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애

-선생 노릇6


공기가 흔들린다.

순간,

온몸의 세포가 활동을 멈추고

한 곳으로 집중하는데,

눈만은 애써 딴 곳을 보려 한다.

온몸에 다가오는

따스한 공기들.

모른 체 하려 해도

구석구석 빠짐없이 내 속으로

들어와,

숨조차 쉴 수 없는

마음 속

꽉 찬 설레임.

피하려 해도

드러내지 않으려 해도

시나브로 비집고 나오는

사랑,

그 관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빛고을


혁명 광주는

아직도 우리의 가슴에

살아있다


그때 광주는

붉은 피가 흐르는

민중의 한이 흐르는

도시


지금 광주는

민중의 가슴에

빛을 주는

빛고을


나는 

아직도 

괴로운 마음으로

광주를 이야기하지만


광주가 아닌

빛고을이

사람들 가슴에

하나하나 담기도록

이야기하고 싶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5-18 16: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18 16:26   URL
비밀 댓글입니다.
 

   비

       - 그리움

 


 

그리움을 참다

 

칼에 찔리다

 

천, 만,

 

마음을 찌르는 칼

 

온몸에 돋는 피멍

 

피멍이 굳어

 

먹빛으로 변해가다

 

더는

 

참을 수 없을 때

 

그리움 말고는 더

 

생각할 수 없을 때

 

오직 그대를 향해

 

일절 망설임 없이

 

내리 쏟아지리라

 

그리움들이

 

수직으로

 

세상을 하얗게 채우게

 

누구라도 알 수 있도록.

 


 

비록 그대에게 닿아

 

내 자신이 부서지더라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8-05-13 09:4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5-13 11:11   URL
비밀 댓글입니다.
 

멀고 먼 한글의 길


있는 놈들은

늘,

더 잃기를 싫어하지.

한자에 목숨을 걸던 이들은

쉽게도, 너무도 쉽게도

영어로 숭앙의 대상을 바꾸지.

한글로도 다 되는데

온갖 말들을 늘어놓아

헤매게 하더니

이제는 영어만이 살길이다

혼용도 아닌 공용이다 하지

그래, 언제나

다른 글자는 있는 놈들 차지였지

한글만 쓰기,

멀고도

우리 갈 길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저는 답안지입니다


직사각형의 종이에

검은 벌레,

빨간 벌레가 있습니다.

제 집에 안주한

벌레는

쳐다보는 사람의 눈을

즐거움으로 빛나게 하지만

제 집을 찾지 못한

벌레는

보는 사람으로 하여금

얼굴을 찌푸리게 합니다.

같은 벌레인데

어느 칸에 있느냐에 따라

다양한 반응을 일으키는

엄청난 변이.

이런 변이를 창조하는

수많은 아이들.

아이들의 손.


저는 답안지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