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한테 이제 인사하라고, 마지막으로 인사하라고 권하는 엄마의 웃는 얼굴을 보았다면 누구라도 마음이 아팠을 거라고,
언제나 다만 그거였다고 말하지는 않았다.- P44

한영진에게도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 이순일에게 묻고 싶은 오랜 질문이. 왜 나를 당신의 밥상 앞에 붙들어두었는가.- P83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장진영은 "만화속의 판타지는 현실에는 없는 상상 속의 낯선 세계지만 ‘현실이 확장된 또 다른 공간‘에 다름 아니며, 이런 세계를 통해 현실을 은유, 상징함으로써 오히려 현실을 더 잘 그려 내는 공간이 된다"고 말한 바 있다.- P7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임의의 벡터 두 개를 사용해서 좌표를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이 굉장히 중요한 관점입니다. 너무 자주 강조하는 것 같지만 임의의 좌표를 잡아주고 그런 좌표들 사이의 관계를 생각하는 것이 아인슈타인이 상대성이론을 발견하는 데 있어서 결정적으로 중요한 과정이었습니다.- P26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정만화에서 SF의 계보를 찾다
전혜진 지음 / 구픽 / 2020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순정’만화와 SF에 대한 애정과 의무감으로 강경옥, 황미나, 신일숙을 소환하며 옛 추억에 잠기게 해준 작가에게 감사. 여러 사정으로 완간되지 못한 작품들도 아쉽고 80년대 이후로 지금까지 꾸준히 작품이 나오고 있다는 사실도 확인. 찾아보고 싶은 작품들이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시 말하지만 높은 성의 사나이」는 냉전 시대 작품이고, 『비명을 찾아서』는 1987년에 출간되었다. 재미있는 작품이지만 고전이니만큼 시대의 한계가 존재한다. 그 시대적 한계란 동양인이자 여성에게는 불쾌할 만한 지점이며, 연구자가 아니라면 그와 같은 고전을 전부 찾아 읽어야 할 만큼 이 시대의 읽을거리가 부족하진 않을 것이다.- P244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