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책은 타이밍에 관한 책이다. 타이밍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안다. 문제는 우리가 타이밍에 대해 아는 것이 별로 없다는 점이다. 우리의 삶은 '언제'라는 결정의 끊임없는 연속이다. 언제 직장을 바꿀지, 언제 안 좋은 소식을 전할지, 언제 수업 일정을 정할지, 언제 결혼생활을 청산할지, 언제 마라톤을 할지, 언제 일을 본격적으로 시작할지 등등... 그러나 이런 결정들은 직관과 억측들로 난무하기 십상이다.


  나는 이 책을 통해 타이밍이 과학이라는 사실을 입증해보일 것이다. 타이밍의 과학은 인간의 조건을 새로운 시각으로 더 영리하게 일하고 더 잘 살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다면적이고 다방면에 걸친 최신의 학문아다.


♣ 언제 할 것인가 - 다니엘 핑크 :p 17 프롤로그 




혁신과 창의력은 컨디션이 최적의 상태가 아닐 때 가장 커지고 24시간 주기 생체리듬과 관련될 때 가장 작아지기 때문에 일부 학자들은 이런 현상을 '영감의 역설'이라 부른다. 그리고 덴마크와 로스엔젤레스의 학생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업 성적 연구를 통해 수학 같은 분석적인 과목은 아침에 수업 듣는 것이 더 좋다는 사실을 밝혀낸 것처럼, 위스와 잭스는 '수업시간을 선택하는 학생들이 예술이나 창의적 글쓰기 같은 수업을 최적의 시간이 아닌 다른 시간에 듣는다면 더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한다.


  간단히 말해 기분과 성취도는 시간에 따라 달라진다.  기분은 최고점-최저점-반등이라는 공통된 패턴을 따른다. 그리고 이것은 이원적 실적 패턴을 형성한다. 상승 구간인 오전에 사람들은 린다 문제처럼 예리함, 기민성, 집중력을 필요로 하는 분석적 작업을 능숙하게 처리한다. 반등 구간인 저녁 시간에는 동전 문제처럼 억제력이나 분석력이 별로 필요하지 않은 통찰력 문제를 잘 푼다. '대부분의 인간'은 걸어 다니는 드 메랑의 미모사다. 우리의 역량은 우리가 어쩌지 못하는 시계에 따라 열리고 닫힌다.


  그러나 내 결론에서 약간의 빠져나갈 구멍을 찾아낸 독자도 있을 것이다. 내가 '대부분의 인간'이라고 한 말을 유념하기 바란다. 특히 성취력과 관련된 패턴에는 예외가 있다.


♣ 언제 할 것인가 - 다니엘 핑크 :p41~42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리스트를 어떻게 작성하는지 몰라서..;; 

썼다, 지웠다, 옮겼다,를 도대체 몇 번째 반복하고 있는지ㅋㅋㅋㅋ 


ღ˘⌣˘ღ 말 그대로 첫눈에 반한 책 모음 ღ˘⌣˘ღ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방구석 미술관- 가볍고 편하게 시작하는 유쾌한 교양 미술
조원재 지음 / 블랙피쉬 / 2018년 8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2021년 04월 14일에 저장

진이, 지니
정유정 지음 / 은행나무 / 2019년 5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2019년 05월 30일에 저장

ㅋㅋㅋㅋㅋㅋ 다정한 정유정이라니!
진짜 내가 아는 정유정작가님이 맞나?싶어 조사까지 해봤음. ㅋㅋㅋ
빨강 머리 앤 (양장)
루시 모드 몽고메리 지음, 애니메이션 <빨강 머리 앤> 원화 그림, 박혜원 옮김 / 더모던 / 2019년 5월
16,800원 → 15,120원(10%할인) / 마일리지 840원(5% 적립)
양탄자배송
밤 11시 잠들기전 배송
2019년 05월 21일에 저장

내 시간 우선 생활습관- 즐거운 계획이 나를 행동하게 하는
닐 피오레 지음, 김진희 옮김 / 청림출판 / 2018년 1월
14,000원 → 12,600원(10%할인) / 마일리지 700원(5% 적립)
2019년 04월 27일에 저장
품절



11개의 상품이 있습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100년 만에 올려보는 내 책상 사진 :D



요즘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쓰고 있어서  

저렇게 예쁜 사진과 함께 실시간 시계가 뙇!!! 

