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값도 못 하는 놈이라는 욕이 있다. 밥값을 하는 것이 사람이 지녀야 할 가장 기본적인 자세라는 얘기다.

 

  그러나 밥값 하기가 얼마나 힘든가. 밥값을 수치로 계량할 수 있을까? 세상에 밥이 되는 것들이 모두 제 목숨을 버려 내 목숨을 유지하게 해주는데...

 

  밥값은 다른 말로 하면 다른 존재들 목숨값이라는 얘기가 된다. 그렇다고 너무 어렵게 생각할 필요는 없다.

 

  다른 존재들의 목숨값이지만, 그들 목숨을 거부할 수 없다. 살아있는 존재들이 지녀야 할 숙명. 다른 목숨으로 살아가는 목숨.

 

그러니 밥값이라는 말은 목숨값이니 그 얼마나 무거운 말인가? 수많은 과거-현재-미래의 목숨값이 내 밥값에 들어 있으니.

 

이 무거운 밥값을 조금이라도 가볍게 할 수 있는 일은 자기 삶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다. 자기에게 주어진 일을 차근차근 해나가는 것. '밥값'이라는 시 중간에 나오는 일상생활. 밥 먹고, 가스불 챙기고 하는 일들.

 

더한 것은 바로 지옥으로 대변되는 가장 낮은 곳을 인식하는 일. 제가 있는 곳보다 낮은 곳을 볼 수 있는 눈을 가지는 일.

 

내가 다른 목숨들로 내 목숨을 유지하고 있으니, 더 어려운 목숨들을 위해 무언가를 하는 일. 그것을 시인은 지옥에 다녀온다는 것으로 표현하고 있다. 

 

  밥값

 

어머니

아무래도 제가 지옥에 한번 다녀오겠습니다

아무리 멀어도

아침에 출근하듯이 갔다가

저녁에 퇴근하듯이 다녀오겠습니다

식사 거르지 마시고 꼭꼭 씹어서 잡수시고

외출하실 때는 가스불 꼭 잠그시고

너무 염려하지는 마세요

지옥도 사람 사는 곳이겠지요

지금이라도 밥값을 하러 지옥에 가면

비로소 제가 인간이 될 수 있을 겁니다

 

정호승, 밥값, 창비. 2011년. 초판 3쇄.  14쪽.

 

이렇듯 밥값을 하는 것은 만만치 않다. 그러므로 욕으로 하는 밥값도 못 하는 놈이라는 표현은 사라져야 한다. 우리 중에 밥값을 제대로 치르며 사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는가.

 

이 시를 읽으며 나는 과연 밥값을 하나 하는 반성이 되었는데... 저 사람은 밥값은 하는 사람이야 라는 말... 그런 말을 들을 수 있도록 살아야겠다는 결심을 한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4-06 07:5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시집에서 만난 첫시가 아, 이거다 싶은 경우가 그다지 많지 않은데, 이 시집은 첫시를 읽자마자 아, 이거다 싶었다.

 

  선거 때만 되면 말들이 혼탁해지지만, 평소에 더럽혀진 말들이 얼마나 많았던가.

 

  도대체 어떤 말들이 필요한지 생각도 하지 않고 그냥 입에서 내뱉으면 말이 되는 줄 아는 사람도 많은지... 제 하고 싶은 말만 하고, 남의 말은 듣지도 않고, 남의 감정은 생각도 하지 않고, 그 말이 얼마나 필요한지도 고려하지 않고 그냥 내뱉아진 말.

 

  말을 조율하는 사람이 있다면, 정말 바쁘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는 말을 조율하기 위해서 엄청난 노력을 해야 할 것이다.

 

이미 말들이 조금 엇나간 것이 아니라 완전히 뜯어고쳐야 할 정도로 나아갔으니 말이다. 그들이 내뱉는 말들은 표현의 자유라고 할 수 없다. 그런 말들은 표현의 자유를 넘어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말이 된다. 굳이 혐오표현이라고 하지 않더라도.

