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히가시노 게이고 지음, 양윤옥 옮김 / 현대문학 / 2012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2꼭지를 읽을 때까지 몰랐다. 서로 다른 이야기인 줄 알았다. 2꼭지 말미에 가서야 이야기들이 씨실과 날실처럼 연결되어있단 걸 깨닫고
˝와! 이 작가 대단한데? ˝ 감탄했다. 약력을 보니 일본 추리소설의 대가였다.
‘ 역시 그래서 이렇게 구성이 치밀하였군 !‘

크리스마스 근처에 읽으면 감동이 더 배가될 듯하다. 어쩐지 ˝기적˝이란 말은 크리스마스에 더 어울리는 것 같고 내용 자체가 훈훈해서 추운 계절에 적격일 듯. 하지만 굳이 겨울이 아니더라도 좀 외롭다 싶은 사람 , 고민이 있는 사람 , 기적이 일어났음 하고 바라는 사람은 그때 책장을 펼치면 위안을 얻을 거라고 생각한다.

30년 전 폐업한 나미야 잡화점에 우연히 들어간 3명의 도둑이 우체통에서 편지를 발견한다. 자신의 고민을 나미야 할아버지께 상담하는 편지였다. 도둑들은 할아버지로 빙의되어 그 고민에 답장을 해주게 되고 그 순간부터 시공간을 초월한 고민상담이 이뤄진다.

누구나 살면서 나의 고민을 오롯이 들어주고 해법을 말해줄 누군가가 몹시 필요한 적이 있었을 게다. 나의 고민은 이러한데 남의 고민은 무엇일까 궁금한 적도 있었을 게다. 나미야 잡화점의 내담자와 도둑도 그런 마음이었을 거다. 고민은 털어놓는 것만 해도 일정 부분 해결이 된다고 한다. 그리고 상담자는 피상담자의 이야기를 충분히 잘 들어주는 것만으로도 제 역할을 잘 감당하는 거라고 알고 있다. 전문상담가는 물론 그 이상 나아가야 하겠지만서도. 피상담자는 상담을 의뢰할 때 이미 자기 안에 답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그런 의미에서 상담이란 행위는 자신을 지지하는 누군가가 있음을 확인하고픈 마음의 표현이기도 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부분은 나미야 할아버지가 동네 꼬맹이의 어처구니 없는 고민 하나하나에도 열심히 정성을 다해 답을 해주는 부분이다. 마치 선문답을 하는 것 같다. 할아버지의 인품이 잘 드러난 부분이라 특히 기억에 남는다. 나라면 이런 허무맹랑한 고민에 어떤 답장을 써줄까 그런 생각을 하면서 읽으니 재미있었다. 그런 마음과 태도를 생의 마지막까지 유지하는 할아버지의 태도가 참 뭉클했다. 그런 아버지를 묵묵히 지켜보는 아들의 모습 또한 감동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이수인 2017-08-11 12: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한국에도 나미야 할아버지가 있었어요!
책을 읽는 내내, 나에게도 ‘나미야 할아버지‘와 같은 존재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페이스북에 ‘나미야 잡화점을 현실로‘라고 검색하니 실제로 누군가가 익명 편지 상담을 운영하고 있더라구요.
namiya114@daum.net 여기로 편지를 받고 있고, 광주광역시 동구 궁동 52-2, 3층 나미야할아버지 로 손편지를 보내면 손편지 답장도 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아마 이 책을 읽으신 분들이라면 대부분 저같은 생각을 한번쯤 해보셨을 거라 생각돼 이곳에 공유합니다.