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조상의 유배 이야기 교과서 쏙 한국사 들여다보기 5
이소정 지음, 이은미 그림 / 리잼 / 2012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유배에도 종류가 있었다는 점은 이번에 새로이 알게 된 점이다.

또한 유배를 가는 비용을 자신이 지불했다는 점은 매우 놀라운 점이었다.

가난한 사람은 유배 가는 비용도 댈 수 없었을 것을 생각하니 조선의 유배문화에 대하여 다시 생각하게 된다.

또한 유배에도 신분 차에 따라 처우와 가는 방식에 있어서 다른 기준을 가지고 있었다는 점에 마음 한 쪽이 서늘하고 슬펐다.

많은 사람들이 유배를 가지만 모두 유배에서 좋은 업적을 남긴 것은 아니며, 그 곳에서 우리 역사에 남을 문장과 역사를 남기신 훌륭하신 선비들의 모습에 절로 고개가 숙여진다.

유배에 대한 기록이 삼국사기에 기록되어 있다는 점도 알게 되었다. 또한 유배제도가 중국의 법률에 따라 고려시대 이후에 정해졌다는 점과 조선은 그로인해 그 길이를 채우기 위해 일부러 길을 구불구불 돌아갔다는 얘기에 이렇게 융통성이 없는 나라가 조선이었다는 점은 참으로 한 숨이 나오는 부분이었다.

익히 알고 있었던 흑산도와 거제도, 제주도가 3대 유배지였으며, 전국에 400여 곳의 유배지가 있었다는 점도 알게 되었다.

제주도에서도 대정현에는 모슬포라고 있는데, 사람들이 못살포라고 불렀다. 왜냐하면 사람이 살지 못하는 곳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유배에는 유배된 일반 관리들을 유배지에 도착하기 전, 유배지 인근에 머물게 하는 부처와 유배된 왕족이난 고위 관리들을 정해 놓은 유배지 안의 일정한 장소에 가두는 위리가 있다.

본향안치 : 죄인을 고향으로 유배 보내는 것

절도안치 : 외딴섬으로 유배 보내는 것

위리안치 : 집 둘레에 가시가 있는 나무를 심고 울타리늘 만들어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하는 것

(읽고 기록한날 : 201411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거인이 제일 좋아하는 맛 사계절 웃는 코끼리, 7-8세가 읽는 책 17
오주영 지음, 김고은 그림 / 사계절 / 2015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읽고 적은날 :   2017. 6. 21

    

푸하하하하하

배꼽을 잡고 웃으며 읽었다.

이렇게 재미있고도 심오한 책이 7~8세가 읽는 책이라니...ㅋ

난 뭐지?? 그리고 7~8세 아이들이 정말 다 이해할까???

하지만 난 정말 재미있게 읽었다. ㅋㅋ

 

이 책속에 아이들을 정말정말 싫어하는 선생님이 등장한다. 그것도 주인공으로!!ㅋㅋ

선생님은 사람들과의 관계 맺는 것보다 혼자서 텔레비전을 보는 것을 더 좋아하는 그런 성격의 소유자이시다. 그러던 어느날 바람에 휩쓸려 거인나라에 가서 모두 거인의 간식거리가 될 바로 그 절대절명의 순간! 선생님은 정말 부끄러울 정도로 비겁해 지고 아이들은 너무너무 사랑스러울 정도로 용감하고, 오히려 선생님을 위해준다. ( 현실 속에서도 이런 아이들이 있을까?? 있을꺼다.) 그리고 다시 현실로 돌아와서는 완전히 바뀐 선생님이 된다는 이야기이다.

재미있었던 부분은 거인은 사랑스러운 아이들보다 진짜 고약하고, 끔찍하게 얼얼하고, 지독하게 시금털털한 맛인 선생님을 맛있어 했다

거인이 좋아한 선생님의 맛은 결국 선생님 그 자체인 것이다.ㅋ ㅋ

 

혹시 나도 아이들에게 이런 맛의 선생님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여러번 하며 읽었다.(정말 이런 선생님이면 어쩌지?? 자꾸만 반성하고 또 반성하게 된다.)

너무 재미있게 읽었지만 결코 쉽게 읽을 수 만은 없는 책이었다.

