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절과 기분
김봉곤 지음 / 창비 / 2020년 5월
평점 :
품절


타인의 사생활을 임의로 공개하였다는 혐의로 난리가 난 책이라, 오히려 흥미가 끌려 구입해 읽었다. 변명문에서 본 문장이 깔끔해서 기대했는데 소설은 그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다시 찾아볼만큼 마음에 들지도 않았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