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초는 억울하다


고만고만한 높이의

집들이 사라지고

어느 날

현대 아이파크

롯데 캐슬

벽산 블루밍

금호 어울림

대림 이편한 세상이

우후죽순

아니 

비 내린 뒤 자라는

죽순보다 더 더

빠르고 높게 올라가니


땅을 이롭게 하는

풀들이 이름을 얻지 못해

잡초라고

뽑혀야 하는데

땅을 파헤치고

짓누르는

높디높은 콘크리트들이

이름을 얻어

마천루가 되니


언제부터인가

잡초는 억울하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미생물들의 반란

              --- 대명 비발디 파크로 가는 길에


어느 날 몸 속에 살던 미생물들이

아 따분해

무슨 재밌는 일 없을까

그래, 몸에 길을 내는 거야

없던 길들이 생기고

나들이 하고

그냥 나들이는 따분해

털들을 밀어내고

미끄럼틀을 만들어 씽씽


아 이런 길이 막히네

안 되겠다

더 넓히자!

어, 앞이 막혔네

뚫자!

털들이 무성했던 곳은

반질반질 뺀질뺀질만이 남고

온 몸에는 없던 길들에

넘치는 미생물들만 넘실댄다


어느 날

지구는 소리쳤다

이 미개한 인간들아

미생물들보다 더 못한 인간들아

숨 쉬기가 곤란하다

바로 너희들 때문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봄이 가고 있다


경제성장의 봄,

정권교체의 봄,

내 청춘의 봄도


가고 있다.


출발의 즐거움을

덩그마니,

남겨 놓은 봄은

가고 있다.


직선의 시간이라

더더욱 그리운 봄은

저 혼자

가고 있다.


아무 미련도 없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말3


바람처럼 자유롭다고

스피릿*은 말했지

드넓은 초원을 한없이 달리는

그에겐 자유가 있었지

관계 맺길 거부한 자유


하지만 길들여지는

누군가와 관계를 맺어야 하는

말은,

주인을 잘 만나야 하지.

적토마가 여포보단

관운장을 만나

명성을 날렸듯


허공에 날리는 말들을

누가 자유라 할까

바른 관계로 내 것이 되었을 때야

비로소

지음(知音)이 되는 것을.

 

*스피릿 : 말을 소재로 한 미국 애니메이션 제목이자 말 이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봄 감기


꽃 몸살을 앓으면

온 마음에 꽃비가 내리고


세상 모든 것이

새롭게 출발하는 이 때


연둣빛 새싹이

푸르른 여름을 향해 가듯


한 때 겪은 몸살이

튼실한 열매를 맺는다.


꽃비는

축복이리라.


새로운 나를 알리는

세상의 외침이리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