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존의 수상한 휴가
오쿠다 히데오 지음, 이영미 옮김 / 북스토리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존 레논을 향한 오쿠다 히데오의 펜심을 이해하며 읽었다. 나에게 이 작품은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었다. 인더풀, 공중그네 같은 작품은 기대하면 않되는 걸까... 개인적으로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손수건 위의 꽃밭 보름달문고 10
아와 나오코 지음, 이와부치 게이조 그림, 양미화 옮김 / 문학동네 / 2004년 12월
평점 :
구판절판


잼있다.^^
일본은 섬나라서인지
판타지문학이 어린이 문학에도 잘 형성되어 있다.
일본소설만의 환상적이고 신비로운 분위기를 오싹하게 느낄 수 있는 책이었다.
책을 읽으면서도, 다 읽은 후에도 생각이 생각으로 또 상상으로 계속 이어진다...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우리는 누구나 실수라는 걸 해요. 하찮은 사람과 괜찮은 사람의 차이는, 자신의 실수가 누군가를 불편하게 하지 않았는지 반성하는 태도에 달려 있을 거예요. 또한, 옳지 못한 경우를 당한 사람도 그것을 제대로 표현할 줄 알아야겠지요. 그럴 때 곁에 단 하나의 친구만 있어도 좋을 텐데요.
생각해 보자구요.
나는 누군가의 단 한 사람이 될 수 있을지.
- 작가의 말 중에서 - - P118

"우리 쪼끔 알잖아...."
아주 작은 소리로 말했다.
겨우 그 소리 하는데 눈물이 핑 돌았다.
나에게도 친구가 있다면, 진짜 친구가 있다면 이러지 않을 텐데. - P50

나는 두 다리를 올리며 와락 끌어안았다.
무릎에 이마를 대고 한참 동안 있었다.
목구멍에 걸린 울음 때문에 머리가 아팠다.
울지 않고 참으려니 눈까지 쿡쿡 쑤셨다. - P5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완전 잼나는 책!
아이들이 더 좋아하는 책!
몰입도와 성취감을 주는 최고의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매를 맺지 않는 나무는 있어도
꽃이 피지 않는 나무는 없다고요.
- 하야카와의 말- - P47

1년 내내 열심히 살 수 있다니 상록수는 참 대단하군요.
늘 푸릇푸릇한 잎을 무성하게.... 저는 못 할 거 같네요.
전 아무래도 낙엽수 유형인 듯.
- 마모루의 말 -
어머, 낙엽수도 꽤나 배짱 있는 녀석이에요.
추위라는 불리한 환경에서는 무리하지 않고 잎을 떨어뜨린 후 휴면운 취하죠.
잠으로 넘겨버리다니 대담하지 않나요?
- 하야카와의 말 - - P59

씨앗이 엄마 나무 바로 아래에만 떨어지면
클 수 없으니까요.
- 하야카와의 말 - - P13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