 

혐오표현에 해당한다고 할 수 없는 말 중에도 사회에 해악을 끼치는 말들이 많다. 특히 정치권에서 나오는 말들을 보면 똥 묻은 개가 겨 묻은 개를 나무란다는 식으로, 제 잘못은 생각도 않고 오로지 상대편을 비방하는데 전력을 기울인다.

 

제 말이 얼마나 더러운지 생각도 못하고, 그냥 뱉어버리는 말들. 허유와 소부의 고사를 떠올리지 않더라도 내 귀가 얼마나 더러워졌는지, 씻어도 씻어도 깨끗해지지 않는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니 언어의 조율사가 나온다면 그는 엄청 고생할 것이다. 이 엇나간, 맞지 않는 말들을 맞추기 위해서... 임영조 시집, 첫시 '조율사'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사람이다. 아니, 우리들이 이런 조율사가 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는 오염된 말 속에서, 오염된 대기 만큼이나 괴로워하면서 지내야 할 것이다.

 

   조율사

 

어느 놈이 말썽인지

아무 기탄없이 지목하세요

고장난 소리는 모두 고쳐 줍니다

쓸데없이 소리만 큰 놈

병신같이 속으로 기어드는 소리도

모조리 가려내 풀거나 조여

원하시는 성대(聲帶)를 도로 찾아 줍니다

위턱과 아래턱이 뒤틀려

말버릇이 언제나 지저분한 입

그래서 종종 화음(和音)을 깨는

독불장군도 바로잡아 줍니다

고분고분 바른말만 하도록

(진정한 민주화를 위하여

소수의 의견도 존중하라!)

참 지당한 말씀 같지만

이미 망가진 소리는

다수의 귀에는 폭력이에요

어느 놈이 말썽인지 대세요

당신의 귀에 거슬리는 소리를

순하고 듣기 좋게 바꿔 줍니다

그동안 방치해 둔 평화를

당신의 압류된 노래를

깨끗이 해금시켜 줍니다

하루 품삯 이만 원이면.

 

임영조, 그림자를 지우며. 시와시학사. 2002년 초판. 13-14쪽. 

 

망가진 소리들이 돌아다니지 않게 조율했으면 좋겠다. 단돈 이만 원이 아니더라도, 더한 돈이 들더라도.

 

미세먼지보다도 더 좋지 않은 것, 그것이 바로 오염된 말, 망가진 소리다. 그런 소리들을 조율하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봄 감기


꽃 몸살을 앓으면

온 마음에 꽃비가 내리고


세상 모든 것이

새롭게 출발하는 이 때


연둣빛 새싹이

푸르른 여름을 향해 가듯


한 때 겪은 몸살이

튼실한 열매를 맺는다.


꽃비는

축복이리라.


새로운 나를 알리는

세상의 외침이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세상을 살아가면서 가장 힘든 일이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사는 일.

 

남에게 피해를 입히지 않고 사는 일이 간단하다고 생각하겠지만, 막상 살아보면 누군가에게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피해를 주게 된다. 내가 의도하지 않더라도.

 

그렇게 피해를 주고 피해를 입고 살아가는 것이 사람들이라면, 적어도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는 삶을 살아야 하는데...

 

사람만이 아니라 우주에 존재하는 모든 생명체들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살아갈 수는 없으니, 삶이란 이 피해들의 연속이라고 할 수 있겠단 생각이 든다.

 

피해ㅡ상처, 그 다음에 그 상처를 어루만지거나 대체할 수 있는 삶들. 그런 삶을 살아가려 노력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 내 목숨이 남 목숨으로 유지되는 현실에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는데...

 

김종철의 "못에 관한 명상"을 읽었다. 시집이 "못"으로 모두 전개되고 있다. 그래 못, 내가 박은 못, 내게 박힌 못.

 

못은 남에게 상처를 주기도 하지만, 어떻게 생각해 보면 남과 나를 꼭 붙들어매는 역할도 한다. 내가 받은 상처와 남이 받은 상처가 못으로 묶여 하나가 되는데...

 

이 시집에 있는 시들 중에 '사는 법-못에 관한 명상·6'을 소개한다.

