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교시 미술 시간이었다.

오늘 배울 주제는 "색의 조화"이다.

명도 대비, 채도 대비, 색상 대비를 배우고

색종이를 가지고 이를 표현해 보는 학습 활동이었다.

 

다른 반 선생님이 아이들이 생각보다 가위질을 못 해

준비 단계로 가위질 연습을 시켜보라고 해서

그렇게 했다.

 

준비 학습은 노래에 맞춰 도라에몽을 그려서 오리기이다.

색종이 한 장을 주고, 유투브에 올라와있는 도라에몽 그리기를 따라그린 후,

오려 보라고 하였다.

색종이는 넓은데

미술에 자신 없는 아이는 왜 그리 모기만하게 그리는지...

도라에몽 그리고 오리는 데도 시간이 꽤 걸렸다.

다행이 가위질을 엉망으로 하는 아이는 우리 반에 없었다.

이걸 통과한 아이부터 2단계 활동을 하게 하였다.

 

그때부터 미술 시간인지 수다시간인지 모를 정도로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친구와 수다 떠는 몇 명이 나왔다.

주로 미술에 관심과 소질이 없는 남자 아이들이었다.

남학생 중에도 찍 소리 안하고 몰두해서 작업 하는 아이도 있는데 말이다.

(이 아이는 미술을 좋아하고 잘하는 아이일 확률이 크다.)

 

결국 수다 떠느라 완성하지 못한 아이가 5명이나 된다. 1/4이다. 

모두 완성하지 못하면 내일 담임 체육은 할 수 없다고 하자

담임 체육이 하고 싶었던 여자 아이들은 아무 것도 안 하고

"날 잡아 잡수~~" 하고 앉아 있는 남학생을 도와줬지만 역부족이었다.

중학교 가서도 저러고 있음 수행평가 최하점인데.... 어쩌려고.

 

재능이 없어도 꾀 안 부리고 열심히 하는 아이는 이쁜데

오늘 미술 시간처럼 수다만 떨고, 대충 아무렇게나 하는 아이는 쯧쯧쯧이다.

 

5학년 때 미술 활동을 완성 못하면 집에 안 보내고 남겨서 했던지

자꾸 그것만 물어본다.

예전엔 나도 남겨서 하게 했지만 몇 년 전부터 안 남긴다.

" 아니요. 집에 안 가져갑니다.  내일 학교 와서 합니다. "

내일 점심 시간에 시킬 거다. 자유 시간을 빼앗겨 봐야 정신 차리지.

 

미술 시간은 유독 미술에 흥미 없는 아이 몇이 대충 아무렇게나 하고 놀려고만 해서

가끔 교실이 소란스러워지곤 한다.

아주 오래 전 미술 교과를 할 때도 그 점 때문에 너무 힘들었다.

미술 대충하고 계속 돌아다니면서 장난 하려는 애들 때문에...

 

설사 흥미와 재능이 없어도 열심히 최선을 다해 노력해주면 이쁠텐데 말이다.

자신은 미술에 소질이 없다고 치부해 버리고,

정말 대충 아무렇게나 하고 놀려고 만 하는 아이가 간혹 있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6-03-20 03: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점>과 <느끼는 대로>~ 저도 좋아하는 책이어요.
방과후학교 수업할 때, 늘 첫 시간에 소개하던 책이었는데...
미술을 좋아하는 아이들과 재미없어 하는 아이들...^^

수퍼남매맘 2016-03-21 07:37   좋아요 0 | URL
미술을 좋아하는 아이들가 재미없어 아이들의 간극이 아주 커요.
특히 남학생은 너무 성의 없이 대충 하고 놀라고만 해서...
<느끼는 대로>찾아서 읽어봐야겠어요.

2016-03-20 07: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21 07: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저녁에 일어난 ˝온이 책 스크래치 사건˝을 아들이 만화로 재현했다.

사건의 발단은 온이가 남편 아끼는 새 책을 발톱으로 긁은 걸 남편이 발견 . 온이 녀석 죽이겠다고 달려들자 온이는 냅다 어딘가로 깊이 숨고 수퍼남매는 아빠의 폭발에 책상 밑에 숨어 가슴 졸였다.

온이는 꼭 새책에다 발톱을 갉아대서 자주 이런 소동이 벌어지곤 한다.아빠가 진짜 온이를 때리거나 버릴까봐 걱정된 아들은 닭똥 같은 눈물을 기여이 흘리고... 아들의 눈물에 남편은 마음을 풀 수밖에 없었다.˝험한 말만 하겠다˝는 아빠의 다짐을 듣고 아들은 만화를 그리기 시작하였다.

