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다섯 살의 용기 - 클로뎃 콜빈, 정의 없는 세상에 맞서다 생각하는 돌 1
필립 후즈 지음, 김민석 옮김, 엄기호 해제 / 돌베개 / 2011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열다섯살의용기.
흑인 인권운동에 불을 지핀 이야기의 시작은 로자 파크스로 알려져 있다. 그림책 사라, 버스를 타다로 한 번더 각인되었다. 그런데 다시 그림책을 보니 어린 소녀로 그려진 이 이야기는 오히려 클로뎃 콜빈에 가까웠다.
로자파크스는 시작 중 하나였지 첫시작 이라는 것은 정확한 사실은 아니었다. 클로뎃 콜빈이라는 소녀로부터 시작된 일이었으며 부당하게 잊히고 외면당한 ‘버스 승차 거부 운동‘의 시발점이 된 이야기다.
아마 어른 지도자들은 역활 모델로 적당하지 않다고 생각했는지도 모르겠다. 아직 어리고 가난한 동네와 노동일을 하는 부모 그리고 일이 터지고 미혼모가 된 그녀는 공격받거나 비난 당하기 쉬운 조건을 가졌다.
˝화만 내고 있긴 싫었어요. 정의를 무작정 기다리는 데도 지쳤죠. 기회가 왔을 때 나는 행동할 준비가 되어 있었어요.˝
정의와 자유는 원래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희생과 피의 역사이다.
지금으로 보면 얼토당토않는 ‘짐 크로우‘ 라는 흑인차별법(인종분리법)이 법으로 존재했던 시절을 본다.
하지만 법은 헌법에 위배되어 위헌으로 판결 났지만 인종차별이 없어졌느냐하면 아직 많이 남아 있다.
미국에서 흑인이 차지하는 비율에 대비 죄로 인해 감옥에 들어간 비율은 법 앞에서 여전히 평등하지 못하다는 것을 보이며, 또 정치 사회 경제 지도자와 리더의 비율은 백인이 훨씬 우위를 차지한다.
인권은 인종의 문제 뿐아니라 여성과 남성의 문제 그리고 어린이등 그 모습을 달리할 뿐 여전히 존재하는 높은 벽이다.
정의로운 사회는 오직 용기있는 한 걸음의 실천에만 문이 열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