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내 우상이었고 인내였다. 그런 언니가 변하기 시작했다. 좀 더 정확히 표현하면 무너지고 있었다. 눈에 띄게. 그렇게 희망이 절망하고 있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올해의 미숙 창비만화도서관 2
정원 지음 / 창비 / 2019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기향 냄새가 나는 교복입은 아이와 같은 공간에 있는 느낌으로 천천히 읽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 북플마니아로 선정되어 받은 굿즈.. 노트, 냄비받침, 북라이트가 왔다. 올해도 열심히 독서하고 북플을 애용하겠습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레삭매냐 2020-01-09 17: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이번에는 다 똑같나 보네요.

축하드립니다.

서니데이 2020-01-09 17:3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는 북라이트가 검정색인데, 와인색도 예쁘네요.
축하드립니다.

scott 2020-01-09 20:0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블루님 2020년 서재 달인 되신거 축하합니다.북라이트 와인색 이쁘네요.냄비 받침 벽걸이 시계인줄 착각을 ㅎㅎ
 
조선에서 백수로 살기 - ‘청년 연암’에게 배우는 잉여 시대를 사는 법
고미숙 지음 / 프런티어 / 201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완전히 틀을 바꿔야 가능한 일 백수로 살기. 가능할까 싶은 의구심이 들지만 이 시대 청년들이 한번쯤 고민했으면 하는 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나간 것에 매이지 않고, 오지 않은 것에 떨지 않으면 된다. 그러면 ‘지금, 여기’를 살아갈 수 있다. 삶은 오직 현재뿐이다. 현재 안에 과거와 미래가 동시적으로 구현되기는 하지만, 결국 삶의 현장은 오늘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