 익숙해지기 시작한다.

그러다 또 한차례 고비가 오게 되는데 동사를 공부하기 시작하면서부터이다.

나도 몇 번이나 여기까지 갔다가 더 이상 진도를 못 나가고 그만뒀다가 다시 시작하곤 하였는데

이 부분만 무사히 헤쳐나가면 일본어의 기초는 어느 정도 습득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의 또 다른 장점은 동양문고의 동영상 강의를 활용해 공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는 독학자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점이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독해 능력 향상에는 아직 무리인 교재라는 점

기본문장은 많이 익힐 수 있지만 독해력을 향상시킬 정도의 글이 없다는 사실이 옥의 티

이 책의 내용을 빨리 내 것으로 만들어 다음 단계로 나아가야겠다.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50 English - 50 문장만 죽어라 외워라
샘박 지음 / 디자인하우스 / 2001년 11월
평점 :
구판절판


대학까지 학교를 졸업했지만 영어로 회화하는 일은 여전히 힘겹다.

이는 무엇보다 독해와 쓰기 위주의 교육 때문일 것이지만

듣기와 말하기에 보다 노력하지 않은 나 자신 탓이기도 하다.

일단 50문장만 외우면 영어를 할 수 있다는 솔깃한(?) 유혹에

영어공부를 다시 시작하기로 한 내가 넘어간 건 어쩌면 당연한 일인지도...

이 책에서 제시하는 기본 50문장이나 회화 50문장은

대학까지 나온 사람은 누구나 다 알 수 있는 문장이다.

문제는 그 문장들을 자기 것으로 소화해 말하지 못한다는 데 있었다.

역시 기본적인 문장들은 암기하는 수밖에 없다.

암기해서 내 것으로 만들어 언제든지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게 만들어야 한다.

이 책은 그 방법을 소개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제시한 방법을 따라서 열심히 하면 정말 기본적인 회화는 할 수 있는 수준이 될 것 같다.

문제는 역시 자신의 노력이다.

영어는 습관이 되어야 하기에 늘 우리가 한국어를 하듯이 사용해야 내 것이 될 수 있다.

회화공부를 다시 시작하는 사람들, 이제 막 영어를 시작하는 사람들에겐

나름대로 좋은 방법론을 소개하고 있는 책인 것 같다.

물론 50문장만 한다고 영어를 마스터할 수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영어를 할 수 있는 중요한 발걸음을 내딛는 것이 아닐런지

시작이 반이다라고 하지 않는가

50문장으로 영어를 자기 것으로 만들기 위한 프로젝트를 시작하기에 좋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웃지마! 나 영어책이야
문덕 지음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05년 7월
평점 :
품절


한동안 영어와는 담을 쌓고 살다가 다시 영어공부를 하기 위해 선택한 책

무엇보다도 도발적인(?) 책 제목이 끌렸던 것 같다. ^^

만화 캐릭터를 배경으로 문덕 선생의 썰렁한(?) 유머로 이야기를 진행시켜가면서

영어 단어들을 하나씩 술술 익힐 수 있게 만들어 놓은 점이 이 책의 장점

각 단원마다 단어들을  다시 정리해 놓아서 언제든지 복습(?)할 수 있게 한 점도 돋보인다.

단어 수준은 대학생들의 교양 영어 수준으로 별 부담없이 볼 수 있는데

각종 시험을 준비하는 사람들이 보기엔 턱도 없이 단어가 부족하니

수험용 어휘책을 필요로 하는 사람은 선택하지 말기를 

실생활에 많이 쓰이는 단어들을 잘 정리해 놓아서 실용성도 있을 것 같다.

암튼 부담없이 영어에 재미를 붙일 수 있게 만들어 주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