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굳바이 콩글리시 세트 - 전2권 (어휘편 + 표현편) - 한국인들이 자주 혼동하는 영어!
이희종.송현이 지음 / PUB.365(삼육오) / 2017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제대로 된 영어인 줄 잘못 알고 사용하는 어휘나 표현이 적지 않은데

이를 콩글리시라고 부르지만 뭐가 맞는 영어인지 콩글리시인지를 구별하기는 쉽지 않다.

이 책은 어휘와 표현의 두 가지 측면에서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잘못된 콩글리시와

정확한 표현을 대비시키면서 올바른 어휘와 표현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책 구성도 한 쪽은 어휘로 시작하고 다른 한 쪽은 표현으로 시작해 중간에서 만나는 형식이어서

앞뒤가 구별이 안 되도록 되어 있어 어느 쪽부터 시작해도 콩글리시를 선별해낼 수 있었는데

아무래도 언어의 기본인 어휘가 나오는 쪽부터 시작했다(책 날개에 있는 저자 소개와 다른 책 소개를

보면 어휘쪽이 앞임을 알 수 있는데 다른 책 소개만 뒤집어놨으면 완전범죄가 될 뻔했다ㅎ).

어휘 편을 보면 우리가 일상적으로 얼마나 콩글리시를 많이 사용하는지 절감하게 된다.

흔히 쓰는 러닝머신은 treadmill, 요즘 많이 사용하는 표현인 사이다는 soda,

유인물은 보통 print란 표현을 쓰지만 handout이 맞는 단어였다. 

대부분 우리가 잘못 쓰는 어휘들은 해당 단어가 있긴 하지만 정확한 의미와는 맞지 않는 단어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는데 문제는 잘못된 콩글리시가 우리에게 너무 친숙하다는 점에 있다.

그래서 우리끼리는 콩글리시를 사용해도 충분히 의사소통이 가능하지만 원어민에게 쓴다면

의사소통에 상당한 문제가 생길 것 같다. 그러나 이 책에서 콩글리시와 정확한 표현을 대비시켜

짧은 문장 속에서 정확한 표현이 뭔지 확인하는 테스트를 반복해서 하다 보니 콩글리시와 정확한

표현을 쉽게 익힐 수 있는 기회가 된 것 같다. 일상에서 가급적 정확한 표현을 쓰도록 하면 이 책의

제목처럼 콩글리시와 굿바이 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은데 다른 사람들이 좀 재수없다고

할 지도 모르겠다.ㅎ 어휘편을 다 익히고 나면 표현편은 상대적으로 무난하게 넘어갈 수 있었다.

어휘편에서 본 단어들이 등장하는 사례들이 적지 않아서 어휘편을 복습하는 성격도 없지 않았는데

적절한 어휘뿐만 아니라 단수, 복수, 동사의 수일치, 자동사와 타동사 구분 등 학창시절에 줄기차게

공부했던 문법적인 면에서 잘못된 표현과 올바른 표현을 골라내는 연습을 반복해서 할 수 있었다.

흔히 한국어식 표현을 그대로 영어로 번역하는 잘못을 저지르기가 쉬운데 언어가 문화를

반영한다는 사실을 감안한다면 문화적 차이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이 책 한 권만으로 콩글리시를 완전히 정복할 수 있는 건 아니겠지만 일상에서 콩글리시인 것을

인식도 못하고 잘못 사용하던 어휘와 표현을 제대로 알게 되어 공식적인 자리나 글에서

콩글리시를 사용하는 실수를 막을 수 있기에는 충분히 도움이 되는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벌집 패턴 일본어 - 따라할수록 탄탄해지는
김미선 지음 / 소라주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 전부터 '2030 일본어로 쉽게 말하기'란 책으로 다시 일본어 공부를 시작했는데

분량이 많지 않아 공부하기는 부담이 없지만 뭔가 좀 부족한 듯한 느낌이 들었다.

기본적인 핵심만 익힐 수 있는 부분은 매일 가볍게 조금씩 꾸준히 공부할 수 있게 해주어서 좋았지만

어학공부가 결국 반복학습으로 몸에 자연스레 배게 하는 방법이 정석임을 생각해보면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교재가 필요한 것 같은 차에 적절해 보이는 이 책과 만나게 되었다.

