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 36 | 3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바보처럼 잠만 자는 공주라니! 돌개바람 17
이경혜 지음, 박아름 그림 / 바람의아이들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옛이야기에 딴지 걸기 시리즈 둘째 작품이다.

이 작품을 읽어 보니 첫째 작품이 궁금해서 다음에 사서 보려구 한다.

지금 우리 교실 도서관(학급문고라 하지 않는다.)에 있는 책 중에선 꽤 글이 많고 두꺼운 책 중의 하나이다.

그래서 반 친구들이 잘 읽고 있지 않아서

얼른 내가 먼저 보고 선전해야지 하는 마음에 읽어 보았다.

그런데 아주 재밌다.

물론 아이들이 이미 원작을 알고 있어야 하는 전제조건이 필요하긴 하다.

원작을 알고 있어야 비교하며 읽을 수 있을 테니까 말이다.

 

작년 2학년 담임할 때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동화들을 다르게 각색하는 공부가 있었는데 (2학기 였던 거 같다.)

그 공부를 하기 전에 먼저 이 책을 한 번 읽어 주고 했더라면

훨씬 더 다양한 이야기들이 나왔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든다.

 

작가는 어머니로서 아이들에게 책을 읽어 줄때

< 잠자는 숲 속의 공주> 가 정말 한심스러웠다고 한다.

공주는 그저 마법에 걸려 잠만 자다가 왕자님의 키스를 받고

왕자님과 결혼하는 그런 이야기가 납득이 가질 않았다고 한다.

그리고 공주를 구한 왕자님은 그 공주를 언제 봤다고 결혼까지 하냔 말이냐?

그래서 작가는 자기 나름대로 원작에 딴지 걸기식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이야기들을 바꿔서

한 권의 책으로 만들었고 이건 둘째 번 작품이다.

많은 동화 작가들이 자신의 아이들에게 이야기를 들려주다가

동화작가가 된 케이스가 많던데

이 분도 마찬가지다.

 

우리가 너무 잘 알고 있는

신데렐라, 미녀와 야수, 인어공주 등에 딴지를 걸었는데

이야기 끝에는 왜 이 작품을 이렇게 고쳤는지 작가가 세세히 적어놓아 도움이 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칼눈이의 꿈 가교 어린이책 8
한정영 지음, 유승희 그림 / 가교(가교출판) / 2009년 8월
평점 :
품절


우리 교실 도서관에 있는 책 중에서 글밥이 많은 것 중의 하나라서

아침독서 시간에 한 번 읽던 친구들도 다음 날엔 포기하는 것을 목격하였다.

글이 많아서 부담이 되나 보다.

일단 1학년은 글이 많으면 포기를 잘하는 것 같다.

그래서 내가 먼저 읽어봐야지 하며 책을 집어 들었다.

 

칼눈이라?

칼눈이는 주인공 비둘기의 별명이다. 이야기 중간 즈음에 뱀의 공격을 받아 눈이 찢어져 붙여진 별명이다.

주인공은 멋진 독수리도 아니고 우리 주변에 흔히 볼 수 있는 비둘기다.

칼눈이의 엄마 왼다리- 왼다리를 다쳐 절뚝거린다고해서 붙여진 별명-는 칼눈이를 임신하였을때

사람들의 손에 의해 장애를 가지게 되고

그 길로 이렇게 살아서는 안 되겠다며 내 자식만이라도 옛날 그들의 조상 비둘기들- 현재 닭둘기처럼 뚱뚱하고 날지도 못하고 인간들

에게 빌붙어 살지 않고 야생에서 멋지게 살았던 그런 비둘기-처럼 살게 하려고

위험을 무릅쓰고 흰꼬리수리 둥지에 알을 몰래 넣어 둔다.

그리고 항상 자신의 아기가 잘 자라는지 늘 지켜본다.

왼다리의 아들은 자신이 흰꼬리수리인 줄 알고 그 속에서 자라난다.

하지만 왠지 다른 형제에 비해 생김새도 다르고 사냥도 잘 못하고

여러 가지 면에서 뒤쳐지는 자신을 보고 주눅이 들고

여러 번 사냥감에 실패할 때 마다 누군가가 도와줘서 위기를 모면한다.

자신의 정체성, 그리고 더 나아가 자기 종족의 정체성을 찾아 떠다는 칼눈이의 모험

그 전에 그 엄마 왼눈이의 결단과 용의주도함 그리고 희생 등이 잘 나타나있다.

마지막 부분 왼다리의 죽음을 보면서 나도 모르게 눈물이 맺혔다.

엄마의 마음은 다 그럴 것 같다.

자신은 죽더라도 자신의 자식만큼은 떳떳하게 살아가길 바랄 것이다.

