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자, 차이를 횡단하는 즐거운 모험 리라이팅 클래식 4
강신주 지음 / 그린비 / 2007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티뷔로는 몇번 보였지만 처음 읽은 강신주 저자의 책이다.

(강신주의 '철학 vs 철학'이란 책을 보고있는데 완독이 아니다.

내게 '철학 vs 철학'은 어떤 철학자가 궁금할 때 잠깐 찾아읽는 사전 같은 책이여서 그책을 제외하고 처음이다.)
책은 빨리 읽혔고 다양한 내용이여서 싱거움은 덜했다.
장자 본책은 안동림 역주본 현암사 판을 오래 두고 씹으며 읽었었다.
그래서 그런지 강신주 박사가 언급하는 장자의 대목들이 낯설지는 않고 다시 찾아보는 되새김을 주었다.

일단 기본적으로 강신주씨는 사마천이 '노장신한'으로 묶어버린 장자와 노자를 크게 구분해서 보려고 하는 것 같다.
또 땅위에 발디디지 못한 어떤 초월, 거대한 이념, 보이지 않는 구속, 고정되어 움직일 것 같지않은 완고한 것, 은연중의 속박들을 몹시 경계한다.
거기에는 사람이 개입해서 구성할 수조차 없이 오직 더듬듯 찾아가고, 발견해야할 미지의 보물섬 같다는 노자의 도道 또한 포함된다.
저자 강신주의 장자는 이 부분에서 유아론적이라며 노자와 갈라서고
장자의 도道는 찾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행하지 않으면 '걸어가지 않으면 도는 이루어질수 없다'며 "도道는 (찾는 것이 아닌) 구성하는 것이다" 라고 장주가 말한다고 우리에게 전한다.

강씨는 우리에게 타자는 필요조건이며, 현실 소통과 리좀식 연대를 말하고 있다.
장자를 얘기하며 칸트, 스피노자, 데카르트, 비트겐슈타인, 알튀세르, 고진, 들뢰즈까지 동원하니 동-서 고-금 철학자의 사유속 소통도 더불어 달성되고 있다.
이름만으로도 현란한 철학하는 사람들이니 그 이름값에 묻어 살짝 넘어가려 하다가도 잠깐씩이지만 단장취의를 경계하지 않을수 없다.
그러나 동과 서로 분주하게 오가는 내용과 현란하고 능란한 늘여쓰기로 독자들 사고의 여백까지 꽉꽉 채워주려는 애씀은 고맙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강작가가 원치않게 많이 친절하고 하고싶은 말이 많았구나 하는 팍팍함도 느껴진다.
장자를 접해본 사람에게는 반추와 새로운 시각을,
아직 직접 접해보지 못한 독자에게는 소개와 한가지 이해법을 줄 수 있겠다.

 

빈틈이 없는 시와 같은 노자 도덕경에 비해 우화와 대담 형식의 산문체인 장자는

호쾌하고 시원한 인상이지만  내,외,잡편 내용면에서 (노자에 비해) 상당히 잡하다는 느낌이였다. 

일관되고 뚜렷한 주제의식과 수렴을 여간해서 유지하기가 어렵다는 말일 것이다.
이 부분에서 강신주는 독자 나름대로 장자 책의 재구성을 추천한다.

(내 느낌에 노자는 상당히 치밀하고 정치한 내용을 시적 언어로 표현했고,

이에 비해서 장자는 시적이고 철학적인 내용을 산문체로 표현했다고 생각한다.)
흔히 장자 중 내편만을 장자 본인의 순수한 사유로 추겨세우는데 역시 시중의 주해책들도 외.잡편은 주해서조차 잘 없는 푸대접이 일반이다.
겸손하고 덤덤한 안동림의 장자 주해서로 내,외.잡편을 읽었는데,
후쿠나가 미츠지 장자와 김학목의 장자 곽상주는 모두 내편에만 그친다.
조현숙은 장자 내,외,잡편을 대화체로 옮겼다.

이 책의 아쉬움이라면 장자 내편만이라도 본인의 주해를 실고 책 내용은 좀더 압축해 엑기스를 주해글 앞에 머리글 또는 맨뒤에 해설,도움글 또는 부록으로 담았다면 좋았을 것 같다.

물론 친절하게도 강신주 박사의 이책 뒤에도 '보론'으로 '장자 읽기의 어려움'과 '노자와 장자의 다른점' 두 편의 글이 실려있다.
보론에 있는 두편 글들은 속도감과 맛에서 색다르고 내게는 더 진국이였다.
그런데 정작 장자에 대한 강신주 박사의 주해가 없으니......
친절은 장자 본문에 대한 자신의 주해글 탑재였는데 이것이 정녕 아쉽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프랑스 대혁명사 - 상 - 두레신서 2
알베르 소부울 / 두레 / 1984년 1월
평점 :
절판


