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1 | 52 | 53 | 54 | 55 | 56 | 5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레벌루션 No.3 더 좀비스 시리즈
가네시로 카즈키 지음, 김난주 옮김 / 북폴리오 / 200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강한 소울(soul)을 얻는 것이라고."


영화 <플라이 대디>를 통해 알게 된 소설 『플라이, 대디, 플라이』의 전편인 『레벌루션 No.3』.  이 책의 저자인 가네시로 카즈키는 재일교포이다. 그래서 그의 소설은 다른 일본 소설보다 마음에 더 와닿았는지도 모르겠다.


작품의 배경은 일본의 한 삼류고등학교. 문제아가 득실대는, 그야말로 '어른들이 싫어하는'  학교의 표본이다.  하지만 그들의 삶을 조금만 깊이 들여다보면 그 속에서 우리가 꿈꾸던 삶의 출발점을 볼 수 있다. 정말 사고다운 사고만 치고 다니는 '더 좀비스'. 그들은 유치하지도, 허세를 부리지도, 소심하지도 않다. 원하는 것을 원하는 방식으로 할 줄 아는 진짜 인간들이다.


늘 부딪히고 넘어지지만 다시 일어나서 자신의 자유와 소망을 성취해나가는 그들의 모습은 가슴벅차도록 화끈하고 통쾌하다. 이미 낡아빠진 잣대로 평가하기에는 그들의 삶이 너무나 신선하다. 자유롭고 주체적인 그들의 모습에 대한 부러움과 질투심을 가눌 길 없음을 솔직히 고백해야겠다.  


아직 어리지만 소신과 신념과 의리와 꿈으로 가득 찬 좀비들의 좌충우돌 성장기. 그들은 소위 문제아이지만 절대 잘못되고 허무한 삶을 살지 않을 것이다. 이런 좀비들의 중심에 한 한국인이 있다. 이름은 박순신. 재일교포이고, 대단한 싸움고수에 책벌레이다. 교포라는 꼬리표를 달고 태어난 자의 아픔을 고스란히 지니고 있는 순신은 그동안의 내공으로 다져진 대단한 카리스마를 자랑한다. 박순신이라는 캐릭터에 빠져들기 시작하면 헤어나오기는 힘드니 주의할 것!!!


그렇지만 순신을 제외하고도 직접 만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 만큼 매력이 넘치는 캐릭터가 와글와글하다는 것 또한 이 작품의 미덕이다. 자, 이제 매력적인 좀비들이 무슨 일을 저지르는지 우리도 한 번 따라가보자. 그리고 내 인생에 있어 아주 강한 소울(soul)을 얻기 위해


"무슨 일이 있어도, 끝까지 춤추는 거야."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콤한 나의 도시
정이현 지음 / 문학과지성사 / 2006년 7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달콤한 나의 도시』는 C일보 연재소설로 처음 접한 작품이다. 신문 연재 소설이라니 오랜만에 신선한 걸, 게다가 내가 정말 좋아하는 일러스트레이터 권신아씨의 삽화 때문에 정말 달콤한 유혹으로 다가온 소설이다.


막 30대에 들어선 세 친구들의 서로 다른 삶의 모습을 그린 이 소설은 현대를 살아가는 커리어 우먼들의 사랑과 인생 이야기이다. 2000년대의 대한민국의 트렌드가 그대로 반영되어 쉽게 공감이 가는 작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소설다운 이상적 분위기는 완전히 걷히지 않는다. 판타지가 없다면 소설이 아니라 수필이 되겠지만.


오랜 친구지만 서로 다른 삶을 살아가는 세 여자의 이야기에 때론 공감하고, 때론 속이 터지고, 때론 응원을 아끼지 않고, 때론 화를 내고, 때론 부러워하고, 때론 열정을 불태웠다. 이제 곧 다가올 나의 30대를 보는 것 같아 읽는 내내 더 흥분했는지도 모른다.


개성있는 모던한 문체와 가볍지만 진지하고 성실한 글의 분위기가 마음에 들었지만, 주인공 은수의 고민에 100% 공감하지는 않은 것이 사실이다. 젊고 잘생긴 애인, 비밀이 많지만 성실하고 흠잡을 데 없는 선 본 남자, 능력은 없지만 서로를 너무 잘 아는 친구 사이에서 갈등을 일으키는 30대의 평범한 여자. 이런 TV 드라마 같은 설정은 노땡큐라는 말이다. 물론 결론마저 TV 드라마처럼 뻔하게 나지는 않아서 다행이지만 말이다.


현대 대한민국을 살아가는 20~30대 직장여성들의 사랑과 꿈과 정체성에 대한 고민이 엿보이는, 요새 자주 접하지 못했던 이 도시적인 소설은 나에게 이렇게 묻고 있는 것 같았다.


"그대, 아직도 꿈을 꾸는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1 | 52 | 53 | 54 | 55 | 56 | 5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