이 만화 덕분에 가족은 다시 화기애애해졌다. 물론 온이도 무사하고 말이다. 아빠가 말만 그렇게 하는건데 아들은 온이 버린다는 말을 진짜인 줄 알고 엄청 슬퍼한다. 온이는 아들이 자신의 흑기사인 걸 알까!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2016-03-20 08:1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21 07:32   URL
비밀 댓글입니다.
 

아들과 한 쪽씩 번갈아 읽고 있는 책이 있다. 14꼭지로 되어있어 하루에 한 꼭지씩 읽자고 하였다. 책제목은
˝라스무스와 방랑자˝이다.

린드그렌 책을 여러 권 읽었는데 이 책은 안 읽었던가보다. 내용이 낯설다. 고아원에 사는 아홉살 머리 숱 없는 남자아이 라스무스의 이야기이다.

상인 부부가 입양할 아이를 보러와서 잘 보이려고 열심히 준비했는데 사사건건 일이 꼬여 선택받지 못하고 금발머리 얌체 같은 여자애가 낙점받는 내용이었다.
아들 왈˝ 잔짜 얄밉다!˝

이 책 다 읽으면 ˝사자왕 형제의 모험˝을 함께 읽어야지.


댓글(5)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꿈꾸는섬 2016-03-16 23:5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멋진 수퍼남매맘님^^ 아이들과 책읽기는 계속되는군요.

수퍼남매맘 2016-03-17 15:52   좋아요 0 | URL
꾸준히 해야 하는데 끝까지 못 가는 게 문제예요.

꿈꾸는섬 2016-03-17 15:54   좋아요 0 | URL
제가 수퍼남매맘님 얘기 듣고 도전했었는데 한권 끝나면 공백이 길어지더라구요. 그러다가 서로 바쁘고 힘들다고 미루고 흐지부지되더라구요

2016-03-20 08: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21 07: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일공일삼 94
황선미 지음, 신지수 그림 / 비룡소 / 2014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제 내일모레면 초중고등학교가 새학년 개학을 한다.

요즘은 우리 학창 시절과는 달리 새학년이 되면

새친구들과 잘 어울려 지낼까 걱정되는 마음이 생긴다.

어느 누구도 왕따에서 자유롭지 않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왕따를 당하는 이유가 따로 없어서이다. 

공부를 잘해도 왕따, 못해도 왕따,

예뻐도 왕따, 못 생겨도 왕따. 

굳이 이유를 들자면

'나와 다르기 때문"이랄까.

왕따를 해서도 왕따를 당해서도 안 될텐데...하는 게 부모의 마음이다.

공부를 떠나 부디 친구들과 아무 문제없이 잘 지내주면 좋을텐데 하는 소망을 갖게 된다. 


왕따를 다룬 책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책이 바로 "양파의 왕따 일기"이다.

그 책에 버금가는 황선미 작가의 작품이 나왔다.

제목만 봐서는 왕따 이야기라고 짐작하지 못했는데 읽다보니 왕따를 다루고 있다.

제목은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이다.


겉표지에서 구두 한 짝을 버릴까 말까 고민하고 있는 아이가 바로 현재 왕따를 당하고 있는 이주경이란 아이이다.

주경이가 왜 왕따를 당하느냐고? 그건 혜수에게 찍혀서이다. 

내성적이고, 수줍음이 많은 주경이를 회장인 혜수는 언젠가부터 친구라 부르며 친한 적 하지만 실제로는 종 부리듯이 부려먹고 있다.

한 가지 예로 주경이는 혜수와 같은 영어 학원에 다니는데 매일 초콜릿 셔틀을 하고 있다.

"m" 글자가 새겨진 초콜릿 두 봉지를 사오면 헤수 무리는 마치 자기 것인 것처럼 초콜릿을 가져가 먹곤 한다.

누구에게 말도 못 하고 끙끙 앓던 주경이는 혜수의 다음 타겟이 등장한 걸 알게 되어 한시름 놓게 된다.

하지만 혜수는 주경이를 순순히 놔주지 않는다. 

혜수 일행은 주경이더러  구두 한 짝을 창밖으로 내던지라고 한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게 새로 전학 온 명인이 구두였다. 주경이 다음 타겟이 명인이었던 게다. 

겉표지 장면은 주경이가 혜수의 명을 따라 구두 한 짝을 던질까 말까 갈등하는 장면이다.


읽는 내내 '왜 바보 같이 당하기만 하고, 혜수에게 반기를 들지 못할까! '답답할 수도 있다.

