엊그제 점심시간에 작년 울 반 아그들 3명이 날 찾아왔다.

무슨 일인고 싶었는데

<플랜더스의 개>를 빌리러 왔다는 것이다.

 

1학년 끝날 때,

2학년 올라가서 선생님이 못 읽어 준 나머지 부분이 궁금해서 읽고 싶으면

선생님 반에 빌리러 오란 말을 기억하고 온 것이다. 기특한지고....

다행스럽게도 책이 내 독서대에 꽂혀 있어서

세 명에게 가위바위보를 해서 이긴 친구에게 먼저 빌려주기로 했다.

자기들끼리 가위바위보를 했다.

김@@이 이겨서 그 아이에게 먼저 빌려 줬다.

세 명이 다 본 후에 가져 오기로 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ttp://www.morningreading.org/article/2013/03/05/201303051025531412.html

 

(사)행복한아침독서에서 발행하는 아침독서신문을 보니

서울시내 ㅅ 초등학교의 아침독서 이야기가 눈에 가득 들어왔다.

와! 내가 정말로 근무하고 싶은 그런 학교의 모습이다.

가끔 다른 샘들로부터

학교 전체가 아침독서를 한다는 것을 전해 들을 때마다

나도 언제 그런 학교에서 근무해 봤으면 하는 소망을 가져 보곤 하는데

이번 3월호 아침독서에 서울 ㅅ 초등학교 교장 샘의 기사가 실린 걸 보고

한동안 무지 부러워서 군침을 흘리고 있었다.

 

누가 대통령이 되느냐에 따라 나라의 격이 달라지듯이

누가 교장이 되느냐에 따라 학교의 격이 달라진다.

진짜로 학교는 교장이 어떤 마인드로 학교를 운영하느냐에 따라 참 많이 달라진다.

예를 들어 체육을 좋아하는 교장샘이 오시면 일단 체육기구부터 확 달라진다.

음악을 좋아하는 교장샘이 오시면 악기부터 달라지고, 오케스트라, 합창부를 만든다.

물론 이 교장 샘처럼 책을 좋아하는 분이 오시면

이렇게 책부터, 도서실부터, 학급문고부터 달라지겠지.

와~ 진짜 부럽다.

교사들이 힘을 합하여 그렇게 만들어가면 되지 않느냐 하겠지만

아래로부터의 혁신은 지금과 같은 학교 구조상 참 어렵다.

따라서 위로부터의 혁신이야말로 빠르고, 확실하다.

위 교장샘처럼 "본교는 전학년, 모든 교직원이 아침독서를 합니다" 하면

하루아침에 이루어질 수 있는 일인데

나 같은 일개 교사가 하면 그냥 울 반에서만 아침독서가 이뤄질 뿐이다.

위 교장님의 말씀처럼

아침독서의 효과를 극대화시키려면

적어도 학년 전체

더 나아가 학교 전체가 실시하는 게 좋다.

울 반에서는 조용히 아침독서를 하는데

옆반에서 소란스러우면 어린이들은 금방 옆 분위기에 휩쓸리게 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ㅅ 초등학교는 책을 좋아하고 아침독서를 좋아하는 한 사람의 교사로서 , 한 사람의 학부모로서

정말 부럽기 그지 최고의 혁신 학교인 것 같다.

 

교장샘이 읽으셨다는 바로 그 책 나도 찜해 본다.<크라센의 읽기 혁명>

 

“읽기는 언어를 배우는 최상의 방법이 아니다. 그것은 유일한 방법이다.”

(크라센의 읽기 헉몀)중

 

결국 읽어야 언어를 습득할 수 있다는 말인 셈입니다. 이 책에서 크라센은 자율독서(Free Voluntary Reading)라는 말을 씁니다. 원하는 책을 자유롭게 읽는 활동을 말하는데, 아침독서 캠페인송에 담긴 뜻과 같습니다. 자율적으로 좋아하는 책을 읽는 것이야말로 언어를 습득하고, 책을 좋아하게 만드는 최상의 방법임을 다시 한 번 설명해주는 것입니다. ( 아침독서신문 ㅅ초등학교 교장님 기사 인용)

 

 

 

 

 

그리고 이런 멋진 교육 철학을 가지신 심 교장님의 책도 찜해 본다.