네이버 웨일 계속 번창해서 앞으로도 계속 계속 예쁜 컴퓨터 화면 쓸 수 있게 해주세요! 


여전히 책상 위는 지저분, 너저분, 뜻밖에 안구 테러 죄송합니다 ㅠ

그래도 내가 만든  손목쿠션 '러블리돌'은 저 와중에도 귀엽구나! 

러블리돌 인형 (마우스패드, 손목쿠션) 만들기도 원데이 클래스합니당!ㅋㅋ 




오늘 필사한 구절은 [디지털 노마드] 


용어로 보는 IT - 디지털 노마드

시간과 장소 구애 없이 일하는 디지털 유목민


하루는 일하는 중간에 서핑을 즐기기도 하고, 어느 날은 비가 내리는 창 밖 풍경을 보면서 작업을 하기도 하고, 또 다른 날은 로마 콜로세움 근처에서 관광객을 바라보며 일한다. 이런 꿈같은 근무 환경을 실제로 체험하고 있는 사람들이 있다. 인터넷과 업무에 필요한 각종 기기, 작업 공간만 있으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유목민, ‘디지털 노마드’ 얘기다.


출처 : 네이버캐스트> 용어로 보는 IT> 디지털 노마드





디지털 노마드(Digital Nomad)는 프랑스 경제학자 자크 아탈리가 1997년 ‘21세기 사전’에서 처음 소개한 용어다. 주로 노트북이나 스마트폰 등을 이용해 장소에 상관하지 않고 여기저기 이동하며 업무를 보는 이를 일컫는다.


출처 : 네이버캐스트> 용어로 보는 IT> 디지털 노마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혐오가 생리적이라면 분노는 사회적이다. 옳고 그름을 따지지 않으면 분노도 생기지 않는다. 분노는 정의의 관념을 먹고 자란다. 그러나 혐오는 원초적이고 본능적인, 즉 동물적인 감정에 가깝다. 그래서 혐오감에 사로잡힌 사람과는 말이 통하지 않는다. 차별과 부조리에 대해 혐오할 수 있을까? 아니다. 우리는 차별과 부조리에 대해서는 분노한다. 분노의 이유를 설명할 수도 있다. 혐오와 달리 분노는 말이 통하는 감정이다. 그래서 혐오의 입은 ‘입’이 아니라 토해내는 ‘주둥이’에 가깝다. 분노에서 말을 제거하면 혐오가 된다. 혐오에는 ‘왜’나 ‘이유’가 없다. 


♣ 혐오, 감정의 정치학 - 김종갑 :p 9~10 /  채널예스 > 칼럼 > 대중문화 > 솔직히 말해서 > 눈을 피하는 혐오 중에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책이 있는 예쁜 공간을 보면 잠깐이라도 '힐링'이 되지 않나요? 
오늘도 ㅋㅋ 아직 아무것도 한 게 없는데 ㅋㅋㅋ 
어느새 오전 시간이 순삭;;;; 

앜!!! 
빨~리 움직이라우~!!! 명령을 내려보지만 ㅋㅋㅋㅋ 
이 와중에 배는 또 넘~나 고프고, 밥 좀 먹으면 또 잠이 쏟아지겠지만 ㅋ
오늘은 진짜 할 일이 산더미라ㅠㅠ  정신줄 놓으면 안 됨 ㅠㅠ  
어서 밥 챙겨 먹고, 커피 믹스 2개 타 먹고, 
활기찬 오후 보내야지! 파이팅!! 

-이래놓고.. 나는 또 
밥 먹은 후의 식곤증을 뿌리치지 못하고 ㅠㅠㅠㅠㅠㅠㅠ 









사진 출처 : 핀터레스트


그리고 서재, 하면 생각나는 책들 ㅋ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