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함께 글을 작성할 수 있는 카테고리입니다. 이 카테고리에 글쓰기

장난감 탱크를 가지고 놀던 아이가

어느 날,  진짜 무기를 들고 전쟁에 나가 전쟁의 참상을 경험하고

수많은 친구들의 무덤을 뒤로 한 채

일상으로 돌아와 아무일 없던 듯이 지내는 것 같아 보이지만

실은 그 어느 것 하나 지워지지 않았다는 것.

 

이 책도 6월에 함께 읽고 <전쟁>에 대해 이야기하면 좋을 듯하다.

 

 

 

 

 

<칼데콧 아너상 > 이란 표딱지가 붙어 있다.

이삭이라는 사람이 있다. 너무 가난하여 배가 고픈 채로 잠을 자기가 일쑤다.

그런 그가 연거푸 같은 꿈을 꾼다.

꿈의 내용은 수도 다리 아래에 보물이 있다는 거였다.

그 꿈을 따라 무작정 길을 떠난다.

힘들고 어렵게 수도에 도착, 그 다리를 찾아가 봤지만

꿈에서 알려 준 곳에는 보물이 없다.

오히려 그 곳을 지키는 호위대장이 이삭을 어리석다는 듯이 비야냥거리며

자신도 오래 전에 같은 꿈을 여러 번 꿨는데 그 꿈대로라면 자신이 보물을 찾았을 거라며 껄껄 웃는다.

이삭은 호위대장의 말을 듣고 다시 발길을 되돌려 집으로 걸어서 돌아온다.

 

<믿는 자만이 믿는 대로 된다>는 말이 생각나게 하는 그림책이었다.

호위대장 눈에는 이삭이 한참 어리석은 사람처럼 보였겠지만

결국 이삭은 자신의 믿음 때문에 보물을 찾게 되었고, 호위 대장은 믿지 않았기에 자신 손에 들어올 수 있었던 보물을 다 놓친 셈이다.

 

제목 <보물>은 이삭이 찾은 물질적 보물이기도 하겠지만 마음 속의 보물 즉 <믿음>이기도 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래서 칼테콧 아너상을 탔구나 싶었다. 철학적 내용과 함께 유리 슐레비츠의 아름다운 그림이 조화로운 그림책이었다.

나 또한 208권 속에 숨겨진 보물을 찾았다. 아들 덕분에.....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 그림책을 며칠동안 읽은 것 같다.

그림책도 이렇게 글밥이 많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는 그런 그림책이다.

아들이 골라왔는데 완전 글씨가 많아서 허걱 하였다.

하지만 중간에 포기할 순 없지. 엄마 자존심이 있지.

그래서 매일 조금씩 읽어줬다.

어젯밤 드뎌 다 읽었다.

 

바솔러뮤라는 약간 어리숙하지만 착한 소년에게 일어난 기상천외한 일

그것은 바로 모자가 벗어도 벗어도 다시 생겨 난다는 것이다.

임금님 행차 때 모자를 벗어 경의를 표해야 하는데 벗어도 모자가 다시 생기는 바람에

궁궐에 잡혀가 사형에 처하게 되는 위험을 맞게 되는 바솔러뮤.

모자 좀 안 벗었다고 사형까지 시키다니.... 임금 보다 그 옆에 있는 어린 대공이란 녀석이 더 얄밉다.

바솔러뮤는 자신의 목숨을 구할 수 있을까?

491번째 모자부터는 생김새가 조금씩 달라지는데 난 읽어주느라 그 작은 차이를 발견하지 못했는데

이번에도 아들이 먼저 발견하고 엄청 자랑질을 해댄다. 지가 먼저 발견했다고 말이다.

그 자랑질에 맞장구를 팍팍 해줬다.

그래야 다음 번 책 읽을 때도 유심히 잘 보겠지.

 

지난 번 <갈색 아줌마의 생일>책도 대박 글씨가 많았는데 이건 더 하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2-04-28 19: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이 책 가지고 있어요. 읽기 힘들었고, 큰 느낌을 받지 못했던 기억이 있어요.

수퍼남매맘 2012-04-28 22:27   좋아요 0 | URL
진짜 글씨가 많더라고요. 왜 바솔로뮤에게 그런 신기한 일이 벌어졌는지 잘 와닿지가 않긴 하죠.
 

주문이 재밌는 그림책.

역시 약속을 잘 지키는 왕들은 드물어.

여기에 나오는 왕도 공주를 웃기는 사람은 공주와 결혼시키겠다고 해 놓고선

바보가 공주를 웃기게 만들자 금방 말을 바꾸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지.

제발 윗사람들~~ 말 바꾸지 말자구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앵그리버드 게임 때문에 그림 실력과 수학 실력 및 조정 능력이 일취월장 하고 있기는 하지만 거기에 너무 빠져서 책 읽는 것도 잊어버린 아들에게 " 책 읽어라 " 하자 시큰둥하며 꺼내온 책이 바로 이거다.

 

저 혼자 열심히 큰 소리로 읽는 모습을 보니 화난 마음이 금세 수그러진다. 옆에 가서 같이 읽었다.

 

큰 늑대, 작은 늑대 서로 다름을 인정하고 친구가 되어 가는 이야기이다. 친구 사귀는 것을 힘들어하는 어린이에게 강추한다.

 

 

 

 

섬에 사는 두 자매에게 사촌이 찾아 온다. 초반엔 뚝딱뚝딱 물건들을 고쳐줘서 좋았다. 하지만 하루가 지나고 이틀이 지나고 점점 잔소리쟁이가 되어 가는 사촌 때문에 두 자매는 병이 날 지경이다.

사촌이  가버리자 원상복구시키는 두 자매의 마음을 나도 알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러 출판사에서 이 책이 출간된 걸로 알고 있다.

처음에 이 책을 만난 것은 다른 출판사였다.

케이트 그린어웨이 그림이라서 구매한 지는 꽤 되었는데 오늘 처음으로 읽어 보니 내용이 조금 다른 면도 있었다. 그림은 정말 예술이다.

 

독일의 '하멜른' 이라는 도시에서 실제로 벌어진 사건이 몇 백 년을 지나면서 전설처럼 만들어진 부분이 있기는 하나 확실한 교훈을 주는 이야기임엔 분명하다. 어떤 면에서 조금 섬짓하기도 하다. 시장과 시의원들이 피리 부는 사나이와 약속을 지키지 않아 그들의 아이들이 희생당하는 이야기는 현재 우리들에게도 시사하는 바가 크다.

신의를 져버린 사람은 반드시 응벌을 받는다는 것.

 

그림 형제의 이야기에 슈뢰더의 환상적인 그림이 만났다.

위 책을 읽어 주고 나니 목소리가 잠겨

" 아들아, 오늘은 한 권만 읽어야겠다" 고 하자

누나가

" 그럼 내가 읽어줄게" 하고 고맙게 자원하여 나도 옆에서 듣게 되었다.

누나가 나보다 더 실감 나고 재미 있게 읽어 줘서 끝까지 들었다.

 

슈뢰더의 그림도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처럼 비밀이 숨어 있어서 아이들이 참 좋아하겠다.

천방지축 제멋대로인 공주의 캐릭터가 맘에 든다.

개구리를 바라보는 공주의 표정이나

개구리가 왕자로 변하는 모습 등은 압권이다. 겉표지의 나뭇잎도 진짜 환상적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