 

 

아! 부러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사)행복한아침독서 운동본부에서 해마다 이맘 때쯤 신간도서목록이 나오곤 한다.

올해는 어떤 책들이 들어가 있나 궁금해서 열어 봤더니 그래도 나름 어린이책에 관심을 가지고 있었는데도 나도 모르는 책들이 부지기수이다.

여러 전문가들이 심사숙고하여 선택한 책들이라서 신뢰가 가고, 비영리단체이기 때문에 믿음이 간다.

참고하시라고 목록을 올려 본다.

 

 

 

 

 

 

http://www.morningreading.org/nbbs/read.html?id=notice&num=444&page_num=1&20:40:52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3-02-17 10:5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

수퍼남매맘 2013-02-17 15:51   좋아요 0 | URL
학급문고를 꾸릴 때 많은 도움이 된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시도한게 일기장 제본하기였다.

글씨체가 좀 거시기 하지만서도 볼 만하다.

다음에는 글씨체를 좀 골라야 하겠다.

일 년 동안 일기를 자주 쓴 아이들은 아주 두꺼워서 제대로 된 책 같다.

수퍼남매도 제본을 해 주었는데

올해에는 일기를 자주 써야겠다는 열의를 불태우고 있다. 

일기를 자주 쓰게 하는데 효과가 있는 것 같다.

이렇게 제본을 하면 분실할 염려가 없을 듯.

 

한 아이의 일기장이 없어서 안타까웠는데

다른 아이 일기장에 따라 붙어 제본이 된 걸 똑순이가 발견을 하였다.

업체에 연락을 해서 다시 해 주기로 하였다.

봄방학 때 맡겨서

3월에 아이들 불러서 선물로 줄 생각이다.

26명 모두에게 책으로 변신한 일기장을 선물할 수 있어서 참 다행이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순오기 2013-02-17 10:5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모두에게 의미가 깊은 선물이 되었겠어요.
선생님을 만난 아이들과 부모들은 한해가 행복했겠어요~ ^^

수퍼남매맘 2013-02-17 15:58   좋아요 0 | URL
그렇게 생각해 준다면 감사한 일이죠.

희망찬샘 2013-02-20 05: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감동 선물인데요. 봄방학 때 맡기는 것이 좋겠네요. 추수지도까지... ㅋㅋ~

수퍼남매맘 2013-02-20 15:56   좋아요 0 | URL
무지 바빠서 맡기지도 못했네요. 전혀 봄방학 같지 않은 나날을 보내고 있네요.
 

아이들과 헤어지는 날이다.

교사에게 2월은 좀 잔인한 달이기도 하다.

정든 아이들과도 헤어지고, 동학년 선생님과도 헤어져야 하고, 학교를 떠나기도 하기 때문이다.

 

평소보다 조금 일찍 도착하였다.

졸업식장에 타임캡슐을 꾸며야 하기 때문이었다.

변함 없이 아이들에게 아침독서를 시켜 놓고 체육관에 올라가서 타임캡슐을 꾸몄다.

체육관에서 졸업식, 입학식을 할 수 있다는 점은 큰 혜택이긴 하다.

교실에 돌아오니 아이들이 정신 없이 돌아다니고 있는 거다.

'어머머! 얘들이 마지막이라고 아침독서를 안 하네!' 싶었는데

우리 반이 아니라 옆반에 들어간 것이었다.

우리 반에 들어가니 조용히 독서를 하고 있었다. 이쁜 아이들~~

 

종업식날에 읽어준 책은 지난 번 에 읽어준 적이 있지만 또 다시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라서 이 책을 선택하였다.

