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널드는 화요일에 떠났다 - 뉴베리 상 수상작 한림 고학년문고 18
제인 레슬리 콘리 지음, 이승숙 옮김 / 한림출판사 / 2011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선한 이웃>

뉴베리상에 빛나는 ˝로널드는 화요일에 떠났다 ˝를 다시 읽었다.

버논과 로널드는 같은 동네에 살지만 접점이 없이 지내던 사이였다. 그도 그럴 것이 로널드는 지적정애아이고 엄마인 맥신은 동네사람들에게 ˝미친년˝이라 불려지고 있었다. 그런 둘이 어떻게 친구가 되었냐고? 버논은 7학년인데 계속 국어를 낙제하는 바람에 궁지에 몰린다. 어느 날 맥신 아줌마와 로널드가 살고 있는 집에 감자를 갖다줄 일이 생겨 들어가게 된다. 거기서 맥신 아줌마가 돌아가신 엄마를 고마워하는 이야기를 하는 바람에 마음문이 열린다. 이어 버넌은 자신의 고민을 털어놓는다. 맥신은 버논에게 과외 교사를 소개해주마 약속을 한다. 과외선생은 다름아닌 40년 동안 초등학교 교사를 지낸 앤 선생님이다.

이렇게 버논과 로널드 모자, 앤 선생님은 서로의 삶에 관여하게 된다. 앤은 과외비 대신 버논에게 로널드 모자를 돌봐주는 일을 부여하고 그 일을 계기로 버넌은 로널드 모자의 삶을 이해하게 되고 마음으로 받아들이며 로널드가 장애인올림픽에 나갈 수 있도록 물심양면 돕게 된다.

엄마를 잃은 상실감과 낙제로 인해 의기소침하던 버논과 지적장애아를 홀로 키우며 알콜 중독과 함께 세상과 사람에 대한 원망만 있던 맥신이 자연스럽게 서로 이웃이 되며 상부상조하는 모습이 읽는 내내 흐뭇하다.

하지만 맥신의 알콜중독과 가끔씩 터져 나오는 울화로 인해 버논과 맥신 모자 사이는 위태롭기도 하다. 급기야 고질적인 맥신의 알콜 중독 때문에 일이 벌어지고 결국 이별을 하게되는데... 맥신과 버논, 로널드는 이별을 통해 한층 단단해질 거라 믿는다. 어떤 경우, 상대를 놓아주는 게 더 큰 사랑이기도 하다.

자신보다 약한 맥신과 로널드를 돌봐줌으로써 엄마를 잃은 상실감과 공부 못한 비애로부터 차츰 빠져나오는 버논. 그를 보면서 사람은 원래 자기보다 약한 존재를 돕고 배려하며 살 때 진정한 행복을 느끼는 존재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이 책을 보는 내내 얼마 전 본 영화 ˝ 나, 다니엘 블레이크 ˝가 떠올랐다. 거기서도 다니엘이 자신보다 더 힘든 처지에 있는 미혼모가정을 돌봐주는 내용이 감동적이었다.

2018년 새해가 밝았다. 올 한 해 나보다 더 힘든 처지에 있는 이웃에게 버논과 다니엘처럼 선한 이웃이 되도록 노력하자.


댓글(2) 먼댓글(0) 좋아요(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카스피 2018-01-01 23: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슈퍼남매맘님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수퍼남매맘 2018-01-04 22:51   좋아요 0 | URL
카스피님! 오랜만입니다. 님도 새해 복많이 짓고 누리시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