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180
하인리히 뵐 지음, 김연수 옮김 / 민음사 / 2008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이는 폭력을 부르는 보이지 않는 폭력


하인리히 뵐 저, ‘카타리나 블룸의 잃어버린 명예’를 읽고
(책의 부제: 폭력은 어떻게 발생하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가)

처음 읽는 하인리히 뵐의 작품. 언뜻 주제 사라마구를 떠올리게 하는 촘촘한 필체를 구사하며 언론의 보이지 않는 폭력과 그 파괴력을 명징하게 보여주는 소설이다. 제목에서 내용을 눈치챌 수도 있지만, 부제는 전체 내용을 한 문장으로 압축한다. ‘폭력은 어떻게 발생하고 어떤 결과를 가져올 수 있는가?’

소설 속 주인공 이름은 카타리나 블룸이다. 꾸준한 자기 관리와 성실한 밑바닥 생활로 고용주로부터 탄탄한 신뢰를 얻으며 수입도 덩달아 늘어났고 현장에서 뼈가 굵어 베테랑으로 인정받게 된 인물이다. 그런데 어느 날  그녀에게 갑작스러운 사랑이 찾아든다. 운명과도 같았다. 경솔한 만남과는 거리가 가장 멀 것 같은 성격이었음에도 그녀는 그 운명 같은 날 한 남자를 만나 춤을 몇 시간이나 추고 자기 집으로 데려와 밤을 보낸 뒤 도주로와 은신처까지 챙겨준다. 그렇다. 그 남자는 경찰에서 집중 감시를 당하고 있던 범죄자였다. 범죄자인 걸 알고 사랑에 빠진 건 아니다. 사랑에 빠졌는데 알고 보니 범죄자였던 것이다. 그러나 그녀는 그녀답게 범죄자라는 사실에 아랑곳하지 않았다. 그런데 이게 문제의 발단이 되었다. 운명적인 만남은 단지 남녀 간의 관계에서만 해당되는 게 아니었다. 그녀가 스스로 자기 손에 피를 묻히고도 초지일관 떳떳할 수 있도록 만든 사건의 발단이 된 운명적인 만남이었다.

‘차이퉁’이라는 신문은 거짓 뉴스를 나르는 데 선두를 달리는 언론사였다. 이 신문이 카타리나 블룸이 범죄자의 도주를 도왔다는 사실을 보도한답시고 과하게 부풀리고 왜곡시켜서 마치 그녀가 원래 범죄자의 기질이라도 타고났던 것처럼 여론을 조장하기 시작했던 것이다. 물음표는 마침표가 찍힌 참인 명제가 되었고, 가정문은 기정 사실화되기에 이르렀다. 그녀는 졸지에 화냥이 되어버렸다. 그녀의 근면 성실했던 과거부터 현재, 그리고 미래에 이르기까지 모든 게 부정되기 시작했고 모든 게 마치 범죄를 저지르기 위한 전초작업과 그녀가 감당해야만 할 업보인 것처럼 사람들에게 각인되기 시작했던 것이다. 카타리나 블룸의 명예는 땅으로 곤두박질쳤다. 그것도 단 닷새 만에 말이다.

뿐만 아니다. 카타리나를 아끼고 돕던 지인들의 명예마저 모두 실추되는 지경에 이르게 된다. 지병을 앓고 있던 카타리나의 어머니는 그 충격 때문에 생을 마감한다. 카타리나는 참을 수 없었다. ‘차이퉁’ 기자와의 인터뷰를 덥석 승낙한 뒤 그자를 죽이기로 작정하기에 이른다. 기자가 조금만 친절하거나 조금만 정의로웠어도 살인은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러나 그 기자는 카타리나 집에 오자마자 그녀를 희롱했다. 음란한 말로 대화를 시작했다. 총까지 몰래 준비했으나 끝까지 망설이던 그녀는 더 이상 망설일 이유를 발견하지 못했다. 몇 번이나 쐈는지 모른다. 아마 그녀는 빌어먹을 개새끼를 죽이는 심정으로 총을 쏴댔을 것이다. 

그녀는 살인을 숨기려고 하지 않았다. 그러나 사람을 죽인 게 어디 보통 일인가. 그녀는 시간이 필요했던 것 같다. 현실인가 싶어 살인 후 몇 시간 동안 다른 일을 하며 시간을 보내다가 끝내 자수를 했던 것이다. 그녀는 완전히 맨 정신이었다. 그녀에게서 죄책감은 찾을 수 없었다.

언론의 악질적인 왜곡은 도미노 현상처럼 한 사람을 시작으로 해서 그 주위 모든 사람에게 보이지 않는 폭력을 가한다. 눈에 드러난 폭력,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폭력 중 폭력, 카타리나가 저지른 살인을 유도한 진짜 폭력은 바로 언론의 거짓 뉴스였던 것이다. 살인을 저지른 후 그녀에게서 죄책감을 발견할 수 없었다는 장면에서 묘한 공감이 되었던 건 나 역시 어느 정도는 그 살인에서 정당성을 찾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자기 자신은 물론 자기의 어머니를 죽게 만들고 자기를 아끼던 사람들에게까지 어려움을 가져오게 하고 모든 관계를 망가뜨린 주범이 집에 찾아와 성적으로 추근대는 상황을 눈앞에서 맞닥뜨린다면 꼭지가 돌지 않을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물론 그렇다고 해서 그 기자가 죽어야만 했다고, 카타리나가 저지른 살인을 칭찬할 마음은 추호도 없다. 그러나 여전히 마음 한 구석에는 이렇게 말하고 있는 목소리가 들린다. ‘그녀는 사람을 죽인 게 아니야. 개새끼를, 악마를 죽인 거지.’

아마도, 그 기자는 왜곡되고 거짓된 뉴스를 양산하는 언론을 상징하는 인물이지 않았을까 싶다. 저자는 아마도 그 기자를 카타리나의 손으로 죽임으로써 모든 독자들을 대신하여 악질 언론을 죽여버린 게 아닌가 한다. 

거짓 뉴스가 난리를 치는 현상도 어느덧 일상이 되었다. 신뢰가 관건인 언론의 신뢰도는 바닥으로 떨어졌고, 그 언론사를 떠받치는 자본과 권력의 검은 힘은 줄어들 줄 모른다. 이런 현상만 바라보고 있노라면 정말 세상의 끝을 보는 것만 같다. 이런 소설로 대리 만족을 얻어야 하는 우리들의 신세가 처량하기 짝이 없다. 

#민음사
#김영웅의책과일상

출처: https://rtmodel.tistory.com/1320?category=751509 [흩 어 진 행 복 의 조 각 을 찾 아 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