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한 야곱 청소년문학 보물창고 1
캐서린 패터슨 지음, 황윤영 옮김 / 보물창고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얼마전 후배의 카톡에 이 책 표지가 있기에 흥미를 가지고 읽게 되었다.

사실 예전에 이 책을 볼 때는 별 다른 감동이 없었다.

그러나 후배가 이 책을 향해 뜨거운 열정을 보이기에 급작스런 흥미와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하지만 그래서일까??!! 나에게는 전혀 흥미로운 이야기가 아니었다.

사실 중간에 그만 읽고 싶을 정도로 화가 나고 주인공에게 애처로운 마음이 드는 이야기였다.

그리고 저자가 이 책의 모티브를 성경의 에서와 야곱의 이야기에서 따온 것과 로마서와 말라기에 나오는 말씀이 포인트가 되었다는 점은 나에게 질문과 의문으로 가득 찬 소설이 되었다.

난 솔직히 주인공을 이해하기 싫을 정도로 이해가 되지 않았다.

싫어도 싫다고 말 못하고 속으로는 온갖 저주를 뿜어내는 주인공...

나중에서야 그런 자신의 모습을 직시하게 되지만...

몇개월이 지나고  친한 교회 선생님이  이 책을  읽고는 매우 감동적이었다고 하였다.

난 사실 주인공의 상처를 직시하기 싫어서 피했었는데

선생님의 이야기를 듣고 나니 새롭게 이 책이 다가왔다.

다음번에 좀더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봐야겠다.^^

(읽고 기록한 날 : 2013년 4월 초)

 

읽은지 몇년이 흘렀지만 이 책은 계속 내 머리와 가슴에 남는 작품이다.

오래 책을 읽다 보면 이런 작품들이 생견난다.

아마도 힘겹게 읽었지만  마음 한구석을 잡는 무언가가 있었을 것이다.

올해가 가기전에 다시 읽고,  2018년의 감상을써야겠다. (2018.4.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와일드 - 4285km, 이것은 누구나의 삶이자 희망의 기록이다
셰릴 스트레이드 지음, 우진하 옮김 / 나무의철학 / 2012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p551

다 읽고나서 먼저는  나에게  잘했다고 격려하고

다음으로 4285km를 걸어 pct를 완주한 그녀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었다.

이 모든 글이 실화를 바탕으로 했다는  점에 그저 놀라고 또 놀라울 뿐이다.

그녀가 그렇게 아무렇지 않게 인생을 마구 쓰레기처럼 살았다는 점에 놀라고 또 놀랐다.

그러나 그녀는 적어도 그녀의 엄마처럼은 살기를 거부하고 pct를 통해 새롭게 태어나고 싶어했기에 그녀에게 기립 박수를 보낸다.

좀 지루하고, 좀 재미있고, 좀 끈질기게 나를 잡는 뭔가의 매력!!

영화를 보아서 그나마 책을 읽을 때 이해가 쉬웠던 부분도 있었다.

마지막에 신들의 다라에 도착해 아이스크림을 먹는 그녀의 모습이 가장 인상 깊었다.

함께 그 길을 걸어온 것처럼 매우 감격스러웠다.^^

 

 (읽고 기록 : 2015년 9월 1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카르페디엠 1
하이타니 겐지로 지음, 햇살과나무꾼 옮김, 윤정주 그림 / 양철북 / 2008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2013년 봄!! 새학기 시작할 무렵  민서 어머님의 소개로 이 책을 알게 되었다.

여러 번 표지는 봤지만 읽고 싶다는 생각이 들지는 않는 책이었다.

하지만 첫장을 넘기고 일어난 사건은 도저히 마음을 추스르기 어려울 정도의 충격을 주었고

흥미진지하게 책장을 넘기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학교에서 일어나는 선생님과 아이들간의 이야기를 그닥 좋아하지 않기에 중간쯤 왔을 때 는 지루한 감도 있었다.

하지만 한국이 아닌 일본의 교육현실과 또 그들의 사회적 관점개인적 관점을 조금 이나마 알게 되는 계기가 된 책이다.