2018년에 한 권으로 새로나온 새책도 있다. 구판은 상,하 두 권이다.
혁명의 속살은 단순치 않았다는 말로 소불의 책을 소략한다. 1789 이전 구체제부터 나폴레옹 등장까지의 세월을 서술하고 있다. 제3신분,상뀔로뜨,민중,국민에 감정이입해 현시세를 대비해보며 기시감을 느낀다.
계급적 이해관계와 배타적 소유권 문제는 보수화의 밑정서를 이룬다. 生而不有란 역시 어렵구나.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생각하는 힘, 노자 인문학 - EBS <인문학 특강> 최진석 교수의 노자 강의
최진석 지음 / 위즈덤하우스 / 2015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자 도덕경에 대한 주해서가 아니다.
노자에서 얻은 자신의 통찰을 얘기하며
노자 1장 포함 몇 개 장을 자신의 견지에서 설명하고 있다.
학술서 보다는 대중적 인문서이다.
(인용한 노자 저본은 왕필본 정도로 보이는데 백서본 노자는 아니라는 사실.)

개인적으로 티뷔와 유튜브 강의를 보고 책을 주문했는데 노자 책에 대한 주해보다는 얘기책인 이유로 독서를 좀 미뤄왔다.
이참에 도올선생의 여러 노자책들을 다시 보며 더불어 김학목의 노자왕필주와 초원이충익의 담노 또 이석명의 백서노자, (동주열국지, 삼국지 원본 역서로 유명한) 김구용선생의 노자까지 떼고나서야 이책을 다시 마주했다.

위나라 왕필주 이후로 노자의 도道를 무無에 가깝게 보느냐
아니면 무無와 유有, 양면 모두를 도道에 담느냐로 다양한 이야기가 역사적으로 많다.
지켜본 바로는 ‘도=유*무‘로 파악하는 것이 이책 저자 최진석교수의 입장이고

이는 ‘노자가 옳았다‘의 도올선생, 초원 이충익의 담로역주(김학목)와도 같은 입장이다.
이석명의 ‘(백서)노자‘에 의하면 죽간본에는 왕필본 노자1장 내용(도가도 비상도 명가명 비상명)은 없고 후대 백서본에서야 나오는 내용이다.

(이석명은 황로학적 견지에서 노자를 보고 있다.)

노자를 보다보면 우리나라 주석가들이 불교 이야기가 또는 서양철학과 비교가 빠지지 않는 것도 모두 공통점을 갖는다.
최진석 교수의 이 책은 노자를 읽고 이해하는 지점에서 더나가 노자를 통해 얻은 시대적 통찰에 대한 내용과 철학 주변의 내용이 몹시 흥미롭다.
노자 도덕경 전체가 81장 내용인데 책에 포함된 내용은 불과 대여섯장이지만 저자의 통찰 내용과 깊이는 얕지않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공간 혁명 - 행복한 삶을 위한 공간 심리학
세라 W. 골드헤이건 지음, 윤제원 옮김 / 다산사이언스(다산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번역이 아쉽다.
매끄럽게 읽히기 어렵고 용어도 통일되지 않았다.
몸작업 또는 글쓰기로 건축 혹은 디자인을 양분한다면 글쓰기에 가까운 책이다.
결론은 공간디자인이 중요한 뇌근거도 있으니 잘 지어보자로 요약.
그런데 문제는 더많이 더잘 지어야 한다는 거고
환경과 도시에 대한 부담은 이후 어찌되는 걸까?
뇌과학 근거에 따라 장래 풍성히 디자인된 건축환경 속에서 자연과 대별되는 건조한 유위로 건조된 도시 안을 마스크를 낀채 느껴보자는 것인가?
책명의 ‘혁명‘은 과한 판촉용 카피 문구로 보이고
˝뇌과학에 근거한 공간디자인 비평˝ 정도로 보인다.
이런류 책의 답답함은 당최 서울 안가본 사람에게 서울을 설명하는 내용을 읽으며 서울을 그려보며 좋은 서울만들기를 다짐까지 해야 한다는 것들이다.
도시와 사회, 생태, 자연환경의 담론을 비켜가며 오로지 공간디자인 영역에 대한 책으로서는 유의미하다 할 수 있겠다.
일반독자에게는 건축의 아우라와 건축 또는 디자인 계통 종사자의 멋진 책읽기 낭만을 선사할 수 있겠으나,
현실 몸작업 디자이너에게는 얕은 심도로 근거와 사례 제시 양편에 아쉬움이 예상된다. 미주가 장황하다.
디자인의 외연(글쓰기 작업)에서 공간디자인의 실제(몸작업)와 그 근거, 당위, 독자의 디자인 경험에 일조하는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효경한글역주
김용옥(도올) 지음 / 통나무 / 2009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효경이란 책이 가진 히스토리를 길게 담고 있다.
효孝가 충忠화 되는 과정에 대한 설명이 좋았다.
현실에서 느낌은 있지만 그 긴 이야기를 전국시대까지 되돌려 꼬박꼬박 이어가는 학인의 솜씨는 역시 최고시다.
한문을 아름다운 우리말로 풀어쓰기는 말해 무엇하리요.
말이 선하니 사람도 어여쁘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