 

2030 일본어도 결국 50개의 패턴을 연습하는 거라면 이 책은 제목부터 대놓고 벌떼작전을 펼치겠다고

공격적으로 선포한다. 총 6장 30강에 걸쳐 일본어의 기본 문형을 반복 습득하도록 구성되어 있는데,

정중체의 긍정표현의 평서문 현재형, 의문문 현재형, 평서문 과거형, 평서문 현재형을 시작으로

단어만 바꿔서 문형연습을 정말 빡세게(?) 시킨다. 비슷비슷한 문장들이 계속 등장하다 보니

나도 모르게 패턴에 익숙해질 수밖에 없었는데 뒤로 갈수록 학습한 내용들이 많아지다 보니 헷갈리기

시작했다. 일상에서 흔히 사용될 만한 간단한 표현들을 문법상 패턴에 맞게 반복학습하는 형식이라

왕초보들이 기본 문형을 제대로 익힐 수 있게 구성되어 있는 점은 장점이었는데 유사한 문장이

계속 등장하다 보니 좀 질리는 감도 없진 않았다. 솔직히 여러 번 유사한 교재들을 이미 본 적이

있기 때문에 낯이 익어서 그냥 눈으로만 소설책 읽듯이 술술 읽다 보니 읽을 때는 확실히 안 것처럼

느껴졌지만 책을 덮는 순간 익혔던 패턴들이 연기처럼 사라져버렸다. 역시나 어학 공부는 눈으로만

해서는 쉽게 자기것이 안 된다는 것을 뼈저리게 느꼈는데 너무 욕심을 내서

여러 강을 하루에 소화하는 강행군을 하다 보니 오히려 독이 된 것 같다.

형용사와 동사의 다양한 변화와 활용 형태를 익히다 보니 정말 비슷한 것 같으면서도 다양한 형태의

패턴들과 접할 수 있었는데 이 책을 통해 일본어의 왠만한 기본 문형은 다 표현할 수 있을 것 같았다.

다음에 볼 때는 1강씩 차근차근 되새김질 해가면서 패턴들만의 개성을 확실히 파악한다면 

벌집 패턴에서 꿀을 따서 일본어 영양분을 가득 섭취해 내것으로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30 일본어로 쉽게 말하기 - 초급과정
정문주 지음 / PUB.365(삼육오) / 2017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어는 학교 정규과정에서 배운 적도 없고 학원 등에서 사교육으로 배운 적도 없다.

오직 여러 교재를 통해 독학으로만 공부하다 보니 늘 조금 하다 그만두고 하는 걸 반복했다.

아무래도 나 혼자 스스로 하다 보니 누가 이끌어주는 진도에 따라 공부하는 것에 비해 느슨해질 수밖에

없고 명확한 목표 의식 없이 막연하게 일본어를 배우면 좋겠다는 안이한 생각으로 공부를 하다 보니

특정 교재를 제대로 독파한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다. 그러다 보니 아직까지 초보 수준을 못 벗어나는

다람쥐 쳇바퀴 도는 상황이 반복될 수밖에 없었는데 그래도 여전히 일본어 공부를 포기하진 않았다.

그동안은 주로 문법 위주의 교재가 많았다면 이번에는 회화 위주의 교재로 재도전을 해보려고 했는데

책 제목부터 '일본어로 쉽게 말하기'라서 과연 얼마나 쉽게 일본어로 말할 수 있을지 기대가 되었다.

 

이 책에선 30개의 문법 패턴과 20개의 회화 패턴을 기본으로 해서 기본 문장과 응용 문장을 활용하여

익힌 후 기본 문장과 응용 문장을 복습하고 연습문제를 푸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완전 회화 위주의 교재인 줄 알았다가 문법부터 시작하니까 좀 당황스럽기도 했지만

문법을 전혀 모른 채 회화를 한다는 것도 어불성설인지라 기초부터 다진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

사실 여러 교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익숙한 패턴이라 차별화되는 점이 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말하기를 위해 꼭 필요한 문법만 익힌 후 회화로 넘어가는 구조라 문법에서 쉽게 지치는 걸 방지하는

장점은 있는 것 같다. 문법 패턴이 30개지만 한 개가 두 장 분량 정도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하루에 한 패턴 정도 익힌다는 가벼운 생각으로 하니 진도 나가기가 그리 어렵지는 않았다.

보통 다른 책에선 문법에 너무 열을 올리다 보니 다양한 변형까지 모두 익힐 수 있도록

너무 많은 분량을 다뤄서 제대로 공부하기엔 좋지만 금방 포기하게 만드는 경우가 많은데

딱 핵심만 익힐 수 있도록 배려(?)한 덕분에 문법에 질리지는 않을 수 있었다.

물론 이미 여러 책을 통해 어느 정도 기본은 갖춰서 그렇지 왕초보라면 그것도 쉽진 않을 듯하다.  

어학공부를 독학으로 하려면 늘 문제가 꾸준히 지속적으로 반복해서 하는 게 처음 마음 먹은대로

잘 되지 않는다는 점인데 이번에는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주하도록 노력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발칙한 영어로 진짜 쉽게 말하자 - 기본문장편 발칙한 영어로 말하자
심진섭.레이나.김현주 공저 / PUB.365(삼육오)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영어는 한국인을 평생 괴롭히는 대표적인 골칫거리 중 하나다.