초임에 예쁜 여자 선생님이라는 구조가 가지는 사랑스런 구조는 좀더 이 책을 흥미진지하게 만들었던 것 같다. 하지만 그래서 지나친 설정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내가 이 책에서 가장 기억에 남고 흥미진지하게 읽은 부분은 데쓰조와 그의 바쿠할아버지 이야기 부분인 것 같다. 또 아다치 선생님의 글쓰기 수업부분이 너무 재미있었다.

데쓰조를 위해 애쓰는 고다미 선생님의 고군분투도 매우 인상 깊었다.

나라면 그렇게 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계속 일어났다.

매우 흥미로웠지만 마지막은 좀 싱거운 느낌이었다.

새롭게 알게 된 작가 하이타이 겐지로에 대해 많은 것을 찾아 보고, 알게 되었다

그의 작품이 우리 도서관에 많이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그의 작품을 모조리 읽어 보고 싶다.)

그러나 왠지 교육, 또는 사람과 현상을 바라보는 일본인의 관점이 우리랑은 뭔가 다르다는 생각이 자꾸만 든다.

그 부분에서 거리감과 이질감을 느꼈다.

 

읽고 기록: 2013.3.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상에 숟가락 하나 - MBC 느낌표 선정도서, 개정판
현기영 지음 / 실천문학사 / 2009년 2월
평점 :
구판절판


정말 10년도 더 전에 읽었을 것이다.

요즘 처럼 제주 4.3사건을 모두가 어느 정도는 알고, 쉽게 말하지 않던 시대가 있었다.

제주에 대한 역사를 1도 몰랐던 나에게 이 책은 제주 4.3 사건에 대해 살짝이라도 알게 했고, 제주도가 아름답지만 아픔도 많은 땅이란 것을 알게 해 주었다.

난 TV프로에서 이 책을 추천해서 읽었다.

정말 재미있었고, 대학때 졸업여행으로 가서 발만 살짝 담그고 온 제주를 마음으로 이해하고, 더 가보고 싶은 곳으로 만들어 준 책이었다. 그리고 아픔의 역사를 알게 해준 책이었다.

요즘 정말 많은 사람들이 제주도로 쉽게 여행을 떠난다.

그 사람들에게 제주를 정말 알고 싶다면 제주 여행 책을 읽기전에 이 책을 먼저 읽기를 권하고 싶다.

그러면 제주여행이 더 풍성하고, 의미있어 질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오베라는 남자
프레드릭 배크만 지음, 최민우 옮김 / 다산책방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다 읽고 기록한 날 :  201613

사람들은 오베가 세상을 흑백으로 본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색깔이었다. 그녀는 오베가 볼 수 있는 색깔의 전부였다. -p69

무려 451p의 책을 간단하게 요약하자면 우리나라로 치면 대발이 아저씨 같은 캐릭터의 오베할아버지의 일생이 담긴 책이다.

요즘아이들은 츤데레라는 말을 쓸 수 있는 그런 할아버지! ^^

인생에 대한 자신의 신념이 확실한 오베 할아버지는 어느 날 아내가 먼저 죽고 자신의 평생일터에서 컴퓨터를 잘 못 다룬다는 등의 이유로 정년퇴직을 하며 더 이상 살아갈 이유를 못 느끼고 자살을 결심한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그의 자살계획은 뜻대로 되지 않고 계속적으로 앞집 여자(이란계 스웨덴 여성이라고 해야 하나?)에 의해 자신이 뜻하지 않은 상황 속으로 자꾸만 빠져들게 된다.

지난해(2015년) 항상 베스트 목록에 올라와 있던 책이라 관심을 갖고 있던 차에 우리학교 도서관에도 여름에 구입하게 되었다. 그러나 막상 책이 왔을 때 생각보다 두껍기도 하고 왠지 다른 책에 밀려서 읽지 못했다. 또한 첫 몇장 을 읽어 보니 흡입력도 별로였다. ..

그래도 끝을 봐야지 하며 읽어 나갔다.

그러나 역시 나에겐 쉽지 않은 스웨덴식 유머와 사고방식...

그래도 한 권 속에 흐르는 오베 할아버지의 삶을 바로보는 철학과 그의 따뜻한 이웃! 그리고 그의 인생을 컬러풀하게 만들어 준 완벽한 여인의 이야기...

내가 재미없었다고 다른 사람도 재미없진 않겠지만 인기에 비해 나의 내면을 울리는 책은 되지 못했다. 그러나 오베 할아버지의 강인한 정신은 잊지 못할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