아이들은 내가 읽어줬다는 걸 기억하고 있었다.

모든 아이들이 다 기억하진 못하겠지만

1학년 때 선생님이 자주 책을 읽어주었다는 좋은 추억을 떠올릴 수 있다면 그걸로 충분하다는 생각을 잠시 해 봤다.

어제는 아이들에게 선생님의 초상화를 그리고 옆에다 편지를 써 보라고 주문을 했는데 아이들이 실물보다 더 예쁘게 그려주고, 편지도 감동적으로 잘 써줬다.

실은 내가 " 실물과 똑같이 그리면 안 되고, 공주님처럼 더 예쁘게 그려야 돼" 라고 했지만서도...

그랬더니 왕관을 다 씌워줬다. ㅋㅋㅋ

이제는 그런 농담도 주고받을 수 있을만큼 아이들이 많이 자랐다.

 

이 책은 언제 읽어도 감동을 주는 그런 그림책이다.

다 읽어주고 나서 이번에는 " 자신감을 가져라"라는 말보다

" 우리 1학년 3반 친구들이 베티처럼 선생님께 배운 아침독서를 다른 친구들에게 전해주는 그런 멋진 사람이 되어달라"고 말해줬다.

베티가 미술 선생님이 그랬던 것과 똑같이 흑인 꼬마 아이에게  삐뚤삐뚤 그린 그림 아래

 " 네 이름을 적어 봐" 라고 말했던 것처럼

3반 친구들도 나와 함께 하면서 배웠던 독서 방법들을 2학년 때 만나게 될 친구들에게 전해주는

그런 멋진 일을 해 보라고 말이다.

2학년 교실은 도서실과 멀어지긴 하지만 그래도 책과 늘 가까이 지내라고 말해 주었다.

 

책을 다 읽어주고 나서 함께 암송했던 시 <풀꽃>을 외면서 친구들 한 사람 한 사람 돌아가면서 악수를 하였다.

둘씩 짝지어서 마지막 행을 친구의 이름을 넣어 <@@도 그렇다> 하며 서로를 축복하여 주었다.

마지막에는 우리 모두 손을 잡고,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1학년 3반도 그렇다>를 큰 소리로 외쳤다.

 

이렇게 일 년이 지났다.

객관적으로 참 이쁜 아이들이었다.

해마다 한 두 녀석은 애를 먹이곤 하는데 올해는 그런 아이들이 없어서 가르치기가 수월하였다.

특별히 뒤쳐지는 아이도 없었고, 특별히 말썽을 부리는 아이도 없었다.

내가 이끄는 대로 잘 따라와 주었고, 무엇보다 순수한 아이들이었다.

2학년 올라가서도 아름답게 잘 자라주길 바랄 뿐이다.

 

통지표를 나눠주면서 한 명씩 꼭 껴안아 주었다.

2학년 몇 반인지 확인을 시켜 주고,

같은 반이 된 아이들끼리 일으켜 세워 확인을 시켜 주었다.

그래도 한 반에 4명 정도는 가서 첫날 그리 어색하지는 않을 거다.

금세 새 친구도 사귀고 새 선생님과도 정 붙이고 잘 지낼 거라고 믿는다.

2명이 다른 학교로 전학을 가게 되어서 그게 좀 아쉽다.

 

교사에게는 종업식이 일 년을 마감하는 느낌이 드는 날이다.

마지막으로 동학년 선생님들과 회식을 마치고 집에 돌아오니

그 동안 피곤함이 밀려와 소파에 엎드려 조금 잤다.

목도 부은 것 같고...

체력이 완전 고갈된 느낌이 든다.

 

봄방학 동안 재충전하여 다시 시작해야지.

 


댓글(2)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3-02-16 12: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 봄방학동안 푹 쉬시면서 재충전하세요^^

수퍼남매맘 2013-02-16 15:36   좋아요 0 | URL
그래야겠습니다. 2월은 너무 바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