 

사는 법

  - 못에 관한 명상·6

 

마흔다섯 아침 불현듯 보이는 게 있어 보니

어디 하나 성한 곳 없이 못들이 박혀 있었다

깜짝 놀라 손을 펴 보니

아직도 시퍼런 못 하나 남아 있었다

아, 내 사는 법이 못 박는 일뿐이었다니!

 

김종철, 못에 관한 명상, 문학수첩.  2001년 재판 1쇄.  20쪽.

 

이렇게 평생을 못을 박고, 못에 박히며 산다. 상처 없이 어떻게 세상을 살아갈 수 있겠는가. 못으로 상처를 주고, 상처를 받겠지만, 그 못으로 인해 하나가 될 수도 있으니.

 

삶은 이렇게 상처들을 통해 하나로 엮이는 그런 과정일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다만 상처가, 남에게 주는 피해가 그 사람을 더 힘들게 해서는 안 되니, 여기에는 자기 행위에 대한 성찰이 뒷받침 되어야 한다.

 

못을 박을 일이 없는데도 못을 박으면 그것은 상대에게 피해만 주는 행위이고, 못은 많을수록 좋은 것이 아니라 꼭 필요한 데에 박힐 때 서로를 연결해 주는 역할을 하니...

 

상처 없이, 또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사는 삶이 불가능하다면, 꼭 있어야 할 곳에만 있어야 하는 못처럼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한다.

 

남을 고통으로만 이끄는 못이 아니라, 남과 내가 하나가 되게 연결해주는 못이 되는 삶이 되도록 해야겠다는 생각...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빅 이슈 한 권을 사는데 빅판이 비타민 하나를 준다. 고맙다고. 빅판에게 힘내라는 말을 하지도 못하고 오히려 내가 힘을 얻는다. 고맙다. 이렇게 만난 빅이슈 198호다.  

 

  만나지 못할 때는 빅이슈를 잊을 정도로 만나지 못하다가, 만날 때는 자주 만나게 된다. 아마도 마음이 떠나 있다가 다시 마음 속으로 들어온 것이리라.

 

  표지 그림이 눈길을 끈다. 안중근 의사다. 3월을 시작하는 빅이슈로 우리나라 독립을 위해서 애썼던 안중근 의사. 그에 대한 글이 쓰여 있어 민족 독립에 대해 생각하게 된다.

 

단지 민족 독립만이 아니라 그는 동양평화를 꿈꾸었던 사람이고, 동양평화 속에는 모든 사람들이 평화롭게 살아가는 세상에 대한 염원이 담겨 있었을테니, 결국 빅이슈가 꿈꾸는 세상과도 통한다고 할 수 있다.

 

빅판들 역시 독립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고 있지 않은가. 개인이든, 민족이든, 세계든 지구에 살고 있는 우리들은 이러한 독립할 수 있는 생활, 평화로운 생활을 꿈꾸고 그렇게 되기를 노력하고 있다.

 

안중근 의사에 이어 유관순 열사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다. 영화 <항거>에 출연하는 배우 고아성을 인터뷰한 글.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지금 우리가 이렇게 살 수 있음을 생각하게 된다. 이번 빅이슈에서 더 의미 있는 것이 유관순 열사로 그치지 않고 서대문 형무소 8호실에 있었던 여성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한 것이다.

 

한 사람만을 주목하는 것이 아니라 여러 사람들이 힘겹고 한발한발 내디뎌 우리나라 독립을 이루었음을 이번 호를 통해 다시 생각하게 된다.

 

빅이슈도 마찬가지다. 그냥 한 사람의 활동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다. 비록 크지는 않더라도 여러 사람들이 빅이슈를 통해 모여 한걸음 한걸음 걸어가고 있어서 더 의미가 있다. 그들의 그런 함께 걸음이 빅판들에게도 힘으로 다가올 수 있고, 빅판을 구입하는 사람들에게도 힘이 된다고 생각한다.

 

민족 독립운동가들이 꿈꾸었던 세상, 누군가에게,또는 다른 나라에 종속당하지 않고 사람들이 스스로 자신의 삶을 살아갈 수 있는 세상 아니었을까. 그런 세상을 향해 우리는 나아가야 하지 않을까.

 

이번 빅이슈 198호를 읽으며 한 생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