 

우리 주변에 흔하게 볼 수 있는 그런 비둘기

요즘은 너무 흔하고 많아서 오히려 애물단지가 되어 버린 비둘기

그리고 예전처럼 멋지게 날지도 못하고

야생의 본성도 없어져

인간들이 던져주는 먹잇감에만 의존하게 된 비둘기

이 비둘기를 소재로 끌어들여

한없이 나약해지고 현실에만 안주하는 우리들의 마음에

도전 정신과 진취 의식을 고취해주는 작가의 능력이 탁월하다.

비둘기는 현재 우리들의 모습이기도 하다.

 

1-2학년용이라기 보단 고학년까지도 아우를 수 있는 책임에 분명하다.

재미도 있고 감동도 있고 생각거리도 있는 그런 책을 만나서 반갑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나불나불 말주머니 파랑새 사과문고 66
김소연 지음, 이형진 그림 / 파랑새 / 2009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서정오 님이 요즘 어린이들이 옛날 이야기를 들을 기회가 줄어들어 아쉽다면서
당신이 그래서 옛날 이야기에 매달리게 되었다는 이야기를 읽은 적이 있다.
이 책은 서정오 님의 작품은 아니다.
그러고 보니 나 또한 우리 집 아이들과 학교 아이들에게 창작 동화는 읽어주었지만 옛날 이야기는 좀 진부한 느낌이 들어서 읽어주지 않았었다. 창작 동화가 넘쳐 나는 세상에 웬 구식 옛날 이야기야? 이런 생각이 있었다.
그런데 교실 도서관에 꽤 글이 많은 책이 있어 아이들보다 먼저 읽어봐야지 하며 꺼내 든 책이 바로 옛날 이야기 <나불 나불 말주머니> 이다.

여덟 가지 옛날 이야기가 들어 있는데 한두편 읽어 보니 여간 재미난게 아니다.
그래서 우리반 친구들을 실험 대상 삼아 어제부터 읽어 주기 시작하였다.
이럴 때 나도 독재자다.
내가 읽어 주면 어린이들은 선택의 여지 없이 들어야 하니깐.
처음엔 역시 우리 반 친구들의 반응도 시큰둥하였다.
그런데 약간 오버해서 읽어주고 다시 한 번 줄거리를 요약해주고 짚어주니
오늘은 반응이 한결 좋아졌다.
또 내용을 잘 기억하고 있는 친구에게는 상표를 주니 효과 만점!!!
저학년은 그런 점이 참 좋다.
선생님에게 잘 속아 넘어온다는 것. 

물론 여덟 편 다 읽어주진 않을 거다.
한두편만 읽어 줘도 분명 그 책을 읽을 아이들이 생겨날 것을 믿기 때문이다.
서정오 님의 생각이 틀리지 않다는 걸 다시 깨달았다.
옛날 우리할머니, 할아버지들이 들려주었던 이야기 속에 삶의 지혜가 있고
사람 살아가는 이야기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구어체로 써져 있어서 오늘처럼 비가 오는 날에
구수하게(?) 이야기를 들려 주니 정말 딱이다.

내일이면 한 편이 끝날 것 같다. 

우리 반 친구들은 분명 도깨비가 나오는 걸 좋아할 거다. 도깨비 나오는 이야길 읽어 줘야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 눈높이아동문학상 20
이병승.한영미 지음, 이용규 그림 / 대교출판 / 2010년 2월
평점 :
절판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이라는 제목이 뭔가 재미있을 듯한 기분이 들었다. 

이병승, 한영미 작가의 작품이 각각 세 편씩 모두 여섯 편 실린 동화집이었다. 

여섯 편 중에서도 난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이 가장 매력적이다. 

 

주인공은 초등학교 3학년 학생으로 내일이 바로 시험인데 이번 시험에서 70점을 넘지 못하면 

아빠는 회초리를 들고 엄마는 용돈을 반을 줄인다는 엄포를 놓으셨다.  

그런데 시험공부도 통 안 했고 한숨만 푹 쉬면서 놀이터 앞을 지나갈 때 웬 할아버지가 보고  

계시던 <내일을 지우는 마법의 달력>을 얻어 오게 된다. 할아버지께서는 절대 무르기는 

없다면서  주인공에게  공짜로 그 달력을 주신다. 

집에 와서 혹시 하는 마음으로 시험날인 내일을 지우개로 지워보지만 

아무런 일도 일어 나지 않는다. 

시험날, 무거운 마음으로 학교에 도착했는데 시험분위기와는 딴판으로 떠들고 있는 친구들! 

정말 마법의 달력이 맞았다. 친구들의 말이 시험날이 아니라는 것이다. 