마음속에 깊이 간직하며 이런 선생님이 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비록 나를 너무너무 힘들게 하는 아이에게도..

책속에는 호두라는 엉뚱한 아이가 나온다.

2학년의 **나 1학년의 ** 같은 아이라고 생각이 든다.

호두가 다시 거인나라로 가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ㅎㅎㅎ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상한 편지 행복한 책꽂이 6
구쓰기 쇼 글, 사사메야 유키 그림 / 키다리 / 2015년 3월
평점 :
구판절판


읽고 쓴날 : 2017. 6. 14

작은 소재가 아름다운 글이 되었다.

사람을 배려한다는 것이 이렇게 아름다운 이야기가 되고

아이들의 동심을 더 아름답게 만들었다.

 

이 작은 책이 실화라는 점이 더 흥미롭고 재미있었다.

학교의 배려가 아이들에게 즐거움을 준 것 같아 마음이 따뜻해졌다.

 

마지막까지 편지를 보낸 사람을 드러내지 않아서 더 좋았던 것 같다.

궁금증을 일으키면서 신비롭게 끝을 낸 것 같다.

또한 2학년이 되어서도 아이들에게 편지를 보낸 점이 너무 좋았다.

 

과연 몇 학년까지 계속될지 모르겠지만

어린 시절에 겪을 수 있는 아름다운 이야기 인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임 씨와 덕봉이 초승달문고 40
김리리 지음, 오정택 그림 / 문학동네 / 2016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리리선생님의 펜이다.

어쩜이리도 이야기를 잼있게 풀어쓰실까??!!

'화장실에 사는 두꺼비'를 읽으며 선생님의 펜이 되었다.

역시나 사임씨와 덕봉이도 실망시키지 않는 이야기였다.

현실과 판타지를 오가는 이런 구조의 소설이 아이들에게도

즐거움을 주는 것 같다.

그러나 이 책에서 가장 좋았던 것은

요즘 우리(특히 어른들)가 생각해야 할 문제들을 많이 짚어 주어서 좋았다.

어른에 대한 공경과 부모에게 효도하는 모습이 어느덧 옛 이야기처럼

요즘 아이들은 인사도 하지 않고, 부모에게 반말을 하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시대에 살고 있어서 덕봉이의 효심은 더 기쁘지만 쓸쓸하게 다가왔다.

그리고 그 효심을 알아주는 세상이 고마웠다.

또한 남들처럼 공부만 잘하는 아들, 일만하는 부모가 아닌 하루하루 가슴 설레는

삶을 살기위해 여행을 떠나는 모습도 너무 좋았다.

아이들은 은연중에 그저 공부잘하고, 성공해야 좋은 이야기라도 생각한다.

이런 마지막을 아이들에게 읽어 줄 수 있어서 좋았다.

아이들에게 나는 늘 이야기한다.

공부만 잘한다고 훌륭한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라고, 그리고 꼭 훌륭한 사람이 되지 않아도 된다고 나를 사랑하고, 남을 사랑하고, 하루하루 만족하며 행복하게 사른 사람이 된다면 그 사람은 대통령보다 성공한 사람이라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겁보 만보 큰곰자리 16
김유 글, 최미란 그림 / 책읽는곰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랫만에 깔깔거리며 읽었다.

김리리 선생님의 '사임씨와 덕봉이' 처럼  지금을  살고 있는 주이공의 삶과 전래동화를 적절히 섞어 놓은 구조를 가지고 있는 짧은 소설이다.

이런 구조는 잘못 섞어쓰면 어색하고 뒷이야기가 다 예상이 되어서 금방 흥미를 잃게 되는데

겁보만보는 정말 잘 쓰여진 책이다.

 

내가 재미있게 읽은 책은 당연히 아이들에게도 베스트 셀러가 된다.

만보라는 이름의 뜻을 물어보고, 다양한 대답을 들었다.

만가지 보물이라는 정답에 다들 재미있어했다.

만보가 용기를 찾아 떠나는 과정을 아이들은 모두 긴장감 넘치게

똘망똘망한 눈으로 함께 했다.

우리는 모두 김유선생님의 펜이 되었다.

김유선생님 책을 도서관에서 찾아 보자고 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