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81 | 182 | 183 | 18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 눈높이아동문학상 20
이병승.한영미 지음, 이용규 그림 / 대교출판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이라는 제목이 뭔가 재미있을 듯한 기분이 들었다. 

이병승, 한영미 작가의 작품이 각각 세 편씩 모두 여섯 편 실린 동화집이었다. 

여섯 편 중에서도 난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이 가장 매력적이다. 

 

주인공은 초등학교 3학년 학생으로 내일이 바로 시험인데 이번 시험에서 70점을 넘지 못하면 

아빠는 회초리를 들고 엄마는 용돈을 반을 줄인다는 엄포를 놓으셨다.  

그런데 시험공부도 통 안 했고 한숨만 푹 쉬면서 놀이터 앞을 지나갈 때 웬 할아버지가 보고  

계시던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을 얻어 오게 된다. 할아버지께서는 절대 무르기는 

없다면서  주인공에게  공짜로 그 달력을 주신다. 

집에 와서 혹시 하는 마음으로 시험날인 내일을 지우개로 지워보지만 

아무런 일도 일어 나지 않는다. 

시험날, 무거운 마음으로 학교에 도착했는데 시험분위기와는 딴판으로 떠들고 있는 친구들! 

정말 마법의 달력이 맞았다. 친구들의 말이 시험날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인공은 점점 마법의 달력에 빠져들어 친구의 게임팩을 되돌려 줘야 하는 날을 지워 버리고 

엄마가 대청소를 부탁한 날도 지워 버리고. 그렇게 차츰 자신이 오지 않기를 바라는 날들을 모 

두 지워 버린다.  학교에 가야하는 평일도 지워 버려 이제 주인공의 달력에 남은 평일은 

거의 없고 놀토와 공휴일, 일요일만 남아 있다. 

그러는 사이 주인공은 훌쩍 커버려 6학년이 되고, 

어느덧 중학생, 고등학생이 되어 있다. 

어느 날 극장 앞에서 만난 아가씨와 평일날 데이트 약속을 하지만 평일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아가씨 역시  다시 만날 수는 없게 된다. 이제는 점점 안 좋은 일들이 많아진다. 

사실은 초등학교 3학년이지만 어느새 청년이 되어버리고 

그 부모님 또한 노인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아버지가 병이 들고 수술 날짜가 잡히는데, 그 역시 평일이라 

이미 평일을 다 없애버린 주인공은 아버지 수술 역시 해 드리지 못한다.  

결국 주인공은 부모님의 영정 사진을 마주하게 되고 

이렇게 몸만 늙어 버리고 아직도 정신연령은 초등3학년 밖에 되지 않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게  된다 

< 친구도 없고 멋진 아가씨와 데이트도 못했고,결혼도 못했고 소중하게 간직할 추억도 없었다> 

는 말처럼 주인공에겐 아무 것도 남은 게 없었다. 

 

그래서 그 마법의 달력을 준 할아버지를 처음 만난 놀이터를 다시 찾아간다. 

그런데 어디선가 그 할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린다. 한 번 가져 간 달력은 무를 수 없다던 할아버 

지의 그 말. 할아버지가 된 주인공은 힘없고 떨리는 목소리로 다시 초등학교 3학년으로 되돌려  

주라고 힘겹게 말한다. 할아버지는 주인공에게 < 매일 늦잠도 못 자고, 놀지도 못하고 시험공부 

 를 해야 하며 이것 저것 성가신 일로 가득찬 그 때로 돌아가고 싶냐? > 고 묻는다.

 주인공은 < 그래도  좋아요> 라고 대답한다. 

이어지는 할아버지의 질문이 예술이다. 

왜 달력에서 평일은 검정색이며  휴일은 빨간색인지 물어보는 것이다. 

거기에 주인공은 이렇게 대답한다. 

<검정색은 모든 색깔이 섞여야 나오는 색이잖아요. 

그러니까 평일은.... 힘든 일,  창피한 일, 무서운 일, 괴로운 일도 있고.... 기쁜 일, 신나는 일도 

있어요. 답답하고. 짜증나고. 심심하고. 지루한 일도 많아요. 하지만 그 모든 것들이 섞여서 

하루가 되는 거예요. 중략... 그리고 휴일이 빨간 색인 이유는 

까만 날들을 열심히 산 사람들만이 누릴 수 있는 꽃처럼 환하고 예쁜 날이니까......> 

어느 새 할아버지는  아름드리 큰 나무가 되어 있고 주인공은 다시 3학년으로 되돌아가 있다. 

순식간에 우리 딸과 읽어 내린 동화! 참 재미있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없었으면 하늘 날들이 참 많은데.  

지금도 난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월요일)  

주인공 또한 없어졌으면 하늘 날들이 참 많다.  그것도 아이 수준에 맞워 참 잘 쓴 것 같다.

마지막 부분에 

평일이 왜 검정색인지 휴일이 왜 빨간 색인지 하는 질문과 대답은 정말 작가가 오랫동안 

고심을 많이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병승 작가의 < 내가 도망치지 않은 이유>는 예전의 SF 영화 <AI>를 

재구성한 듯한 느낌이 들었지만 

그래도 복제 인간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흥미진진하게 어린이들 수준에 맞춰 쓴 듯 하다. 

주인공이 역시 사이보그라는 반전 또한 재미있었다.

 

한영미 작가의 이야기 중에서는 <습격> 이 가장 재미있었다. 

단순히 오리를 습격하는 이야기인 줄 알았는데 

끝까지 읽어 보니 골프장 건설 때문에 먹잇감이 없어서 

오리를 습격할 수 밖에 없는 수리 부엉이가 그 범인이었다는 설정이 

생태계 파괴를 자연스럽게 다루고 있어서 신선하면서도 

의미심장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81 | 182 | 183 | 184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