주인공은 점점 마법의 달력에 빠져들어 친구의 게임팩을 되돌려 줘야 하는 날을 지워 버리고 

엄마가 대청소를 부탁한 날도 지워 버리고. 그렇게 차츰 자신이 오지 않기를 바라는 날들을 모 

두 지워 버린다.  학교에 가야하는 평일도 지워 버려 이제 주인공의 달력에 남은 평일은 

거의 없고 놀토와 공휴일, 일요일만 남아 있다. 

그러는 사이 주인공은 훌쩍 커버려 6학년이 되고, 

어느덧 중학생, 고등학생이 되어 있다. 

어느 날 극장 앞에서 만난 아가씨와 평일날 데이트 약속을 하지만 평일이 남아 있지 않기에 

그 아가씨 역시  다시 만날 수는 없게 된다. 이제는 점점 안 좋은 일들이 많아진다. 

사실은 초등학교 3학년이지만 어느새 청년이 되어버리고 

그 부모님 또한 노인이 되어 버리는 것이다. 

그러던 어느날 아버지가 병이 들고 수술 날짜가 잡히는데, 그 역시 평일이라 

이미 평일을 다 없애버린 주인공은 아버지 수술 역시 해 드리지 못한다.  

결국 주인공은 부모님의 영정 사진을 마주하게 되고 

이렇게 몸만 늙어 버리고 아직도 정신연령은 초등3학년 밖에 되지 않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게  된다 

< 친구도 없고 멋진 아가씨와 데이트도 못했고,결혼도 못했고 소중하게 간직할 추억도 없었다> 

는 말처럼 주인공에겐 아무 것도 남은 게 없었다. 

 

그래서 그 마법의 달력을 준 할아버지를 처음 만난 놀이터를 다시 찾아간다. 

그런데 어디선가 그 할아버지의 목소리가 들린다. 한 번 가져 간 달력은 무를 수 없다던 할아버 

지의 그 말. 할아버지가 된 주인공은 힘없고 떨리는 목소리로 다시 초등학교 3학년으로 되돌려  

주라고 힘겹게 말한다. 할아버지는 주인공에게 < 매일 늦잠도 못 자고, 놀지도 못하고 시험공부 

 를 해야 하며 이것 저것 성가신 일로 가득찬 그 때로 돌아가고 싶냐? > 고 묻는다.

 주인공은 < 그래도  좋아요> 라고 대답한다. 

이어지는 할아버지의 질문이 예술이다. 

왜 달력에서 평일은 검정색이며  휴일은 빨간색인지 물어보는 것이다. 

거기에 주인공은 이렇게 대답한다. 

<검정색은 모든 색깔이 섞여야 나오는 색이잖아요. 

그러니까 평일은.... 힘든 일,  창피한 일, 무서운 일, 괴로운 일도 있고.... 기쁜 일, 신나는 일도 

있어요. 답답하고. 짜증나고. 심심하고. 지루한 일도 많아요. 하지만 그 모든 것들이 섞여서 

하루가 되는 거예요. 중략... 그리고 휴일이 빨간 색인 이유는 

까만 날들을 열심히 산 사람들만이 누릴 수 있는 꽃처럼 환하고 예쁜 날이니까......> 

어느 새 할아버지는  아름드리 큰 나무가 되어 있고 주인공은 다시 3학년으로 되돌아가 있다. 

순식간에 우리 딸과 읽어 내린 동화! 참 재미있었다. 

우리도 살아가면서 없었으면 하늘 날들이 참 많은데.  

지금도 난 내일이 오지 않았으면 좋겠다. (월요일)  

주인공 또한 없어졌으면 하늘 날들이 참 많다.  그것도 아이 수준에 맞워 참 잘 쓴 것 같다.

마지막 부분에 

평일이 왜 검정색인지 휴일이 왜 빨간 색인지 하는 질문과 대답은 정말 작가가 오랫동안 

고심을 많이 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이병승 작가의 < 내가 도망치지 않은 이유>는 예전의 SF 영화 <AI>를 

재구성한 듯한 느낌이 들었지만 

그래도 복제 인간이라는 다소 무거운 주제를 흥미진진하게 어린이들 수준에 맞춰 쓴 듯 하다. 

주인공이 역시 사이보그라는 반전 또한 재미있었다.

 

한영미 작가의 이야기 중에서는 <습격> 이 가장 재미있었다. 

단순히 오리를 습격하는 이야기인 줄 알았는데 

끝까지 읽어 보니 골프장 건설 때문에 먹잇감이 없어서 

오리를 습격할 수 밖에 없는 수리 부엉이가 그 범인이었다는 설정이 

생태계 파괴를 자연스럽게 다루고 있어서 신선하면서도 

의미심장하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31 | 32 | 33 | 34 | 35 | 36 | 3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