학창시절은 수학과 함께 큰 비중을 차지하는 과목으로 항상 부담을 주었고

대학으로 진학하면서 수학에서는 해방될 수 있었지만 영어는 계속 끈질기게 따라다녔다.

심지어 취업을 하고 나서 직장을 다니면서도 영어에서 자유로워질 수 없는 상황이다 보니

정말 지긋지긋하다는 생각도 들지만 생존을 위해선 영어와 이별할 수도 없다.

결국 늘 영어공부를 하다 그만두고 하다 그만두는 걸 반복하게 되는데

가장 큰 문제는 영어를 실제 말을 배우는 게 아닌 지식으로 습득하려 한다는 점이다.

학교에서부터 잘못된 방식으로 영어를 접하다 보니 정작 말하고 듣는 건 못하고

겨우 읽는 것만 조금 할 줄 아는 기형적인 언어 사용자가 되고 말았는데

이 책은 철저하게 영어로 말하기를 제대로 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총40강에 걸쳐 기본적인 문장을 바탕으로 이를 활용하여 문장을 만드는 능력을 길러주는 데

이 책에 나오는 표현들은 사실 중학교 수준의 영어공부를 제대로 했다면 충분히 할 수 있는 문장들이다.

그럼에도 한글로 되어 있는 문장을 선뜻 영어로 만들어내지 못하는 건

그동안 읽는 법만 배웠지 말하고 쓰는 법을 제대로 배우지 못한 결과라 할 수 있었다.

그리고 발음도 이 책에선 원어민이 소리내는 그대로 한국어로 표시를 해놨는데

발음기호로 배우던 발음과는 확연히 다른 부분이 많았다.

물론 이런 방식의 교육이 바람직한지에 대해선 논란의 여지가 있지만

좀 더 원어민의 발음과 유사하게 소리내는 데에는 도움이 될 것 같다.

5강마다 중간 점검을 할 수 있는 구성으로 자연스레 복습이 가능하게 만들어놓았는데

이 책만 제대로 익혀도 기본적인 의사표현은 가능할 것 같았다.

늘 영어공부를 할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꾸준히 지속적으로 해야 정말 실력이 늘 것 같은데

이 책의 다음 단계인 '표현확장 편'까지 열심히 한다면 영어로 말하는 두려움은 극복할 듯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GO! 독학 일본어 첫걸음 - 누구나 할 수 있다 GO! 독학 시리즈
시원스쿨 일본어연구소 지음, 곽은심 옮김 / 시원스쿨닷컴 / 2016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일본 영화나 소설을 종종 보고 업무적으로 일본어를 알 필요가 있어서

몇 번이나 독학으로 일본어 공부를 시도했지만 늘 어느 단계까지 가면 흐지부지 중단하고 말았다.

늘 다시 시도해야지 하는 마음만 있고 항상 하루하루 살기 바쁘다 보니 독하게 마음을 먹지 못하고

있던 차에 매일 15분만 투자하면 된다는 이 책의 표지에 적힌 문구가

그동안 수면 아래 가라앉아 있던 일본어에 대한 도전정신을 다시 끄집어내주었다.

무엇보다 마음에 드는 건 하루 15분씩 8주의 학습 스케줄을 알아서 짜놓았다는 점이다.

보통 독학으로 공부를 하려면 공부 계획을 세우는 게 쉽지 않은데 처음에는 열정이 있어

무리하게 욕심을 내다가 조금씩 계획대로 못하면서 쉽게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

이 책은 1주에 6일 동안 월요일에서 토요일까지만 하루에 UNIT1씩 공부하도록 구성되어 있는데

하루에 4쪽씩 정말 15분 정도만 공부할 수 있도록 되어 있어 부담이 없었다.

매 UNIT는 오늘의 스토리회화, 오늘의 문법, 오늘의 문형 연습으로 꼭 필요한 부분들로 되어 있어

핵심만 익힐 수 있도록 보기 좋게 구성되어 있었다. 내용이 빽빽하게 가득차 있는 책들에 비해

가볍게 읽을 수 있는 구조도 초보자에게는 무리가 없었고, 히라가나 등을 쓸 수 있는 워크북과

단어장 및 MP3와 무료 동영상까지 공부에 도움이 되는 여러 부교재들을 구비하고 있어

일본어를 처음 시작하는 사람에게는 더할 나위 없이 편리한 구성이라 할 수 있었다.

물론 풍부한 예문이라 내용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좀 부족한 부분이 있을 수 있는데

이 책을 시작으로 좀 더 수위가 높은 교재로 공부를 하면 되지 않을까 싶다.

오랜만에 다시 일본어를 공부하는 재미를 맛볼 수 있게 적절하게 구성된 교재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