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한글


문맹률이 0에 가깝다고

세계에서 가장 과학적이고

배우기 쉬워

어린아이라도 한 나절이면

깨친다는

한글을 지닌 나라라고

자랑들 하지만

문자만 읽고

뜻은 못 읽는 사람들이

가장 많은 나라

들어가지 마시오

기를 쓰고 들어가고

걷거나 뛰지 마시오

걷고, 뛰고

서 있는 사람에게 도리어

큰소리 치는

인권, 질서, 배려,

문자만 읽고

뜻은 못 읽는

정치 뜻도 모르고

선량(選良)이라고 우기며

사는 인간들이

득시글한

문맹률은 낮지만

문해율(文解率)도 낮은

쉬움이 가벼움이 아닌데

너무 쉬워

머리에서 증발해

가슴, 발로 가지 못하는


슬픈,


한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그들은 벽이다


“새물결”이 몰아친다

묵은 것, 낡은 것을 밀어내려

거대한 파도가 되어

쏴, 쏴아~

몰려든다.


파도는 방파제에

부딪쳐 철썩……

하얗게 흩어진다.

흩어지고 흩어져도

또 다시 밀려오는 파도.


그러나 벽은 여전하다.

새물결의 흐름을 막아서는.


성난 파도는 이를 삼키려는 듯

넘어서려는 듯, 부숴버리려는 듯

으르렁, 으르렁

힘차게 도약하는데

하, 그래도 그들은 그냥 서 있다.


움직이면 죽는다는 듯

그대로 서 있는 관료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계절 시간이 초 시간이 되어


예전에 약속을 할 땐

시계탑 앞에서 만나자고 했다

그만큼 시계는 귀했고

초로 나누지 않는 시간에

몸은 계절을 시간으로 삼았다

눈보다는 몸으로 느끼는 시간들

어느 순간

몸 시간이 눈 시간으로 바뀌었다

계절의 시간이

초 단위 시간으로 바뀌어

어느 곳에도 존재하게 되었다

시계가 넘쳐나자

현재를 살던 사람들이

미래를 살기 시작했다

째깍째깍

자꾸 내달리는 초침을 보며

시도때도 없이 알려주는 시간을 보며

멈출 수가 없게 되었다

바로 눈 앞에 미래가

시계를 통해 알람을 통해

다가오게 되자

현재는 미래에 밀려나

쉼 없는 삶이 되었다

몸 시간이 눈 시간이 되고

계절 시간이 초 시간이 되어

미래로 달려가야만 하는

멈춤 없는 현재가 되었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3-28 09: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3-28 11:53   URL
비밀 댓글입니다.
 

  사랑은


사랑은 머리에서 오지 않는다

저 먼 곳

표현할 수 없는

마음 깊숙한 곳에서

조금씩 조금씩

솟아나온다

이미 나왔을 땐

걷잡을 수 없어

이성으론 어찌할 수 없는

가슴 시림, 설렘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마음 아픔으로

눈 멀고, 귀 먹고

벙어리가 되어 버린다

세상 모든 것이

사랑에게 있어

감정마저도

제 것이 아니게 되는

사랑은

사랑은 바로 그런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 봄에

 

 

 

하늘의 손길이 부드럽게 어루만질 때

땅은 이제 해산할 때가 되었음을 안다.

몸 속 생명들이 나갈 수 있도록

굳고 단단하게 잠갔던 자신의 몸을

하늘의 손길에 맞추어 조금씩

부드럽게 열기 시작한다.

 

 

 

땅이 몸을 조금씩 열수록

흑백이던 온누리는

찬란한 천연색으로 바뀌고

싸늘한 숨만 내쉬던 하늘은

땅이 낳은 새 생명들과 함께

따뜻한 노래를 부른다.

 

 

 

땅의 젖을 먹고

무럭무럭 자라는 여린 것들의

무구한 모습에 마음 속 깊이

잠들어 있던 즐거움이 깨어나

우리는 절로 함께 벙싯거린다.

이 봄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