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보만보 /김유 글 /최미란 그림/큰곰자리

지난 ˝온작품읽기˝연수 때 강사가 소개해준 ˝겁보만보˝라는 책을 반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있다. 모두 8꼭지로 되어있어 하루에 한 꼭지씩 읽어주면 되겠다 싶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만가지 보물을 가지고 태어난 늦둥이 ˝만보˝는 딱 한 가지 없는 게 있다. 바로 ˝용기 ˝다.

얼마나 겁이 많은지 학교에 간 만보는 ˝야 ˝소리에도 오금을 못 펴고 선생님이 이름만 불러도 오줌을 질금질금거릴 정도다. 우리반에도 만보 비스무레한 아이가 있다. 덩치 큰 남자아인데 하루에 한번씩 찔끔찔끔 운다. 만보는 결국 학교도 바깥도 나가지 않고 집에 콕 박혀 세 끼 밥만 열심히 먹어 풍선처럼 비대해지는데...

이를 더이상 눈여겨 볼 수 없던 만보의 노부모는 결단을 내린다. 만보를 혼자 심부름시켜 용기를 기르기로 말이다.

이야기는 만보가 용기를 얻기 위해 심부름을 다니며 겪는 모험인 셈이다. 구수한 사투리 입말로 되어있어 2꼭지 정도 읽어줬는데 애들이 집중해서 잘 듣는다. 독후감에 ˝만보가 빨리 용기를 찾았으면 좋겠다 ˝는 내용이 다수였다. 한 아이는 자신도 만보처럼 1학년때 자라목을 하고 앉아 있었는데 이젠 용기를 갖춰 친구에게도 먼저 말을 건다며 인생 선배같이 독후감을 써 왔다. 후후후!!!

읽어주다보니 저학년 아이들이 더 열광하겠다는 생각이든다. 이 책 보니 ˝만복이네 떡집˝도 읽어주면 좋겠다 싶다.만보와 만복 이름이 비슷하다. 4학년이라 스멀스멀 거친 말과 욕설이 등장해서 말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05 15: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05 1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
 
까불고 싶은 날
정유경 지음, 조미자 그림 / 창비 / 2010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까불고 싶은 날 >/정유경 동시집 /창비

학부모 공개수업을 준비하다 만난 봄비 같은 동시집이다. 몇 년 전 만난 안도현 시인의 <냠냠 >을 보고 너무 기발해서 놀랐다. 아들은 아침마다 이 동시집을 뒤적이며 읽는다. 작년에 이안 시인의 <글자동물원>을 보고 정말 창의적이라 생각했다. 6학년도 이 동시집 좋아했다. 어제 현직 초등교사이자 동시인인 정유경 샘의 <까불고 싶은 날 >을 보고 푸하하 웃었다. 동시집 보며 소리내어 웃긴 처음이다.

현직초등교사이기 때문에 이런 동시를 쓸 수 있지 않나 싶다. 송언 샘 이야기가 초등학교 교실을 고스란히 보여주며 공감을 일으키듯 정유경 동시집 또한 그렇다. 학생, 교사 ,학부모 모두 공감할 거다.

지난 온작품읽기 연수 때 봤던 ˝비밀 ˝이란 동시가 실려있어 엄청 반가웠다. 연수 때이유진 샘한테 배운 것처럼 5작품을 골라보는데 너무 힘들었다. 47개의 작품에 모두 공감하는 건 아니지만 시인이 이 수십편의 시를 쓰기 위해 얼마나 수고했을까 하는 생각이 드니 5개만 고른다는 게 참 미안해졌다. ㅠㅠ

그래도 수업을 위해 골라봤다. 도입에서 쓸 시는 두구두구두구두구!!! 뭘까요?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05 11: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05 14:2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워거즐튼무아 알맹이 그림책 30
마츠오카 쿄오코 글, 오오코소 레이코 그림, 송영숙 옮김 / 바람의아이들 / 2013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첫날 읽어준 그림책은
˝워거즐튼무아˝

˝점 ˝을 아무리 찾아도 안 보여 차선으로 선택한 책이다. 일단 아이들이 잘 모르고 흥미를 느낄만한 책이 적합하다. 반응 좋았다. 뒤돌아보며 떠들던 여자애도 귀쫑긋. 왕자도 자신들보다 더 빡세게 공부하고 자신들보다 더 불행할 수 있다는 것에 어쩐지 위로를 받는 듯. 중간까지 읽고 나머진 내일 읽어주기로 했다.

˝라몰지일꽃팔나
라몰지일박수
워거즐튼무아˝

주문을 맞춰보시길...

