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나는 저 사람을 절대 용서할 수 없어. 그에게 조금의 연민이나 애틋한 감정 한 자락이라도 생길 일은 없어.

-알라딘 eBook <적야의 신부 2 (완결)> (피오렌티)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소화. 지극히 사랑받고 어여쁨을 받는 요족(妖族)의 아이로 태어난 아이야. 유안호를 건너는 순간부터 너의 운명은 달라졌다. 별의 움직임이 읽히지 않는 방향으로 선회하고 말았다.

-알라딘 eBook <적야의 신부 1> (피오렌티)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용서. 용서라고.

그 단어를 들으면 떠오르는 남자가 있다. 다정함으로 무장한 칼날을 들어 그녀의 심장을 후벼 팠던 그가 가장 먼저 생각났다. 얇은 막으로 막아놓은 상처는 언제 터질지 모르게 불안했다.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4 (완결)>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 운명이 무엇입니까! 부모를 차례로 보내고 외롭게 홀로 살아온 여잔데, 이렇게 젊은 나이에 기구하게 살아온 여자에게 죽을 운명이라니요! 하나가 죽어야 한다고 누가 정했습니까? 누가요! 그 운명이란 건 대체 뭐길래, 왜 김하나가 죽을 운명이라고 하십니까. 왜!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4 (완결)>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허억, 왜. 왜 그랬어요?”

왜 어머니를 죽였어요?

“사랑해서.”

앞뒤를 다 잘라먹은 질문이었지만 기현은 그의 아들이 묻고 싶은 말을 알아차렸다.

-알라딘 eBook <모란은 시들지 않아 3> (신서록)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