그런데 주경이 같은 입장이 되면 섣불리 " 싫어, 안 돼, 못 해"가  안되나 보다.

믿을 만한 가족이나 선생님한테라도 털어놓고 도움을 구하면 좋으련만 그것도 잘 안 되는 듯하다. 

이런 경우, 오롯이 그 고통을 혼자 감수하는 경우가 많은 듯하여 더 안타깝다.

학년이 올라갈수록 가족에게도 말하지 않고 혼자 끙끙 앓는 경우가 많은 것 같다. 


주경이는 아빠가 일찍 돌아가시고 엄마와 단둘이 살고 있다. 

이 부분 또한 혜수의 놀림 대상이 되고 있으니 기막힐 노릇이다. 

자신의 문제를 엄마한테 털어놔 엄마를 더 힘들게 만들고 싶지 않아 숨겼을 거라고 생각한다. 

선생님한테는 왜 못 털어놨을까!

혜수가 회장인데다 예쁘고 공부 잘하니 자신처럼 존재감이 없는 아이의 말은 믿어주지 않을 거란 선입견이 있었던 것 같다.

이럴 때 주경이를 온전히 이해해 줄 단 한 명의 친구만 있었더라도 잘 버틸 수 있었을 텐데....

외톨이었던 주경이는 혜수의 폭력을 온전히 혼자 감수하고 있었다. 

그런데 이제 혜수는 주경이한테 나쁜 짓까지 시키고 자신은 상관 없는 일인 듯 시치미를 떼고 있다. 


선생님은 몰랐더라도 반 아이들은 혜수가 돌아가면서 한 아이를 괴롭힌다는 것을 알고 있었을 게다.

그래서 수많은 목격자의 역할이 정말 중요하다.

그 중 누구 하나라도 선생님께 신고를 했다면 주경이의 고통도 빨리 끝나고

명인이의 구두도 사라지지 않았을텐데...

그 구두는 명인이 엄마가 돌아가시기 전, 마지막으로 준 선물이었다. 


얼마 전 통계를 보니 우리나라 아이들이 학교 생활에서 가장 힘들어하는 부분이 성적이 아니라 교우 관계로 나왔다.

신학년이 되면 주경이 같이 내성적이고 소심한 아이들은 극도로 긴장할 듯하다.

마음을 터놓고 지낼 수 있는 단 한 명의 친구라도 있다면 학교 생활이 좀더 즐겁고 행복할텐데....

아무쪼록 우리 아이들 모두 누구 하나 상처 받지 않고 행복한 새학년 새교실이 되길 바랄 뿐이다.


황선미 작가의 말을 인용해 마무리하고자 한다.

" 우리는 누구나 실수라는 걸 해요. 

하찮은 사람과 괜찮은 사람의 차이는, 자신의 실수가 누군가를 불편하게 하지 않았는지 반성하는 태도에 달려 있을 거예요.

또한, 옳지 못한 경우를 당한 사람도 그것을 제대로 표현할 줄 알아야겠지요.

그럴 때 곁에 단 하나의 친구만 있어도 좋을 텐데요. 생각해 보자구요.

나는 누군가의 단 한 사람이 될 수 있을지. " (본문 118쪽 )


누가 나의 단 한 사람이 되어주기를 바라기보다

내가 먼저 누군가의 단 한 사람이 되어주는 게 먼저일 거라고 생각한다.

설레고 두려운 신학기이다. 

옳지 않은 일을 당하면 당당히 맞설 수 있는 용기를 지닌 우리가 되었으면 좋겠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희망찬샘 2016-03-01 08: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선배님이 하셨던 단 한 명의 친구라도 만들어 주어야 한다는 그 말씀! 항상 마음에 담아 두고 있습니다. 새학년 또 힘차게 시작해 보아요.

수퍼남매맘 2016-03-01 14:03   좋아요 0 | URL
맞아요. 교실에 혼자 외롭게 쓸쓸히 있는 아이가 없도록 살펴보고 도움 주는 게 우리 역할인 듯해요.
으윽~~ 내일부터 시작인데 두렵네요.

2016-03-03 15:4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3-03 16: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역시 알라딘입니다.
필리버스터 관련 이벤트가 올라왔네요.
온국민의 관심을 받고 있는 필리버스터.
거기에 나온 토론자들이 인용한 책들 저도 읽어보고 싶습니다. 집에 있는 ˝리틀 브라더˝ 부터 출발~~
http://m.aladin.co.kr/m/mevent.aspx?EventId=146564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다락방 2016-02-26 16:1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 이미 가지고 계시군요!

수퍼남매맘 2016-02-26 17:01   좋아요 0 | URL
소유주는 남편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