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기, 우리 앞에 훌륭한 한 마리의 코끼리가 있네. 하지만 그는 코뿔소이기도 하지. 훌륭한 코끼리가 되었으니, 이제 훌륭한코뿔소가 되는 일만 남았군그래."- P16

노든은 악몽을 꿀까 봐 무서워서 잠들지 못하는 날은, 밤이 더 길어진다고 말하곤 했다. 이후로도 그들에게는 긴긴밤이 계속되었다.- P57

"너는 이미 훌륭한 코뿔소야. 그러니 이제 훌륭한 펭귄이 되는 일만 남았네."- P115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러나 겐보가 이해하는 사고는 야마다의 사고와는 달랐다. 말 전문가인 두 사람의 편찬자는 한 단어의 ‘의미‘를 둘러싸고 엇갈린 것이다.- P246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아무래도 세상물정을 모르니까요…, 우리 아버지는."
쓴웃음을 지으며 이야기하는 유키오 씨에게 나오야 씨가 화답한다.
"정말 신문을 그렇게 많이 읽는데 말이지(웃음)."- P187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초인적인 신‘의 일을 마주하는 두려운 마음. 터무니없는 것을 봐버린 공포, 이마 씨가 입에 담은 ‘무섭다‘는 말에는그 두 가지 감정이 뒤섞여 있었다.- P150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流書) ‘연구나 조사 때문이거나 흥미 본위가 아니라 교양을 위해 책을 읽는 일. 드러누워 읽거나 잡지, 주간지를 읽는 일은 본래의 독서에 포함되지 않는다.- P38

겐보가 주장한 편집 방침은 ‘찾기 편할 것‘, ‘이해하기 쉬울 것‘, ‘현대적일 것‘이라는 세 가지로 집약되었다.- P81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