댓글(2)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3-06 14: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3-07 00: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꼭지를 읽을 때까지 몰랐다. 서로 다른 이야기인 줄 알았다. 2꼭지 말미에 가서야 이야기들이 씨실과 날실처럼 연결되어있단 걸 깨닫고
˝와! 이 작가 대단한데? ˝ 감탄했다. 약력을 보니 일본 추리소설의 대가였다.
‘ 역시 그래서 이렇게 구성이 치밀하였군 !‘

크리스마스 근처에 읽으면 감동이 더 배가될 듯하다. 어쩐지 ˝기적˝이란 말은 크리스마스에 더 어울리는 것 같고 내용 자체가 훈훈해서 추운 계절에 적격일 듯. 하지만 굳이 겨울이 아니더라도 좀 외롭다 싶은 사람 , 고민이 있는 사람 , 기적이 일어났음 하고 바라는 사람은 그때 책장을 펼치면 위안을 얻을 거라고 생각한다.

30년 전 폐업한 나미야 잡화점에 우연히 들어간 3명의 도둑이 우체통에서 편지를 발견한다. 자신의 고민을 나미야 할아버지께 상담하는 편지였다. 도둑들은 할아버지로 빙의되어 그 고민에 답장을 해주게 되고 그 순간부터 시공간을 초월한 고민상담이 이뤄진다.

누구나 살면서 나의 고민을 오롯이 들어주고 해법을 말해줄 누군가가 몹시 필요한 적이 있었을 게다. 나의 고민은 이러한데 남의 고민은 무엇일까 궁금한 적도 있었을 게다. 나미야 잡화점의 내담자와 도둑도 그런 마음이었을 거다. 고민은 털어놓는 것만 해도 일정 부분 해결이 된다고 한다. 그리고 상담자는 피상담자의 이야기를 충분히 잘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제 역할을 잘 감당하는 거라고 알고 있다. 전문상담가는 물론 그 이상 나아가야 하겠지만서도. 피상담자는 상담을 의뢰할 때 이미 자기 안에 답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의미에서 상담이란 행위는 자신을 지지하는 누군가가 있음을 확인하고픈 마음의 표현이기도 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은 나미야 할아버지가 동네 꼬맹이의 어처구니 없는 고민 하나하나에도 열심히 정성을 다해 답을 해주는 부분이다. 마치 선문답을 하는 것 같다. 할아버지의 인품이 잘 드러난 부분이라 특히 기억에 남는다. 나라면 이런 허무맹랑한 고민에 어떤 답장을 써줄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읽으니 재미있었다. 그런 마음과 태도를 생의 마지막까지 유지하는 할아버지의 태도가 참 뭉클했다. 그런 아버지를 묵묵히 지켜보는 아들의 모습 또한 감동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수인 2017-08-11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에도 나미야 할아버지가 있었어요!
책을 읽는 내내, 나에게도 ‘나미야 할아버지‘와 같은 존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페이스북에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라고 검색하니 실제로 누군가가 익명 편지 상담을 운영하고 있더라구요.
namiya114@daum.net 여기로 편지를 받고 있고, 광주광역시 동구 궁동 52-2, 3층 나미야할아버지 로 손편지를 보내면 손편지 답장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마 이 책을 읽으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저같은 생각을 한번쯤 해보셨을 거라 생각돼 이곳에 공유합니다.
 
축 졸업 송언 초등학교 웅진책마을 53
송언 지음, 유승하 그림 / 웅진주니어 / 201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6학년 졸업식>

10시 30분까지 등교하라 했는데 여학생 4~5명이 1시간 일찍 교실에 들어선다.
˝선생님 왜 일찍 오셨어요? ˝
˝나? 방송실 가서 인사하려고 너흰? ˝
˝음 ~~ 풍선 불고 그럴려고....˝
˝그래? 그럼 해라. 자리 비켜줄게˝
칠판 배경으로 여학생들과 사진을 찍었다. 어떤 여학생이 셀카봉을 가져왔는데 작동이 안돼 다른 방법으로...
여자애들은 이런데 남자애들은 졸업식날까지 지각이다. ㅠㅠ 온 애들만 데리고 체육관에 갔다. 거기로 직접 오라고.

졸업식은 진중한 분위기에서 잘 진행되었다. 애들 옆에 부모님이 앉아서인지 떠들지 못해 조용했다. ㅎㅎㅎ 졸업생 리코더 2중주 ˝이젠 안녕 ˝도 성공적이었다. 식 끝나자마자 후다닥 교실로 왔다. 교실로 찾아온 아이와 학부모님과 기념촬영을 했다.

아무튼 다 끝났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