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ook] [합본] 파워 플레이 (전2권/완결)
무연 / Renee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부모의 죽음으로 청운회 보스의 양녀로 들어간 채수안.
청운회 보스의 아들 지우현.
청운회 보스의 양자이자, 아들의 방패막이 지무현.

아버지의 유언같은 한 마디에
조직에서의 자유를 꿈꾸는 수안에게
마지막 미션이 떨어진다
아무도 믿지 않는 무현을 2년만 경호하면 자유를 줄 수도 있다는...

우현을 8년 경호하던 수안을 스파이로 의심하는 무현에게서,
자신을 단지 빼앗긴 장난감 취급하는 우현에게서,
아버지 같은 사랑을 주지만 마지막에는 결국 친 혈육에게 돌아서는 청운회 회장에게서
2년이 아니라 오늘도 무사히 살아남을 수 있을지.

조직의 경호원이다보니 화려한 액션을 뿜어내는 수안덕에
남주보다 더 존재감이 빛난다.

스포라 말할 수 없는 반전, 흔한 출생의 비밀인데도 새로웠다.
집안 단속도 잘 못하고
양자, 양녀로 사람을 데려오기만 하고 방치하는
청운회 회장이 조금 무책임하게 느껴진것 빼고는 고구마 전개도 없고
빠른 전개로 재미있게 읽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합본] 계속 죽는 여자 (전2권/완결)
권화록 / 누보로망 / 2017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음의 신과 거래로 자살했던 여자친구를 살렸는데
역시 죽음의 신도 만만하지 않다.
자꾸 여자친구가 죽을 수 밖에 없는 상황이 생기고
과거로 회귀하다 고등학생 시절로까지 리부트~

결국 해피앤딩은 맞는데
부족한 로맨스로 별점도 부족하게 드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합본] 고요한 연못에 내린 비 (전2권/완결)
원주희 지음 / 로코코 / 2017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고요한 연못, 정연(靜淵)
인자한 비, 인우(仁雨)

제목이 참 시적이다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주인공 이름이다.

하지만 반전, 고요한 연못인줄 알았던 정연은
모진 풍파 이겨낸 명경지수임을‥
인자한 비, 인우는 결코 착하지 않다는‥
고요한 연못이 거칠게 내리는 비를 품어안고
고통과 분노를 달래는 이야기.

배경은 조선후기 한글소설이 유행하던 시기.
한글소설이 너무 유행해서 아녀자가 집에 있는
밥그릇 팔아 읽었다는 부분에서는
나와 비슷하게 느껴져서 웃음이 났다.

양반가의 여식이나 천애고아라
돈 많은 양반 집 아이의 독선생으로 취직한 연우.
무슨 사연인지 밤마다 칼을 들고 몽유병으로 헤매는 주인집 양반, 인우.

작가후기에 (제인에어)를 모티브로 조선후기의 이야기를
쓰고 싶었다는 글을 읽고 좀 더 이해가 됐다.

제인에어의 오마주로 훌륭한 글이다.
하지만 서희의 이야기는 확실히 안타깝다.
막장을 너무 많이 봤나?
확실한 권선징악을 바랐는데 왠지 약한 느낌이다.

마지막으로 작가후기까지 꼼꼼히 읽으면 더 이해하기 좋은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합본] 가시꽃의 악야 (전2권/완결)
유엽미 지음 / 로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패망한 나라에서 구걸하던 소녀, 아원이
황후가 됐다?
신데렐라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황제는 늙은 호색한.
자신보다 나이 많은 황제의 손자는 그녀를
전리품 취급 한다.
그런데 사실 손자 지헌도 안타까운 사랑 중‥
누가 진정 피해자인지
아쉬웠다ㅠ

하루 하루 불행한 그녀에게
유일한 위안이 되는 이는 환관, 단규.
하지만 단규도 목적이 있어 접근했던
적국의 첩자.

탄탄한 구성과 절절한 아원의 사랑이
느껴져 안타까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eBook] [합본] 가시꽃의 악야 (전2권/완결)
유엽미 지음 / 로담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패망한 나라에서 구걸하던 소녀가
황후가 됐다?
신데렐라 이야기인줄 알았는데
황제는 늙은 호색한.
자신보다 나이 많은 황제의 손자는 그녀를
전리품 취급 한다.

하루 하루 불행한 그녀에게
유일한 위안이 되는 이는 환관, 단규.
하지만 단규도 목적이 있어 접근했던
적국의 첩자.

탄탄한 구성과 절절한 아원의 사랑이
느껴져 절절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