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의 강 문학과지성 소설 명작선 10
오정희 지음 / 문학과지성사 / 1995년 4월
평점 :
구판절판


아... 대단한 소설이다. 이런 작가를 왜 내가 아직 몰랐을까. 필사의 교본으로 자주 사용된다는 말만 듣고 구입한 지 일년이 넘어 열어보고 이제야 소스라친다. 우리 글이 얼마나 다양한 모습으로 변주될 수 있는지 여실히 보여준다. 김훈도 그렇지만 그의 글은 때로 넘치게 현학적인 대 반해 오정희 작가는 현학적이지도 추상적이지도 않으면서 기가 막히게 변화무쌍한 표현으로 아찔한 상상력을 서슴없이 내보인다. 완전 깜놀. 이게 70년대 소설이라니. 나는 70년대에 박완서가 쓴 소설을 보면서 그 유아적인 글발에 아직 충분히 글을 조탁하고 훈련할 짬이 없던 시대의 한계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던 거다. 이 분은 천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어떻게 죽을 것인가 - 현대 의학이 놓치고 있는 삶의 마지막 순간, KBS 선정 도서
아툴 가완디 지음, 김희정 옮김 / 부키 / 2015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우리는 어떻게 죽음을 맞고 준비할 것인가. 죽는 자의 입장에서, 그리고 죽는 자를 치료하는 의사의 입장에서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가지 이슈를 제기하고 있다. 읽고 고민해볼 가치가 충분히 있는 책.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라면을 끓이며
김훈 지음 / 문학동네 / 2015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김훈이 사물이나 자연에 대해서 얘기할 때보다 그 자신과 그 가족의 삶에 대해 얘기할 때 글은 살아 움직인다. 그가 더 자신의 얘기를 많이 해주었으면 좋겠다. 꽃 길 나비에 대한 얘기는 충분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앵무새 죽이기
하퍼 리 지음, 김욱동 옮김 / 열린책들 / 2015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워낙 유명한 책이라 오히려 미루다가 이제야 읽음. 미국문학사에서는 대단히 가치 있는 책인지 모르겠으나 나는 그저 미국의 1930년대 작은 마을의 단편을 보는 정도의 감흥만 얻었다. 흑인이라는 이유로 저지르지 않은 죄를 뒤집어쓰고 사법살인 비슷한 걸 당하는 소설이 쓰인 때로부터 60여년이 지난 1990년대에 흑인이 백인들을 법정에서 살해하였어도 무죄판결을 받는 소설(타임투킬)이 나오는 걸 보면 격세지감이다. 울 나라도 답이 없는 나라지만, 그러고보면 미국도 참 어지러운 역사를 가진 나라인 모양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꿀잼 경제학 - 알면서도 손해 보는 당신을 위한 행동경제학!
포포 포로덕션 지음, 김지영 옮김, 김웅철 감수 / 매일경제신문사 / 2015년 8월
평점 :
품절


행동경제학을 매우 쉽게 풀어쓴 책. 내용이 쉽고 가벼워서 부산에서 서울 가는 밤기차 안에서 졸음을 참아가며 읽기에 그럭저럭 적합한 책이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