겁보만보 /김유 글 /최미란 그림/큰곰자리

지난 ˝온작품읽기˝연수 때 강사가 소개해준 ˝겁보만보˝라는 책을 반아이들에게 읽어주고 있다. 모두 8꼭지로 되어있어 하루에 한 꼭지씩 읽어주면 되겠다 싶다.

제목에서 알 수 있듯 만가지 보물을 가지고 태어난 늦둥이 ˝만보˝는 딱 한 가지 없는 게 있다. 바로 ˝용기 ˝다.

얼마나 겁이 많은지 학교에 간 만보는 ˝야 ˝소리에도 오금을 못 펴고 선생님이 이름만 불러도 오줌을 질금질금거릴 정도다. 우리반에도 만보 비스무레한 아이가 있다. 덩치 큰 남자아인데 하루에 한번씩 찔끔찔끔 운다. 만보는 결국 학교도 바깥도 나가지 않고 집에 콕 박혀 세 끼 밥만 열심히 먹어 풍선처럼 비대해지는데...

이를 더이상 눈여겨 볼 수 없던 만보의 노부모는 결단을 내린다. 만보를 혼자 심부름시켜 용기를 기르기로 말이다.

이야기는 만보가 용기를 얻기 위해 심부름을 다니며 겪는 모험인 셈이다. 구수한 사투리 입말로 되어있어 2꼭지 정도 읽어줬는데 애들이 집중해서 잘 듣는다. 독후감에 ˝만보가 빨리 용기를 찾았으면 좋겠다 ˝는 내용이 다수였다. 한 아이는 자신도 만보처럼 1학년때 자라목을 하고 앉아 있었는데 이젠 용기를 갖춰 친구에게도 먼저 말을 건다며 인생 선배같이 독후감을 써 왔다. 후후후!!!

읽어주다보니 저학년 아이들이 더 열광하겠다는 생각이든다. 이 책 보니 ˝만복이네 떡집˝도 읽어주면 좋겠다 싶다.만보와 만복 이름이 비슷하다. 4학년이라 스멀스멀 거친 말과 욕설이 등장해서 말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1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4-05 15:0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4-05 19:37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